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으로 국민언니, 국민누나에 등극한 배우 염혜란. 그가 홍자영이란 인생 캐릭터를 만나 특별한 기억을 만든 것처럼, 시청자에게도 홍자영은 특별했다. 그는 "작가님이 작품을 통해 하고 싶었던 얘기처럼, 작은 것들이 모여서 큰 걸 이룬 것 같다"며 "촬영 마지막에 서로 부둥켜 운 게 그런 마음 때문이었다"고 했다. 

27일 오후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얼마 전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홍자영 역을 맡은 배우 염혜란과 인터뷰를 나눴다.  

"나도 홍자영 팬이야"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배우 염혜란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배우 염혜란ⓒ 에이스팩토리

 
첫 질문으로 그에게 '시청자로부터 이상적인 언니, 누나로 불리는 기분'을 물었더니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다. "저도 홍자영을 갖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그는, 자기 역시도 홍자영의 팬이라고 밝혔다.

"고민을 말하면 시원시원하게 해결책을 말해줄 것 같고, 또 말만이 아니라 실제로 능력도 있는 이런 언니를 나도 갖고 싶다. 홍자영을 연기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통쾌했다."

실제 자신의 성격과 홍자영은 완전 다르다는 그는 "나는 화나거나 억울하면 운다"고 털어놓았다. 인간 염혜란과 홍자영이 너무 다르다보니 홍자영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고도 했다. 한마디로 홍자영을 통해 인간으로서, 연기자로서 성장함을 느낀 것.

"홍자영을 통해 깨달은 게 있다. 지금까지는 '왜 나를 편견으로 봐?' 하고 타인에 의한 편견만 있는 줄 알았다면, 내가 나에게 가하는 편견도 있단 걸 알게 됐다. '나는 이런 배우야, 나는 이런 배역은 못해'라는 편견을 나 스스로 만들었다. 그런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 그런 것들이 깨졌는데, 그건 스스로 깰 수 있는 게 아니고 주변의 도움으로 깰 수 있었던 것이다. 선배들이 '이 캐스팅 훌륭해' 하고 말씀해주시고, 공효진씨도 '언니가 이 배역을 하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해줬고, 작가님과 연출님 등  모든 스태프들이 내가 잘 해낼 수 있도록 북돋워주시고 도와주셨다. 스스로의 편견을 깨고 성장하게 된 작품이다."

드리프트 장면 가장 멋진 듯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배우 염혜란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배우 염혜란ⓒ 에이스팩토리

   
그에게 가장 인상에 남는 장면을 물었다. 이에 염혜란은 자동차 드리프트 장면을 꼽으며 "그 장면 보시고 시어머님이 문자를 보내왔다. 눈이 높으신데 '너 정말 멋있다' 그러시더라"며 웃어보였다. 실제 드리프트 기술은 어렵기도 하지만 위험해서 대역을 썼지만, 그는 이 장면에서 홍자영의 카리스마가 폭발한다는 점을 소중하게 생각했다.

또한 마음 아팠던 장면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손담비가 연기한 향미와 얽힌 신에서 실제로 향미가 죽기 전에 이미 모든 사람들이 편견과 무시로써 향미를 정신적으로 죽여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 대사 중에 '바람 피는 여자가 술집여자래요' 이런 대목이 있었는데 내뱉기가 무섭더라. 타인을 깔아뭉개는 태도가 밴 그런 단어들을 뱉을 때 마음이 안 좋았다"고 회상했다. 

"사람을 무시하는 것으로, 그 사람의 존재 자체를 무시하는 것으로 이미 그 사람을 죽인 것 아닐까 싶다."

그렇다면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는 무엇일까. 극중 조곤조곤하고 차분한 카리스마를 줄곧 보여준 염혜란은 의외로 단순한 대사 하나를 꼽았다. 바로 "저 홍자영이에요"라는 대사다. 염혜란은 "참 홍자영스러운 대사라고 느꼈다"고 했다. 덧붙여 "동백이에게 '동백씨는 동백씨 마음에 꽃밭이 있네' 하는 대사도 좋았다"고 말했다. 

내 안에서 죽지 않고 클 동백나무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배우 염혜란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배우 염혜란ⓒ 에이스팩토리

 
염혜란은 "사실 이런 라운드 인터뷰를 하는 게 처음"이라며 어색해하며 "저희 드라마 작가님이 인터뷰를 모두 고사하신 것처럼, 배우는 연기로 보여주면 그것이 끝이라고 저도 생각하고 있다. 작품이 끝나고나서 말로써 푸는 게 뭔가 변명인 것 같아서 인터뷰가 부담스러웠다"고 솔직히 밝하며, 앞으로도 연기로 모든 것을 보여줄 수 있기를 소망했다. 

일을 하면서 얻는 에너지가 매우 크다는 그에게 이번 <동백꽃 필 무렵>은 어떤 작품이었는지 그 의미를 물었다. 질문에 그는 다음처럼 답했다.  

"동백의 대사 중에 '내 인생은 모래밭 위 사과나무 같았는데 이제 이토록 발밑이 단단해지니 뿌리내리게 되었다'는 대략적인 내용이 있는데, 내게 이 작품이 그런 것 같다. 배우 일을 하면서 모래밭에 사는 느낌을 받았는데 이 작품이 자양분이 돼서 마음 한 편에 동백나무를 심어놓은 것 같다. 동백꽃이 아니라 동백나무. 제 고향이 전남 여수인데 거기에 동백나무가 정말 많다. 그 나무는 뿌리가 정말 크고 단단하다. 이 작품은 제 안에서 죽지 않고 클 것 같은 동백나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