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FC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손흥민 선수가 1골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FC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손흥민 선수가 1골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 AP-연합뉴스

 
손흥민이 70m 돌파 후 멋진 골을 기록하며 4시즌 연속 두 자리 수 골을 완성했다.

토트넘 홋스퍼FC에서 활약하고 있는 손흥민은 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FC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경기는 전반에 터진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무사 시소코의 추가골에 힘입어 토트넘이 5-0으로 대승을 거두며 리그 6번째 승리를 따냈다(승점 23점).

이번 시즌 리그에서 5골,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시즌 10호골을 터트리면서 2016-2017 시즌부터 4시즌 연속 잉글랜드 무대에서 시즌 두 자리 수 득점을 기록했다. 번리전을 앞두고 한국축구의 또 다른 전설 박지성으로부터 'AFC 올해의 해외선수상' 트로피를 받은 손흥민은 번리전에서 시즌 6번째 멀티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통산 3번째로 아시아 최고 선수에 선정된 것을 자축했다.

맨유전 부진(?) 씻어버린 70m 돌파 원더골과 결승골 어시스트 

손흥민은 조제 모리뉴 감독이 부임한 이후 3경기에서 1골 4도움을 기록하며 모리뉴 감독 체제에서도 변함 없는 '핵심전력'임을 증명했다. 특히 이번 시즌 리그에서만 6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도움부문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손흥민과 함께 도움 공동 2위에 오른 선수는 맨체스터 시티의 '패스마스터' 디비드 실바와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풀백으로 떠오른 리버풀FC의 트렌트 알렌산더 아놀드다.

하지만 손흥민은 지난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고도 단 하나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아무래도 최근 열흘 사이에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그 중 3경기를 풀타임으로 소화했으니 체력적으로 부담이 될 법도 했다(그나마 경기 후반에 교체됐던 지난 1일 AFC본머스전에서도 87분을 소화했다). 하지만 모리뉴 감독의 절대적인 신임을 얻고 있는 손흥민은 8일 번리와의 경기에서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경기 초반 번리의 거친 공세 속에서 토트넘의 선제골을 도우며 건재를 과시했다. 손흥민은 전반 5분 역습상황에서 원터치 패스로 최전방의 케인에게 공을 연결했고 케인은 벼락 같은 오른발 슈팅으로 번리의 골문을 갈랐다. 리그 7번째, 시즌 9번째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도움 단독 2위로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결과적으로 케인의 선제골은 토트넘의 이날 경기 결승골이 됐다.

손흥민은 전반 9분에도 측면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모우라의 추가골에도 크게 관여했다. 전반 15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시소코에게 절묘한 패스를 연결했지만 시소코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멀티 도움이 무산됐다. 전반 22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매튜 로튼에게 반칙을 당하면서 3분여 간 그라운드에 누워 있는 아찔한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다.

하지만 씩씩하게 자리를 털고 일어난 손흥민은 전반 32분 환상적인 단독돌파로 원더골을 만들어냈다. 토트넘 진영 패널티 박스 바깥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엄청난 질주로 수비 6명을 달고 약 70m를 단독 돌파하다가 오른발로 가볍게 마무리하며 골을 터트렸다. 리그 5번째 골이자 시즌 10번째 득점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내내 간결하면서도 경쾌한 움직임을 선보이며 토트넘의 공격진을 이끌었고 토트넘은 3골의 리드를 지킨 채 전반을 마쳤다.
 
4시즌 연속 두 자리 수 골 기록한 '아시아 넘버원' 손흥민의 꾸준함

토트넘은 전반 7번의 슈팅 중 4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해 3골을 기록했다. 번리 역시 전반 5개의 슈팅을 때렸지만 유효슈팅 1개에 그치며 효율적인 면에서 토트넘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1골1도움을 기록하며 모리뉴 감독 부임 후 5경기에서 3번째 멀티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전반 중반 상대 팀 선수의 태클로 큰 부상을 당할 뻔한 위험이 있었던 것을 고려하면 더욱 놀라운 활약이었다.

토트넘은 후반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고 후반 8분 만에 케인의 오른발 슛이 번리의 왼쪽 골문 상단에 꽂히면서 스코어를 4-0으로 벌렸다. 토트넘은 여유를 가질 수 있고 번리로서는 전의를 상실할 수 있는 큰 스코어였다. 실제로 토트넘은 4-0으로 벌어진 후 라인을 살짝 내린 채 조금은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 나갔다. 후반 14분에는 케인이 해트트릭을 노리는 슛을 시도했지만 번리 수비에 걸리고 말았다.

번리는 후반 19분부터 교체 선수를 차례로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추가골을 기록한 쪽은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후반 28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시소코가 오른발로 가볍게 차 넣으면서 스코어를 5-0까지 벌렸다. 토트넘은 후 반30분 라이언 세세뇽, 34분 올리버 스킵, 39분 트로이 패롯을 차례로 투입하며 다양한 백업 선수들을 실험하다가 5-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앞서 맨유전에서 슈팅 하나로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긴 손흥민은 단 이틀의 휴식을 취한 채 번리전에 나서야 했고, 이는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겠냐'는 우려를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결승골을 어시스트했고 32분에는 엄청난 단독돌파를 선보이며 골까지 추가했다. 시즌 10번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2016-2017 시즌부터 4시즌 연속 두 자리 수 골을 기록하며 유럽 정상급 공격수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모리뉴 감독의 올드 드래포드 방문으로 화제를 모았던 5일 맨유전에서 1-2로 패했던 토트넘도 번리전 대승을 통해 분위기를 바꾸는데 성공했다. 무엇보다 모리뉴 감독 부임 후 처음이자 9월 14일 크리스탈 펠리스 FC와의 홈경기(4-0 승) 이후 거의 두 달 만에 무실점 경기를 펼친 것이 고무적이었다. 다득점과 무실점 경기가 나왔다는 것은 토트넘이 강팀으로서 공수 균형을 찾아가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