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NC 박민우(2루수), KT 로하스(외야수) 대리수상 김강 코치, 키움 샌즈(외야수) 대리수상 홍원기 코치, 두산 린드블럼 (투수), NC 양의지(포수), 두산 페르난데스(지명타자) 대리수상 배영수. 뒷줄 왼쪽부터 SK 박종훈 (사랑의골든글러브), 키움 김하성(유격수), 키움 박병호(1루수), 키움 이정후(외야수), SK 최정(3루수), LG 채은성(페어플레이).

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NC 박민우(2루수), KT 로하스(외야수) 대리수상 김강 코치, 키움 샌즈(외야수) 대리수상 홍원기 코치, 두산 린드블럼 (투수), NC 양의지(포수), 두산 페르난데스(지명타자) 대리수상 배영수. 뒷줄 왼쪽부터 SK 박종훈 (사랑의골든글러브), 키움 김하성(유격수), 키움 박병호(1루수), 키움 이정후(외야수), SK 최정(3루수), LG 채은성(페어플레이). ⓒ 연합뉴스

 
2019년 KBO리그를 빛낸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모두 결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는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개최했다. 메이저리그처럼 최고의 수비수 뽑아 시상하지 않는 KBO리그에서 골든글러브는 각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매년 야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다.

올해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가장 큰 특징은 외국인 선수의 득세였다. 10명의 골든글러브 주인공 중 40%에 해당하는 4개의 황금장갑을 외국인 선수가 쓸어 가면서 역대 최다 기록(종전 기록은 2015년의 3명)을 갈아치웠다. 특히 작년 시즌 석연치 않은 이유로 골든글러브 수상이 좌절된 kt 위즈의 외야수 멜 로하스 주니어는 올해 이정후,제리 샌즈(이상 키움 히어로즈)와 함께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황금장갑의 한(?)을 풀었다.

외국인 선수에게 유난히 인색했던 KBO리그의 황금장갑

외국인 선수와 국내 선수의 기량 차이를 인정하고 외국인 선수의 기록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여자프로농구와 달리 KBO리그는 외국인 선수와 국내 선수가 동등하게 경쟁한다. 따라서 투타의 주요 개인 타이틀을 외국인 선수가 휩쓰는 경우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미디어 관계자들의 투표로 수상자가 결정되는 골든 글러브에서는 가끔씩 이해할 수 없는 결과로 외국인 선수가 불이익을 볼 때가 종종 있다.

외국인 선수 골든글러브 불이익의 시작은 1998년 OB 베어스의 타이론 우즈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우즈는 42홈런 103타점으로 장종훈의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갈아치우며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다. 하지만 정작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는 38홈런의 이승엽에게 밀려 무관에 그치고 말았다. 우즈는 이승엽이 36홈런95타점으로 부진(?)했던 2000년에야 39홈런 111타점의 성적으로 한국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황금장갑을 차지할 수 있었다.

1999년 타율 .327 36홈런122타점으로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펠릭스 호세는 2001년 지명타자로 활약하며 더욱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이며 MVP후보로도 거론됐다. 하지만 그 해 9월 빈볼시비 끝에 배영수를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고 호세는 이로 인해 잔여 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결국 KBO리그 역대 출루율 기록(.503)을 갈아 치운 호세는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양준혁에게 밀려 골든 글러브를 놓치고 말았다.

천하의 류현진조차 시즌 9승에 그쳤던 2012 시즌 KBO리그를 지배한 최고의 투수는 단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의 브랜든 나이트(키움 투수코치)였다. 나이트는 한국 생활 4년 째가 된 2012년 30경기에 등판해 16승4패 평균자책점 2.20을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이닝(208.2이닝) 1위, 다승 2위라는 뛰어난 성적을 올렸다. 하지만 나이트는 골든글러브 투표에서 다승왕 장원삼(롯데 자이언츠)에게 뒤지며 '이방인의 설움'을 느껴야 했다.

이듬해인 2013년은 KBO리그 마운드에 춘추전국시대가 열렸다. 찰리 쉬렉이 평균자책점 타이틀을 차지한 가운데 크리스 세든은 14승으로 배영수와 공동 다승왕에 올랐다. 이닝(202.2이닝)과 탈삼진(188개) 부문에서 최정점에 섰던 레다메스 리즈 역시 그 해 최고의 투수로 꼽기 부족함이 없었다. 하지만 투표인단은 비슷한 외국인 투수 후보들이 난립한 2013년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의 주인공으로 히어로즈의 마무리였던 손승락을 선택했다.

타율 7위-타점 공동 2위 성적으로 재수 끝에 골든글러브 차지
 
로하스, 이제 시작이야 지난 4월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kt 위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3회초 2사 2루 kt 로하스가 투런 홈런을 쳐낸 뒤 베이스를 돌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로하스, 이제 시작이야 지난 4월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kt 위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3회초 2사 2루 kt 로하스가 투런 홈런을 쳐낸 뒤 베이스를 돌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로하스 역시 외국인 선수라는 이유로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적잖은 피해를 본 선수 중 한 명이다. 2017년 조니 모넬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kt에 합류한 로하스는 83경기에서 타율 .301 18홈런 56타점 52득점 5도루를 기록했다. 빠른 발을 자랑하는 외야수라는 평가에 비해 주루플레이(5도루 8실패)는 다소 아쉬웠지만 83경기에서 18홈런을 기록할 정도로 장타력은 기대 이상이었다.

kt는 젊은 나이와 빠른 적응력을 갖춘 로하스를 100만 달러에 재계약했고 로하스는 전경기에 출전해 타율 .305 43홈런 114타점 114득점 18도루라는 엄청난 성적으로 kt의 기대에 보답했다. 홈런 공동 2위에 타점 7위, 득점 공동 2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충분히 골든글러브를 노릴 수 있을 만한 성적이었다. 하지만 로하스는 작년 골든 글러브 투표에서 7위에 머물며 외국인 선수들에게 인색한 한국의 투표 시스템을 뼈저리게 깨달아야 했다.

하지만 골든글러브 투표에서의 실망스런 결과와는 별개로 kt에게 로하스는 절대 놓칠 수 없는 보물이었고 kt는 160만 달러를 투자해 메이저리그 재도전을 고민하던 로하스를 잔류시키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kt에서 3년 째 활약한 로하스는 올해 강백호, 유한준,황재균과 함께 kt 타선을 이끌었다. 비록 홈런과 타점은 24개, 104개로 다소 줄었지만 .322이란 KBO리그 입성 후 가장 좋은 타율을 올렸다. 

올해는 공인구 변화의 영향으로 김재환, 박건우(이상 두산 베어스), 전준우, 채은성(LG 트윈스) 등 엘리트 외야수들의 성적이 전체적으로 하락했다. 로하스는 이 틈을 타(?) 187표를 얻으며 4위 박건우를 94표 차이로 제치고 재수(?) 끝에 외야수 부문 골드 글러브를 차지했다. 작년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도 외국인 선수라는 이유 때문에 불이익을 감수해야 했던 로하스가 올해는 당당히 실력으로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올 시즌이 끝나고 두산과 작별하며 메이저리그 재도전을 선택한 정규리그 MVP 조쉬 린드블럼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2015년 에릭 테임즈와 나성범의 대리수상을 했던 박민우는 2루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데뷔 첫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고 국가대표 유격수로 성장한 김하성은 325표를 쓸어 담으며 316표의 양의지(NC)를 제치고 최다득표의 주인공이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