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돌파 감사인사를 전하는 <겨울왕국2> 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

천만돌파 감사인사를 전하는 <겨울왕국2> 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겨울왕국2>가 지난 주말 올해 5번째 천만 영화가 되면서 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이 국내 관객들에게 영상을 통해 특별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두 감독은 한국말로 직접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고, 크리스 벅 감독은 "다시 한국에 방문해서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네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영화계의 분위기는 찬바람 부는 날씨만큼이나 냉랭했다. 과도한 스크린독과점에 힘입은 흥행이라는 점에서 마냥 축하할 상황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한 영화인은 "대한민국 멀티플렉스 상영관 입구에는 '겨울왕국' 포스터가 박제된 채 얼어 붙어 다른 영화의 침입을 인위적으로 막고 있다"며 "이 흥행속도를 마냥 기뻐할 수 없고 왠지 모르게 불편하고, 부자연스럽다고 느껴지는 건 모두가 비슷하리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겨울왕국2>가 천만을 넘긴 7일 흥행 분석사이트 '흥행판'을 운영하고 있는 이하영 전 시네마서비스 배급이사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통계적으로 볼 때 1년 중 49주차는 전체 52주차에서 43위를 차지할 만큼 좋은 시장이 아니다"라며 "이 주를 개봉으로 택한 영화들도 이 사실을 잘 인지하고 있을 것이고, 그래서 한편으로 편하게 스크린을 잡을 수 있는 날짜라고 생각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이사는 "하필 <겨울왕국2>가 저 난리를 치고 있다"면서 "주말에 극장들도 어마어마하게 밀어줄 것이 뻔하고, 뻔뻔하게도 정말 오래 밀어주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예상대로 주말 <겨울왕국2> 밀어주기는 심했다. 개봉 3주 차에 접어들며 33%까지 떨어졌던 상영점유율은 주말 44.5%로까지 치솟았다. 관객이 줄어드는 평일에는 다른 영화들을 배려해주는 척하던 대기업 상영관들이 주말에는 <겨울왕국2>에 스크린과 상영횟수를 늘려준 덕분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겨울왕국2>는 주말 이틀간 110만 관객을 추가해 누적 1070만에 다다랐다. 볼만큼 봤기 때문에 흥행 속도는 주춤할 것으로 예상되나, 1100만은 가볍게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독립영화 <윤희에게>

독립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쳐스

 
반대로 다른 영화들은 주말 상영횟수가 줄어들면서 별다른 힘을 받지 못했다. 2위를 차지한 <포드 V 페라리>는 주말 27만을 추가했으나 누적 관객은 45만으로 50만에 못 미쳤다. 3위인 <나이브스 아웃>도 누적 23만을 기록하며 더 이상의 흥행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고, 4위를 차지한 헌국영화 <감쪽같은 그녀>도 누적 26만 관객으로 최종 30만 정도가 예상될만큼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그나마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이었던 <윤희에게>가 8일 10만 관객을 넘어서며 독립영화의 뒷심을 보여줬다. 극영화로 만들어진 저예산 독립영화로서는 <벌새>에 이은 올해 두 번째 10만 돌파다. 상영관은 적지만 좌석판매율이 다른 독립예술영화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어 관객들의 입소문에 따른 흥행으로 분석된다. 14만 관객을 기록 중인 <벌새>를 추월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