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달빛천사> 삽입곡 리메이크 앨범 'Returned Fullmoon'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성우 이용신, CJ ENM 신동식 PD가 참석했다.

애니메이션 <달빛천사> 삽입곡 리메이크 앨범 'Returned Fullmoon'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성우 이용신, CJ ENM 신동식 PD가 참석했다. ⓒ 올보이스


'노래하는 성우' 이용신이 '달천이(달빛천사 팬 애칭)'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 15년 만에 <달빛천사>의 OST를 부활시켰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애니메이션 <달빛천사> 삽입곡 리메이크 앨범 'Returned Fullmoon' 발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성우 이용신, CJ ENM 신동식 PD, MC 재재가 참석했다.
 
2004년 당시 애니메이션 <달빛천사>의 연출을 맡았던 신동식 PD는 이번 앨범 발표에 대해 "15년 전 담당 PD였던 나도 생각 못한 것을 생각해냈다"면서 "팬들의 성원이 있어서 가능했겠지만 이용신의 생각 자체가 너무 대단하다고 본다"라고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은 애니메이션 <달빛천사>의 첫 편과 마지막 편을 장식했던 'New Future'다. 2004년 방영 당시 유일하게 음원으로 발매됐던 '나의 마음을 담아'는 어쿠스틱 버전으로 새롭게 재탄생했다. 총 5곡('나의 마음을 담아', 'New Future', 'Myself', 'Eternal Snow', 'Love Chronicle')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는 원곡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리얼 악기, 스트링 연주들도 대거 추가됐다. 또 믹싱과 마스터링 작업에 국내 대중음악계 대표 주자들이 동참하면서 음악적 수준을 높였다.
 
<달빛천사>를 추억하는 이들을 위한 선물
 
"얘들아 너무 잘 자라줘서 기특하고 고맙다. 15년 만에 노래 선물을 준비했으니 듣고, 어린 시절을 추억하면서 삶의 고난들을 잘 이겨냈으면 좋겠어."
 
2004년 당시 애니메이션 <달빛천사>의 주인공 루나 목소리를 연기한 성우 이용신은 앨범 발매 계획과 관련 "TV화면에서 흘러나오는 15년 전 저음질 버전의 <달빛천사> OST를 들으며 과거 추억을 곱씹어야만 했던 팬들을 위해 앨범 제작을 결심했다"라며 "지난 7월부터 저작권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관련 서류를 쓰고 연락을 기다리는 과정이 너무나도 길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 관련 모든 허가를 받은 후에야 숨을 겨우 골랐다는 그는 "기다리는 시간 동안 피가 마를 정도로 마음이 불편하더라"면서 "다행히 원곡자분들이 흔쾌히 승낙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팬들이 앞으로는 좋은 음질로 <달빛천사> OST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라며 "원곡을 최대한 충실히 따르면서도 2019년이라는 세월의 변화에 맞춰 업그레이드를 했다"고 전했다. 
 
애니메이션 채널 투니버스는 이번 앨범 발매에 맞춰 <달빛천사>를 재편성했다. 그동안 비슷한 장르의 애니메이션이 수없이 나왔지만 <달빛천사>와 같은 현상을 한 번도 본 적 없었다는 신 PD는 "<달빛천사> OST 앨범 작업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우리 채널도 재편성을 고민하게 되었다"면서 "오는 18일부터 다시 투니버스에서 <달빛천사>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콘서트 매진에 7만 명이 모금한 총 26억 원의 펀딩
 
이용신은 이번 앨범을 발매하기 위해 사전 판매 형식의 클라우드 펀딩을 열었다. 전국에 퍼져 있던 7만 명의 '달천이'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펀딩에 참여했고 총 26억 원이라는 금액이 모였다. 이씨는 지난 2013년에도 앨범 발매를 위한 모금을 진행했지만 이번 만큼의 열렬한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하지만 펀딩에 참여하는 사람이 늘면서 논란도 불거졌다. 처음 생각했던 앨범 디자인과 다르다는 이야기와 함께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 것이다. 이에 이용신은 "디자인이 발표되면서 '내 의견과 다르다'는 의견이 나왔다"면서 "처음에 시안으로 보여준 달 표시 디자인은 임시 이미지였다. 마음에 안 들어 환불을 원하는 분들을 위해서 환불 창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용신씨는 오는 24~25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내 SK핸드볼경기장에서 앨범 발매 기념 단독 콘서트도 열 예정이다. 티켓 오픈이 열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전석이 매진되었다고 한다. 이씨는 "앨범 제작 과정에서 힘들 점도 많았지만 콘서트 매진 소식을 듣고 많이 놀랐다"라고 밝혔다. 
 애니메이션 <달빛천사> 삽입곡 리메이크 앨범 'Returned Fullmoon'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성우 이용신, CJ ENM 신동식 PD가 참석했다.

애니메이션 <달빛천사> 삽입곡 리메이크 앨범 'Returned Fullmoon'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성우 이용신, CJ ENM 신동식 PD가 참석했다. ⓒ 올보이스


이날 현장에서 이용신은 콘서트 소식에 대한 소감을 전하던 중 벅차오르던 감정을 참지 못하고 이내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그는 "한 덧글을 봤는데 '성우는 그냥 가만히 서계셔도 됩니다. 노래는 저희들이 할게요'라고 하더라"면서 "팬들은 내가 노래를 잘하나 못 하나를 보러 온 것 같지 않다. 목이 터저라 떼창하고 싶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이어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