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감독 모리뉴 앞에서 교체 없이 두 게임 연속 풀 타임을 뛰면서 귀중한 공격 포인트를 올리고 있는 손흥민의 플레이가 믿음직스럽다. 이번에는 그의 이마가 반짝반짝 빛난 덕분에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이 이끌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 FC(잉글랜드)가 우리 시각으로 27일 오전 5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2020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B조 올림피아코스 FC(그리스)와의 홈 게임을 4-2로 역전시켜 다음 달 남아있는 뮌헨 어웨이 게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먼저 2골 내주고 뒷심 모아 대역전승
 
 23일 오후 영국 런던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첫 골을 넣은 후 골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지난 23일 오후 영국 런던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첫 골을 넣은 후 골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하고 새 감독 조제 모리뉴 체제로 새출발한 토트넘 홋스퍼는 모리뉴 감독의 첫 번째 홈 게임이었지만 먼저 2골이나 내주며 크게 흔들렸다.

게임 시작 후 6분 만에 올림피아코스 공격수 엘 아라비에게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을 얻어맞은 것이다. 골키퍼 가나니가도 자기 오른쪽 구석으로 빨려들어가는 공을 쳐내지 못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첫 홈 게임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상대로 따낸 승점 1점(올림피아코스 2-2 토트넘 홋스퍼, 2019년 9월 19일)이 아직까지 유일한 승점인 어웨이 팀 올림피아코스가 런던의 토트넘 팬들을 한 번 더 놀라게 했다. 19분에 왼쪽 코너킥 세트피스로 추가골을 터뜨린 것이다. 짧은 코너킥을 향해 빠르게 움직인 미드필더 길레르메가 발끝으로 방향을 살짝 바꾼 공을 수비수 루벤 세메두가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이에 조제 모리뉴 신임 감독은 29분에 미드필더 에릭 다이어를 빼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들여보내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전반전이 끝나기도 전에 가운데 미드필더를 교체한다는 것은 팀의 중심이 흔들린다는 증거이기도 했다.

토트넘에게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은 전반 종료 직전에 행운의 골을 터뜨리며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는 것이다. 45+1분, 토트넘 오른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의 얼리 크로스가 짧아서 무산되는 듯 보였지만 뜻밖의 수비수 헛발질로 델리 알리가 빈 골문에 밀어넣는 행운을 잡았다.

손흥민의 재치있는 헤더 어시스트

운이 따랐지만 토트넘 홋스퍼로서는 후반전에 더 빠르고 정확한 공격이 필요했다. 50분에 오른쪽 스로인을 빠르게 처리한 것이 주효했다. 빠른 판단과 과감한 결단력이 결코 쉽지 않은 게임 뒤집기를 가능하게 만든 셈이다. 

빠른 스로인을 받은 루카스 모우라가 오른쪽 끝줄 바로 앞까지 파고 들어서 컷 백 크로스를 내줬고 골잡이 해리 케인이 오른발 슛으로 2-2를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스로인 세트 피스 역습 템포에 어울리는 공간 침투를 통해 상대 수비수 1명을 유인하여 해리 케인에게 자유로운 슛 공간을 열어주는 역할을 해냈다.

손흥민은 73분에 결정적인 역전 결승골 어시스트를 해냈다. 델리 알리가 오른발로 낮게 올려준 크로스를 이마로 살짝 방향을 바꿔 떨어뜨린 것이다. 이 기회를 세르주 오리에가 놓치지 않고 오른발 하프 발리 슛으로 멋지게 꽂아넣었다. 0-2 점수판을 54분만에 3-2로 뒤집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의 머리는 전반전 프리킥 세트 피스 기회(14분)에도 날카롭게 빛났다. 왼쪽 측면 프리킥이 짧게 날아들자 손흥민이 몸을 내던지며 머리로 공 방향을 슬쩍 바꿨고 그 공은 올림피아코스 골문으로 빨려들어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호세 사 골키퍼가 자기 왼쪽으로 몸을 날려 손흥민의 헤더 슛을 기막히게 쳐냈다. 

이렇게 손흥민의 재치있는 헤더 어시스트로 역전시킨 토트넘 홋스퍼는 그로부터 4분 뒤에 쐐기골까지 넣으며 16강 진출을 자축했다. 77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프리킥을 받아 해리 케인이 머리로 방향을 살짝 바꿔 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모리뉴 신임 감독의 홈 첫 승리를 이처럼 짜릿한 역전 드라마로 만든 토트넘 홋스퍼는 승점 10점을 이루며 3점에 그친 FK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를 밀어내고 남은 1게임 일정과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이번 주말 프리미어리그 일정으로 돌아가 AFC 본머스와 홈 게임을 뛰는데, 그 다음 일정으로 다가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어웨이 게임(12월 5일 올드 트래포드)과 12일 뮌헨에서 벌어지는 바이에른 뮌헨과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마지막 게임에서 최근 구멍을 드러내고 있는 수비 조직력의 기말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결과(27일 오전 5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런던)

 토트넘 홋스퍼 4-2 올림피아코스 [득점 : 델리 알리(45+1분,도움-세르주 오리에), 해리 케인(50분,도움-루카스 모우라), 세르주 오리에(73분,도움-손흥민), 해리 케인(77분,도움-크리스티안 에릭센) / 엘 아라비(6분), 루벤 세메두(19분,도움-길레르메)]

O B조 현재 순위
1위 바이에른 뮌헨 15점 5승 21득점 4실점 +17 (16강 진출!)
2위 토트넘 홋스퍼 10점 3승 1무 1패 17득점 11실점 +6 (16강 진출!)

3위 FK 츠르베나 즈베즈다 3점 1승 4패 3득점 19실점 -16
4위 올림피아코스 FC 1점 1무 4패 7득점 14실점 -7

O B조 남은 일정(12월 12일 오전 5시, 왼쪽이 홈 팀)
바이에른 뮌헨 - 토트넘 홋스퍼
올림피아코스 - 츠르베나 즈베즈다

O 11월 27일 현재 16강 진출 팀 목록
A조 : 파리 생 제르맹(프랑스), 레알 마드리드 CF(스페인)
B조 : 바이에른 뮌헨(독일),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C조 : 맨체스터 시티 FC(잉글랜드)
D조 : 유벤투스(이탈리아)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