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크 장인 박지훈이 이번엔 섹시하게 돌아왔다. 깜찍한 윙크를 날리던 미소년의 이미지를 잠시 접어두고 성숙하고 남성미 있는 모습을 선보이게 된 것. 그의 두 번째 미니앨범 < 360 >의 발매 쇼케이스가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렸다.

"물 위에서 춤추고 싶었다"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 마루기획

 
"하나의 이미지만 추구하지 않겠다"는 박지훈은 이번 섹시 콘셉트 변신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뮤직비디오에 물 속 댄스신을 넣고 싶다고 먼저 제안하고, 근사하게 촬영을 마친 것. 

"어디에서 봐도 매력 있는 모습을 담아보고자 했다. 360도의 내 모습이 잘 담긴 것 같아서 만족스러운 뮤비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인 '360'는 저 박지훈을 향해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와 이에 대한 자신감이 녹아있는 곡이다."

박지훈의 섹시함은 다름 아닌 자신감에서 나왔다. 이런 태도를 '360'란 곡에 고스란히 녹아낸 만큼 그의 무대는 스스로를 믿는 자신감이 잔뜩 묻어났다.

"앨범 활동을 빨리 하고 싶었다"는 그는 그 이유로 자신의 팬클럽인 '메이'를 얼른 만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아끼는 팬들에게 그들이 좋아할 만한 이미지를 넣기 위해서 뮤직비디오에 적극 의견을 반영하는 등 이번 앨범에 열정을 쏟아냈다. 

워너원으로 함께 활동했던 김재환의 참여도 눈길을 끈다. 김재환이 프로듀싱에 참여한 수록곡 '이상해(Strange)'에 대해 그는 "내가 아는 사람에게 곡을 받는 게 느낌이 색다르더라"며 "(김재환이) 디렉팅을 보고 내가 녹음실에서 녹음할 때 그 느낌이 되게 이상했다"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꽃파당', 푹 빠져 집중했던 시간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 마루기획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 마루기획

 
박지훈은 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고영수 역을 맡아 연기자로서의 활동도 병행했다. 아역배우 출신답게 그는 자신이 맡은 역할을 훌륭히 소화했는데, 이런 그에게 연기와 앨범 준비를 함께 하며 힘들었던 점을 물었다. 

"크게 힘든 점은 없었다. 드라마를 할 땐 작품에 푹 빠져서 역할에 집중했던 것 같다. 물론 아쉬운 부분도 있고 뿌듯한 마음도 있었는데 앨범을 내고 팬분들 만날 생각을 하니 좋았다. 드라마를 찍으면서 가수로서의 공백기가 길어졌는데 그 시간을 기다려준 팬분들을 만날 생각에 기뻤다."

이어 연기활동과 가수활동이 서로에게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두 가지 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할 각오를 내비쳤다.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두 번째 미니앨범 '360'으로 돌아온 박지훈 ⓒ 마루기획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