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조여정-조우진-이정은, '제40회 청룡영화상' 주조연상! 배우 정우성, 조여정, 조우진, 이정은이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 '제40회 청룡영화상'배우 정우성, 조여정, 조우진, 이정은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이정민

 
수상자 면면은 무난했으나 예년에 비해 특별한 감동은 크지 않았다. 독립영화도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다만 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르는 수상자들이 하나같이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는데..."라고 언급하면서, 이 말은 이날의 유행어가 됐다. 

21일 저녁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기생충>의 5관왕으로 마무리 됐다.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 등 5개 부문을 휩쓸었다.
 
지난해 '조선일보 계열사의 영화상은 상대하지 않겠다'는 이창동 감독의 <버닝> 출품 보이콧으로 체면을 구겼던 청룡영화상은 올해 <기생충>을 선택하며 국내 영화상으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는데..."
 
사실 올해 대다수 국내 영화상은 '<기생충>이 몇 개의 상을 받느냐'에 관심이 쏠려 있다. <기생충>은 지난 7월 춘사영화상 감독상을 수상한 이후 부일영화상과 영평상에서 고정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천만 관객까지 넘어서며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라는데 이견이 없을 정도다.
 
따라서 청룡영화상도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및 남녀주조연상의 강력한 후보였다. 결과적으로 송강호 배우가 남우주연상만 받지 못했을 뿐, 대부분 예상했던 대로 수상 결과가 나왔다.
 
<기생충> 제작사인 바른손E&A 곽신애 대표는 "작품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린 배우, 스태프들 모두에게 한꺼번에 모아서 주는 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영화를 찍는 동안, '만드는 과정이 모든 사람들에게 즐겁고 행복할 수 있구나', 그런 얘기를 주고 받았다"면서 "마법같은 순간을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감독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오른 훌륭한 감독님들에게 민폐를 끼친 것 같다"면서도 "한국어 영화로는 첫 수상이고 받고 싶었던 상이다. 너그러이 봐달라. 앞으로 한국 영화에 창의적인 <기생충>이 되어 한국 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그런 창작자가 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청룡영화상' 정우성의 전성기! 배우 정우성이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 '청룡영화상' 정우성의 전성기!배우 정우성이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이정민


한편 <기생충>은 다른 영화 수상자들의 소감에서 매우 빈번하게 언급됐다. 촬영조명상을 받은 <스윙키즈> 김지용, 조규용 감독을 대신해 나온 대리수상자가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고 소감을 밝힌 이후로 편집상과 음악상 수상자도 같은 수상 소감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술상 부분 중엔 미술상만 <기생충> 차지가 됐다.
 
남우조연상을 받은 <국가 부도의 날> 조우진 배우도 "저도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말로 수상소감을 시작했다. <증언>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정우성 배우도 "갑자기 상을 받고 싶었다.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고 장난으로 말하고 싶었다"면서 예상치 못했던 수상에 "감사하고 얼떨떨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청룡영화상' 조우진, 돋보이는 카리스마 배으 조우진이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 '청룡영화상' 조우진, 돋보이는 카리스마배으 조우진이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이정민


여우주연상을 받은 조여정 배우는 "저만 <기생충>이 받을 줄 몰랐던 것 같다. 진짜 몰랐다"면서 예상치 못한 여우주연상 수상에 기쁨을 나타냈다.
 
여우조연상을 받은 이정은 배우는 "(사람들은) 너무 늦게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진 것 같다고 하는데. 이만한 얼굴이나 몸매가 될 때까지 시간이 필요했다"라며 "가장 애써주신 송강호 배우와 <기생충>을 세상에 내놓은 봉준호 감독을 볼 때마다 많은 공부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주목을 받으니 겁이 났었다"며 "다른 작품에 몰입하기 위해 노력했고 자만할까 싶었는데, 이 상을 받게 돼 며칠은 쉬어도 될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저예산 독립영화 수상은 <벌새> 유일 
 
 40회 청룡영황상 각본상을 수상한 <벌새> 김보라 감독

40회 청룡영황상 각본상을 수상한 <벌새> 김보라 감독ⓒ SBS 방송화면


과거 청룡영화상은 저예산 독립영화에도 주요 부문 수상을 하는 파격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으나 올해는 이런 파격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국내외 영화제에서 30개가 넘는 상을 받았고, 영평상에서 5관왕을 차지한 독립영화 <벌새> 김보라 감독이 각본상을 수상한 정도였다.
 
한국영화 100년과 영화상 40회를 강조한 행사였지만, 전체적으로 화제가 될 만한 수상자는 나오지 않은 평범한 시상식으로 끝났다. 
 
신인감독상은 <엑시트> 이상근 감독, 신인남우상은 <양자물리학> 박해수 배우, 신인여우상은 <미성년> 김혜준 배우가 각각 수상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배우, <엑시트> 임윤아 배우, <극한직업> 이하늬 배우, <배심원들> 박형식 배우 등 4명은 청정원 인기스타상을 수상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