<블랙독> 고하늘 역의 배우 서현진의 모습.

<블랙독> 고하늘 역의 배우 서현진의 모습. ⓒ CJ ENM

  
배우 서현진이 기간제 교사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신도림호텔에서 tvN 새 월화 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드라마 연출을 맡은 황준혁 PD, 배우 서현진(고하늘 역), 라미란(박성순 역), 하준(도연우 역), 이창훈(배명수 역)이 참석했다. 드라마는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이 학교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황준혁 PD는 드라마에 대해 "선생님이라는 직업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작품"이라면서 "집에서 아이들을 키우는 것과 학교에서 아이들을 키우는 것은 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학부형이나 학생의 시선에서 보는 학교가 아닌 선생님의 시선에서 보는 학교를 담고 있다"면서 "<블랙독>은 학원물이 아닌 직업물"이라고 설명했다.
 
다큐처럼 현실적인 모습 담아
 
"교사가 되는 게 게임인가요?"
 
새내기 교사 고하늘은 치열하고 살벌한 사립고등학교, 그것도 대학 입시의 최전방 공격수와 같은 진학부에 들어가게 된다. 겉보기는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지만, 사실 그에겐 '1년짜리 기간제'라는 꼬리표가 달려 있다. 
 
단지 색깔 때문에 검은 유기견 입양을 꺼리는 현상을 일컫는 '블랙독 증후군'. 드라마에서 블랙독은 고하늘을 뜻하는데, 이 역할은 배우 서현진이 맡았다. 학창 시절 특별히 친하다고 생각되는 친구도, 삶의 목표도 크게 없던 고하늘은 어느 날 버스 전복 사고로 인해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한다. 하지만 자신의 인생에서 스쳐 지나가는 사람일 뿐이라고 생각했던 선생님이 자신을 구해주곤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알고 보니 그 선생님은 '기간제 교사'였다. 고하늘은 그의 길을 따르기 위해 교사가 되기로 한다.
 
서현진은 "오랜만에 만나는 독특한 장르의 직업물인 것 같다"면서 "여태껏 해보지 못했던 톤의 드라마라서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자연스러운 연기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한 서현진은 "극 중 고하늘을 연기하면서 정말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라미란의 모습.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 이날 현장에는 황준혁 PD와 배우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이 참석했다. ⓒ CJ ENM

 
배우 라미란은 고하늘 역의 서현진과의 찰떡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학교를 대표하는 소문난 워커홀릭 진학부장 박성순 역을 맡았다. 박성순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대학 입시 정보들을 줄줄이 꿰고 있는 베테랑 선생님이다. 그는 공교육이 무너져 가고 있지만, 학교에선 학생들의 입시를 도와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있는 인물. 

처음 박성순 역을 제안받은 라미란은 "이 역할을 도대체 왜 나에게 맡기냐"고 반문했다고 한다. 그동안 해왔던 역할과도 많이 달랐고 본인 스스로도 배역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던 것이 그 이유였다.

그럼에도 캐스팅을 담당한 황 PD는 박성순 역의 적임자는 라미란이라고 재차 강조했다고 한다. 이에 라미란은 "작품의 톤이 너무 좋아 감독님 말을 믿고 시작했는데 지금은 굉장히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면서 "<블랙독>은 개인적으로는 도전적인 작품이다"고 말했다.
 
교내 인기도 1순위 국어교사 도연우 역은 배우 하준이 맡았다. 도연우는 실력 하나면 교내 정치든 무엇이든 다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상주의자다. 사립고 '라인타기'에 휘둘리지 않고 온전히 자신의 실력을 키우는 데 최선을 다하는 인물로 사람들의 편견 속에 감춰진 고하늘의 진짜 모습을 발견하면서, 그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기로 결심한다. 하준은 "다큐멘터리처럼 사실적이지만 지겹지 않은 드라마"라면서 "거친 소나기는 없지만 가랑비에 촉촉하게 젖을 수 있을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고 소개했다.

진학부 분위기 메이커 생물교사 배명수 역은 배우 이창훈이 맡았다. 치열하고 팍팍한 교직 사회에 평화주의자를 자처하는 배명수는 간만에 들어온 신입교사 고하늘에게 좋은 선배가 되고자 한다. 이창훈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장면들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면서 "쉽지 않은 무거운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정말 재밌는 드라마다"라고 설명했다.
 
교사에 대한 배우들의 생각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 이날 현장에는 황준혁 PD와 배우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이 참석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 이날 현장에는 황준혁 PD와 배우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이 참석했다. ⓒ CJ ENM

 
서현진은 '기간제 교사'에 대한 자신의 견해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학교 다닐 때는 기간제 교사가 있다는 것도 몰랐다"면서 "교사들 사이에서 차별이 존재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서현진은 이어 정교사로 재직했던 어머니와 나눴던 대화도 소개했다. 그는 "(기간제 교사와 정교사의 차이에 대해) 엄마도 그게 당연한 게 아니냐고 하시더라. 거기에 대해서 한참 이야기를 했다"면서 "(차이는 있지만) 하대할 것까지는 없지 않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기간제 교사분들이 아이들을 가르치는 마음이나 능력이 모자란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서현진은 과거와 달라진 선생님에 대한 인식 변화도 언급했다. 그는 "예전과 달리 선생님을 가볍게 인식하는 것 같지만, 아직도 교육자적인 소명의식을 가지고 치열하게 고민하시는 선생님들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하준이 발언하고 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 이날 현장에는 황준혁 PD와 배우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이 참석했다. ⓒ CJ ENM

 
이에 하준도 "선생님을 연기하기 위해 하루 종일 (실제 교사가) 일을 하는 모습을 지켜본 적이 있는데 생각보다 업무량이 많았다"면서 "방학 중에도 쉬는 게 아니라 업무가 있었다. 학생시절 내가 생각했던 선생님과는 많이 달랐다"고 말했다. 하준는 이어 우리 사회에서 소외된 채 살아가는 '블랙독'들은 어디에서나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드라마는 기간제 교사의 입장에서 출발하지만 나중엔 선생님마다 각자의 사연들을 알게 되실 것이다"면서 "어떻게 보면 우리 모두가 블랙독이라는 생각이 들 드라마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드라마는 오는 16일부터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