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FC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손흥민 선수가 1골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FC와의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손흥민 선수가 1골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 AP-연합뉴스



게임 전 멀리서 날아온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으로부터 받은 AFC(아시아축구연맹) 올해의 해외선수상 트로피 덕분에 더 힘이 생긴 것일까? 믿기 힘든 슈퍼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눈을 감고 양팔을 활짝 벌려 달려나가는 세리머니를 즐겼다. 자신이 질주한 초록 그라운드 위의 바람을 천천히 느끼는 듯 보였다.

손흥민의 역습 드리블이 빠르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로 놀라운 퍼포먼스를 자랑할 줄은 몰랐다. 공을 몰며 달리는 손흥민의 속도(최고 시속 33.41km/h)를 따라잡기 위해 번리 선수들이 하나도 아니고 다섯 명 이상 몰려들었지만 도저히 막아낼 수 없었던 것이다. 마무리까지 완벽했으니 보는 이들 모두가 그저 놀랄 뿐이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이 이끌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 FC가 한국 시각으로 8일 오전 0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의 홈 게임에서 5-0 대승을 거두고 리그 순위표를 5위(6승 5무 5패 30득점 23실점)까지 끌어올렸다.

손흥민, 70미터 질주 '슈퍼 골' 터뜨려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모든 게임 선발로 뛰고 있는 손흥민은 이번에도 예외 없이 왼쪽 측면 공격을 맡아 역습의 중심에 섰다. 시작 후 5분 만에 롱 패스를 가벼운 터치로 밀어놓은 그는 프리미어리그 7호 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밀어놓은 공을 몰고 들어간 골잡이 해리 케인이 묵직한 오른발 중거리슛을 골문 왼쪽 톱 코너에 꽂아넣은 것이다.

손흥민의 가벼운 몸놀림은 4분 뒤에 더 빛났다. 번리 페널티 지역 안으로 공을 과감하게 몰고 들어간 손흥민은 각도가 넉넉하지 않았지만 강력한 왼발 대각선 슛으로 상대 팀 선수들을 무척 곤란하게 만들었다. 

손흥민의 낮게 깔린 슛은 번리 골키퍼 닉 포프가 왼쪽 다리로 막아냈지만 높게 뜨는 바람에 세컨드 볼 처리에 애를 먹을 수밖에 없었다. 그 덕분에 델리 알리 몸에 맞고 떨어진 공을 향해 루카스 모우라가 달려들어 가볍게 오른발 끝으로 밀어넣을 수 있었던 것이다. 

16분에 동료 무사 시소코에게 결정적인 추가골 기회를 열어준 손흥민이 그로부터 6분 뒤에 그라운드에 쓰러지는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 손흥민이 시작한 빠른 역습을 막아내기 위해 번리 풀백 매튜 로턴이 거칠게 가슴을 밀어 넘어뜨린 것이었다. 

다시 일어난 손흥민은 10분 뒤에 도저히 믿기 힘든 슈퍼 골을 터뜨려 팀의 대승 발판을 놓았다. 수비에 가담했다가 베르통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역습 드리블 속도를 맘껏 자랑했다. 그가 공을 잡은 지점이 토트넘 페널티 지역 모서리 바로 앞이었기 때문에 반대쪽 번리 골문 바로 앞까지 달려간 구간은 어림잡아 70미터를 넘는 거리였다.

손흥민이 드리블 속도를 더 끌어올리는 사이에 번리 선수들이 한꺼번에 둘 이상 달려들었지만 손흥민은 마치 꼬리잡기 놀이를 즐기듯 번리 선수들을 모두 떨쳐버리고 달아났다. 그렇게 다섯 명을 뿌리친 손흥민이 단숨에 번리 페널티 지역 안으로 달려들어 오른발 슛까지 완벽하게 차 넣은 것이다. 

이제 뮌헨으로 간다

독일에서 그 실력을 인정받고 축구의 본고장이라 하는 프리미어리그까지 와서 누구나 부러워하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전까지 경험한 손흥민이지만 이 골 과정은 훨씬 더 많은 축구팬들을 매료시키는 것이었다. 단순히 스피드가 뛰어나다고 해서 아무나 흉내낼 수 없는 골이었던 것이다.

전반전에만 3-0 점수판을 만든 토트넘 홋스퍼 선수들은 후반전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더 완벽한 승리를 누렸다. 54분에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은 골잡이 해리 케인이 유연한 드리블 이후 오른발 슛을 성공시켜 멀티 골 기쁨을 만끽했고 74분에는 해리 케인의 절묘한 키 패스를 받은 미드필더 무사 시소코가 반 박자 빠른 오른발 토 킥을 성공시켜 5-0 점수판을 완성시켰다.

선수들의 자신감 넘치는 공격력 덕분에 토트넘 홋스퍼는 모리뉴 신임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무실점 승리를 거두고 리그 순위표를 세 계단이나 뛰어오를 수 있게 됐다. 이번 시즌에는 레스터 시티까지 상위권에 올라 있기 때문에 근래에 보기 드문 순위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이제 토트넘 홋스퍼는 오는 12일(목) 오전 5시 독일 뮌헨 푸스발 아레나에서 열리는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바이에른 뮌헨과의 어웨이 게임을 준비해야 한다.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결과
(8일 오전 0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O 토트넘 홋스퍼 5-0 번리 [득점 : 해리 케인(5분,도움-손흥민), 루카스 모우라(9분,도움-델리 알리), 손흥민(32분,도움-얀 베르통언), 해리 케인(54분,도움-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74분,도움-해리 케인)]

O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순위표
1 리버풀 FC 46점 15승 1무 40득점 14실점 +26
2 레스터 시티 35점 11승 2무 2패 35득점 9실점 +26
3 맨체스터 시티 32점 10승 2무 3패 43득점 17실점 +26
4 첼시 FC 29점 9승 2무 5패 31득점 24실점 +7
5 토트넘 홋스퍼 23점 6승 5무 5패 30득점 23실점 +7
6 울버햄튼 원더러스 23점 5승 8무 2패 21득점 17실점 +4
7 트리스탈 팰리스 22점 6승 4무 6패 14득점 18실점 -4
8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1점 5승 6무 4패 23득점 18실점 +5
9 셰필드 유나이티드 19점 4승 7무 4패 17득점 15실점 +2
10 아스널 FC 19점 4승 7무 4패 21득점 23실점 -2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