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FC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손흥민 선수가 1골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FC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손흥민 선수가 1골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 AP-연합뉴스

 
마치 손흥민을 위한 날인 듯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 속에 지난주 중 얻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 패배의 아픔을 씻어낼 수 있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의 홈 경기에서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한 손흥민의 맹활약과 해리케인의 멀티골, 무사 시소코의 득점 속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클린시트 경기를 기록했다. 

번리 무너뜨린 손흥민, 30분이면 충분했다

이날 번리와의 경기에 나선 토트넘의 경기 콘셉트는 간단했다. 높은 위치에서부터 압박을 시작해 볼을 끊으며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역습을 펼치거나, 후방에서 상대의 뒷공간으로 길게 찔러주는 패스를 통해 역습을 진행하는 것이었다. 

토트넘 선수들이 전반 이 전술을 잘 수행해내면서 토트넘은 전반전에만 3골을 터뜨리며 번리의 기를 꺾어놨다. 그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왼쪽 윙으로 선발출전한 손흥민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후방에서 길게 내준 볼을 손흥민이 원터치 패스로 해리 케인에게 내줬고 케인은 두 번의 볼 트래핑 이후 그대로 중거리슛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시켰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7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4분 뒤에는 손흥민에게서 두 번째 골이 시작됐다. 측면에서 볼을 받은 손흥민은 드리블 돌파로 수비를 제친 후 왼발슛을 시도했다. 이 슛은 아쉽게 닉 포프 골키퍼에게 막히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지만 세컨볼 상황에서 델레 알리의 머리를 맞고 튀어나온 볼을 루카스 모우라가 득점으로 연결시키면서 경기 시작 10분도 안 되어 토트넘이 2-0으로 앞서나갔다.

손흥민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었다. 델레 알리와 함께한 역습 상황에서 알리의 볼처리가 늦어지면서 득점기회를 놓친 손흥민이 전반 16분 무사 시소코에게 득점기회를 만들어줬지만 시소코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아쉽게 어시스트로 이어지지 못했다.

그럼에도 손흥민의 활약은 계속 이어졌다. 특히 토트넘의 공격이 손흥민에게서 시작되는 빈도가 잦았다. 손흥민은 역습위주의 공격으로 진행되는 토트넘의 공격루트에서 공격첨병의 역할을 수행하며 번리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활약은 전반 32분 방점을 찍었다. 번리의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세컨볼을 잡은 손흥민은 역습상황에서 볼을 내줄 공간을 찾지 못하며 번리 수비진에 둘러싸였다. 그러나 손흥민은 과감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며 스스로 위기 상황을 벗어났다. 이후 손흥민은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오른쪽 골대 쪽으로 낮게 공을 깔아차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전반 20분 이후 전열을 정비해 토트넘을 위협하던 번리는 손흥민의 골이 터지면서 그대로 무너졌다.

케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시간부터 손흥민이 득점을 터뜨리기까지 정확히 28분이 걸렸다. 손흥민은 그 시간 동안 번리의 수비진을 그야말로 초토화시켰다. 여기에 전반막판에는 프리킥 기회에서 손흥민이 찬 볼이 상대수비에게 맞았으나, 주심이 '고의가 없었다'는 판단을 내려 번리 수비진을 더욱 아쉽게 만들었다. 

손흥민의 전반 활약은 기록으로도 증명됐다. 손흥민은 1골 1어시스트의 공격포인트뿐 아니라 전반전 45분 동안 11번의 스프린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이 모리뉴 감독이 추구하는 빠른 역습공격에서 그 핵심역할을 성실히 수행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수치다. 

무리뉴 부임후 4경기에서 공격포인트.. 가능성 높아진 리그 10골 10어시스트 기록

번리와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 5골 7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특히 모리뉴 감독 부임 후 손흥민의 공격포인트가 급상승 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는 지난주 중 맨유와의 경기를 제외하곤 모든 경기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런 가운데 올시즌 손흥민이 리그에서 10골 10어시스트를 기록할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진다. 리그 22경기를 남겨둔 현재, 14경기(선발 13경기)에 출전해 5골 7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이 현재의 페이스를 계속 이어간다면 올시즌 10골 10어시스트를 기록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아울러 2016~2017 시즌 기록한 20개의 공격포인트(14골 6어시스트, 리그 기준) 기록 역시 경신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물론 후반부로 갈수록 빡빡해지는 리그 일정과 대표팀 차출로 인한 체력소모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박싱데이를 시작으로 후반부로 이어지는 리그 일정에서의 체력 관리가 필수로 보인다. 

시즌이 끝날 때쯤 손흥민의 공격포인트 숫자는 어떻게 되어있을까.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