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현장. 이날 현장에는 최정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박정민, 염정화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현장. 이날 현장에는 최정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박정민, 염정화가 참석했다.ⓒ 연합뉴스

 
마동석부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까지,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최정열 감독과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참석했다. 동명 웹툰이 원작인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의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그리고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만들어가는 유쾌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2016년 하노이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을 비롯해 그동안 유수의 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은 최정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최 감독은 "'웹툰 안에 살아 숨 쉬는 인물들이 스크린에서 뛰어놀면 얼마나 재미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영화를 만들기로 결심했다"라고 계기를 소개했다.
 
이번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최 감독은 배우들의 '변신'을 첫 번째로 꼽았다. 극의 중심이 되는 배우들이 평소 맡던 캐릭터와 이번 영화 속 캐릭터가 많이 달랐다는 게 최 감독의 설명이다. 특히 연기뿐 아니라 외모 변신까지 소화한 배우 마동석에 대해 그는 "(마동석이) 단발머리를 하고 영화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최초"라면서 "처음에는 그 머리 스타일이 안 어울리면 어쩌지, 고민했지만 막상 가발을 쓰고 난 이후의 모습을 보고는 '이렇게까지 잘 어울릴 줄 몰랐다'는 감탄사가 나왔다"고 전했다.
  
"사랑스럽고 정이 가는 인물로 담아내고 싶었다"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현장. 이날 현장에는 최정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박정민, 염정화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현장. 이날 현장에는 최정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박정민, 염정화가 참석했다.ⓒ 연합뉴스

 
<동주>의 독립운동가 송몽규,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는 서번트증후군을 가진 오진태, 그리고 <사바하>의 미스터리 정비공 나한까지,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연기 변신을 거듭해온 배우 박정민이 이번엔 직접 세상과 부딪히는 반항아 '택일'을 연기한다. 극 중 택일은 하고 싶은 것도 없고, 또 되고 싶은 것도 없다. 그저 지금의 자리에서 벗어나고픈 마음 뿐이다. 그런 택일은 새로운 환경에 처하면서 조금씩 세상을 알아가고 자신을 찾아간다.
 
배우 박정민은 택일 캐릭터에 대해 "전작들과는 좀 다르게 약간 밝은 반항아"라면서 "사랑스럽고 정이 가는 인물로 담아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 나이에 자신이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주변에서 하지 말라는 것들만 하다 보니, 엄마(염정아)에게 많이 맞는다"면서 "반항아의 폭력적인 모습들을 배제하면서 택일을 표현해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사바하> 촬영이 한창일 때 당시 제작사 본부장의 추천으로 원작 웹툰을 접하게 됐다는 박정민은 "1화부터 7화까지 읽어가다가 너무 재미있어서 유료결제까지 했다"면서 "밥도 안 먹고 점심시간 동안 모두 읽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와 메시지가 굉장히 충실하게 잘 담겨져 있는 웹툰이었다"면서 "이걸 영화로 만든다면 나도 꼭 같이 만들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당시의 감정을 전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드라마 <봄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통해 두각을 나타낸 배우 정해인은 이번 작품에서 공부든 반항이든 잘하는 것 하나 없지만 돈을 벌고 싶은 의욕만은 충만한 상필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선 부드럽고 달콤한 정해인의 모습이 아닌, 다소 거칠고 터프한 모습의 그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해인은 "(상필은) 빨리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가 있는 친구"라면서 "의욕이 앞선 나머지 좌충우돌 실수도 연발하는데 택일이가 저한테 많이 도움을 준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에서 정해인은 그동안 감춰온 박정민에 대한 사심을 공개했다. 그동안 박정민이 출연한 대다수 영화를 다 봤다는 정해인은 "정민이 형이 책을 쓴 게 있는데 나에게 세 권이나 있다"면서 "지금까지 (박정민이) 해왔던 작품들 중에서 <파수꾼>이 제일 좋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정민과 함께 찍는 장면이 많지 않아 아쉬웠다"는 정해인은 "박정민과의 케미스트리만큼은 최고였다"라고 자부했다. 이어 그는 "촬영할 때는 박정민의 눈만 봐도 어떤 애드리브로 받아야 할지 알 정도로 호흡이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현장. 이날 현장에는 최정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박정민, 염정화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 현장. 이날 현장에는 최정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박정민, 염정화가 참석했다.ⓒ 연합뉴스

 
"염정아의 자연스러운 엄마 연기에..."

한편 영화 <미성년> <완벽한 타인>, 드라마 < SKY 캐슬 > 등으로 배우 인생의 전성기를 맞은 염정아가 가세했다. 그는 영화 속 인물들의 중심을 잡아주는 택일 엄마 정혜 역을 맡았다. 극 중 배역인 정혜가 배구 선수 출신인 만큼, 염정아는 불같은 손맛을 여러 번 보여준다.
 
염정아는 "영화 안에 재미, 감동, 웃음, 카타르시스, 대리만족 등이 다 들어가 있다"면서 영화를 극찬했다. 자신의 맡은 정혜 캐릭터에 대해 "원래는 오른손잡이 배구 선수인데, 아들만큼은 왼손으로 때린다"면서 "아들을 사랑하지만 표현을 잘 못하는 무뚝뚝한 어머니다"라고 소개했다. 박정민은 "염정아의 자연스러운 엄마 연기에 익숙해져가끔 염정아가 실제 엄마처럼 느껴질 때도 많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화는 12월 18일 개봉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