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수비수들이 바셀 즈라디의 프리킥을 막고 있다.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수비수들이 바셀 즈라디의 프리킥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호가 레바논의 촘촘한 수비에 막혔다. 북한전에 이어 2경기 연속 0-0 무승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답답함의 연속이었다. 유럽 무대에서 맹활약 중인 손흥민과 황의조를 필두로 밀집수비 격파에 능한 이재성과 남태희 등을 동시에 기용했음에도 대표팀은 레바논의 수비에 고전했다.

벤투 감독 스타일 대로 차근차근 빌드업을 시도했지만 패스는 느리고 부정확했다. 물론 곳곳에 잔디가 파인 좋지 않은 그라운드 상태를 감안해야겠지만, 중동 원정에서는 자주 겪는 일이기에 변명의 여지가 될 수는 없다는 평가다.

기존에 추구하는 패스 플레이에 애를 먹자 롱패스로 활로를 모색했지만, 레바논 수비진의 대처가 빨랐다.

교체 카드도 별무신통했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황인범 대신 황희찬을 기용했고, 후반 중반부터 김신욱과 이강인 카드를 차례대로 꺼냈지만 경기력의 큰 변화는 없었다.

오히려 후반전 레바논의 날카로운 역습에 당한뻔했다. 레바논 공격수들은 한국이 무게의 추를 공격으로 옮기자 생긴 공간을 과감한 개인기로 뚫어냈다. 특히 등번호 20번의 아타야는 전반전에 이어 후반전에도 묵직한 왼발 슈팅으로 한국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그나마 한국 선수 중 빛났던 이는 최전방 공격수로 출장한 황의조였다. 꽉 막힌 흐름 속에서 전반 35분 수비수와 경합을 이겨내고 혼자의 힘으로 위협적인 슈팅을 연결했다.

후반 22분에는 강력한 헤더로 골을 노렸지만 슈팅이 골포스트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슈팅 이외에도 폭 넓은 움직임과 파울 유도로 그나마 공격수로서 제 역할을 했던 황의조다.

레바논전 승리를 통해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에 파란불을 켜고자 했던 대표팀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2승 2무를 거둔 한국은 승점 8점으로 불안한 선두를 유지하게 됐다. 그나마 경쟁자 북한이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에서 3-1 패배를 당한 것은 좋은 소식이다.

문제는 조 전체가 안갯속 형국에 들어갔다는 점이다. 한국전에 선전한 레바논이 북한을 골득실에서 밀어내고 2위(승점 7점·2승 1무 1패)로 치고 올라왔고, 투르크메니스탄도 승점 6점(2승 2패)으로 한국과 격차가 크지 않다. 방심하면 언제든 뒤집어질 수 있는 승점 간격이다.

다행인 점은 남은 일정이 대부분 안방에서 열린다는 사실이다. 3경기가 홈에서 열리고 유일한 원정 경기도 최약체인 스리랑카와 대결이라 부담감이 없다. 자만은 금물이지만 여전히 유리한 고지에 서 있는 벤투호다.

한편, 레바논과 아쉽게 비긴 벤투호는 오는 19일 아랍 에미리트에서 브라질과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6년 만에 격돌하는 브라질이다. 네이마르를 제외한 주력 선수 대부분이 소집된 브라질은 한국 대표팀의 훌륭한 스파링 상대가 될 전망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