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유망주 투수 김성훈이 짧은 생을 마감했다.

한화 이글스 관계자는 23일 김성훈이 21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김성훈은 마무리 캠프를 마친 뒤 22일 부모님이 있는 광주로 이동했다"며 "23일 새벽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경찰에선 실족사로 무게를 두고 조사하고 있다"며 "정확한 진위를 파악한 뒤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훈은 2017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해 지난해 7월 1군에 데뷔했다.

올 시즌엔 1군 무대에서 15경기에 출전해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김성훈은 김민호 KIA 타이거즈 수비코치의 아들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