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가 실수를 연발한 끝에 품 안까지 들어온 우승 트로피를 전북 현대에게 내줬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일 오후 3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38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경기에서 1-4로 대패했다.

악몽과 같은 패배였다. 경기 시작 전 승점 79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던 울산은 포항전에서 무승부만 거두면 같은 시각 승점 76점의 전북이 강원FC를 상대로 승리를 챙겨도 우승을 자력으로 확정할 수 있었다.
 
 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리그1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에서 포항 일류첸코가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팀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리그1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에서 포항 일류첸코가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팀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하지만 울산 선수들은 큰 실수를 쏟아냈고 1-4로 패했다. 그 사이 전북은 강원을 1-0으로 꺾으며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승점은 79점으로 똑같았지만, 승점 동률시 다득점에서 앞서는 클럽이 우선인 K리그의 규칙에 따라 시즌 72골을 넣은 전북이 71골을 넣은 울산을 제쳤다.

전반 26분 윤영선이 큰 실수를 범했다. 평범한 빌드업 상황에서 팔로세비치에게 공을 빼앗겼고, 절호의 기회를 완델손이 가볍게 마무리했다. 급해진 울산은 10분 뒤 주니오가 동점골을 넣으며 기사회생하는듯했지만 거기까지였다.

후반 10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포항의 일류첸코가 달아나는 득점에 성공했다. 동료 선수들의 연속된 슈팅이 골대에 맞고 울산 김승규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일류첸코가 기어코 골을 잡아냈다. 울산 수비수들의 발은 무거웠고 포항 공격수들의 의지는 강렬했다.

그래도 아직 울산에게는 기회가 있었다. 시간이 많이 남았기에 동점골만 넣으며 트로피를 다시 가져올 수 있었다. 그 순간 대형사고가 터졌다.

후반 42분 스로인을 처리하기 위해 나온 김승규가 급한 마음에 포항의 공격수 허용준의 움직임을 체크하지 못하고 공을 던졌다. 허용준은 이 공을 낚아채 빈 골문에 그대로 밀어넣었다. 14년 만에 K리그1 우승을 노렸던 울산의 꿈이 거품이 되는 순간이었다. 완전히 붕괴된 울산은 추가시간에는 팔로세비치에게 패널티킥 실점을 내주며 처참한 패배감을 맛봤다.

울산의 통한의 준우승은 이번 경기에 쏟아져 나온 실수도 문제였지만, 중요한 경기에서 어이없는 실수로 패배했던 기억이 반복된 결과였다. 26라운드 전북과 경기에서 윤영선의 선제 자책골로 0-3으로 패하며 경쟁자에게 승점 3점을 내줬다.

33라운드 포항과 경기에서는 선제 득점을 넣고도 동점골에 이어 추가시간에 실점하며 역전패했다. 포항은 이날 승리 덕에 극적으로 파이널A에 합류했다. 부담스러운 라이벌을 파이널B로 보낼 수 있었지만, 이에 실패한 울산은 마지막 라운드에 철퇴를 맞으며 무너졌다.

6년 전 마지막 라운드에서 포항에게 패하며 우승 트로피를 내줬던 아픈 기억이 또 반복된 울산이다. K리그1 우승을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울산의 2019년은 실패로 끝났다.

반면 기적적인 역전 우승을 일궈낸 전북은 리그 3연패에 성공하며 새로운 이정표를 썼다. 2009년부터 올해까지 11시즌간 7번의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전북은 성남FC(일화시절 포함)와 함께 K리그1 최다 우승팀 위치에 올라서게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