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류현진(32)에게 유일하게 사이영상 1위 표를 던진 기자가 '사이버 테러' 수준의 비난을 받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역지인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마크 위커 기자는 14일(한국시간)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30명의 투표인단 중 유일하게 류현진에게 1위 표를 던졌다.

류현진은 이 표로 아시아 최초 사이영상 1위 표를 받은 선수가 됐다. 그러나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은 만장일치 수상에 실패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기자별 투표 결과를 공개하자 미국 현지 팬들은 위커 기자의 트위터 계정에 각종 욕설을 남기며 맹비난했다.

한 팬은 위커 기자의 트위터 계정을 사칭해 "난 메츠가 싫다"라는 오해를 살만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사실 기록을 살펴보면 류현진의 1위 표 득표는 크게 문제 될 것이 없어 보인다.

류현진은 올 시즌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면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디그롬의 기록(11승 8패, 204이닝, 평균자책점 2.43, 탈삼진 255개)에 크게 뒤지지 않는다.

그러나 일부 팬들은 위커 기자의 판단이 틀렸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위커 기자는 '류현진에게 유일하게 표를 던진 이유'라는 기사를 통해 류현진도 사이영상 수상 자격이 충분하다고 항변했다.

위커 기자는 "8월 11일로 돌아가 보자"며 "당시까지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45로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고 수준의 성적을 거뒀다"고 강조했다.

이어 "류현진은 디그롬처럼 탈삼진을 많이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삼진/볼넷 비율이 6.79로 디그롬(5.80)에게 크게 앞섰다"고 전했다.

위커 기자는 "만약 8월 중순에 투표했다면 류현진은 사이영상은 물론 최우수선수상(MVP)까지 거머쥐었을 것"이라며 "류현진이 이후 단 4경기에서 부진했다고 사이영상을 박탈하는 건 과하다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기록에 관한 내용도 첨부했다. 위커 기자는 "류현진은 14승 5패를 기록했다"면서 승수에서 디그롬에 앞섰다고 강조했다.

그는 "승수 기록이 전부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