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발라드로 돌아온 솔비입니다."

첫인사를 이렇게 시작한 솔비는 "예능 프로그램을 할 땐 하나도 긴장되지 않는데 오늘은 너무 긴장된다"며 "음악으로 만나니까 더 떨리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상태를 이야기했다.

솔비가 싱글앨범 <터닝 포인트>를 발표한 가운데 이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음감회가 13일 오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3년 만에 발라드로... '눈물이 빗물 되어'
 
솔비, 깊어지는 가을 감성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를 선보이고 있다.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 솔비, 깊어지는 가을 감성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를 선보이고 있다.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이정민

 
"그동안 저는 미술과 결합하는 음악을 많이 했다. 대중음악이라기보다는 개성 있는 (실험적인) 음악이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대중적인 코드를 갖고 있는 음악, 사람들과 소통을 할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었다. 원래는 빠른 곡을 하려 했는데 대중과 소통하고 싶어서 발라드를 준비했다."

듣기에 편안하고 공감 가는 정통 발라드 '눈물이 빗물 되어'를 부르게 된 비화를 그는 설명해주기도 했다. 솔비는 "작년부터 소통하는 음악에 대한 갈증을 느끼고 있었는데 우연히 소속사 대표님의 10년 전 밴드시절 영상을 보게 됐다"며 "그 영상을 통해 이 노래를 한 번 접했는데 한참이 지나서도 내가 따라 부르고 있고, 마음속에 계속 아련하게 남더라. 그래서 이 곡을 부르게 됐다"고 말했다.
 
"저는 이 노래가 제 것 같지가 않다. 대중분들에게 이렇게 좋은 노래가 있습니다, 들어보세요 하고 소개하는, 대신 불러주는 대리인 같은 마음으로 불렀다.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나를 포함해서 감독님, 배우, 스태프 등 그 자리에 있던 모두가 울었다. 담담하면서도 슬픈 노래다." 
 
솔비, 오늘 비가 와요!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 솔비, 오늘 비가 와요!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이정민

 
그동안 노래에 따라 창법을 다르게 불렀다는 솔비는 "이번 음악을 하면서 가장 힘을 빼고 싶다는 생각에 전체적으로 힘을 다 빼고, 좀 더 솔직하게 불러봤다"며 "예전에는 노래를 할 때 포장하려는 게 많았다면 지금은 오히려 감정과 힘을 많이 뺐는데 더 슬프게 들리는 게 있더라. 가장 담백하게 부르려고 했는데 그게 가장 쓸쓸한 마음을 대변하는 방법 같아서였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앨범의 이름은 왜 '터닝 포인트'일까. 이 질문에 그는 "이 음악을 기점으로 제 음악 인생이 전환기를 맞을 것 같아서"라고 이유를 밝히며 다음처럼 말했다. 

"아는 분이 제게 이런 말씀을 해주셨는데 너무 인상적이었다. '너는 미술 할 때 가장 멋있지만, 음악 할 때 가장 너답다"라고. 보다 나다운 것을 생각하게 됐고, 이제는 노래를 많이 들려드리겠다는 의미를 담아 '터닝 포인트'로 정했다."

미술과 음악 할 때의 마음가짐 달라
 
솔비, 오랜만에 보컬리스트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 솔비, 오랜만에 보컬리스트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이정민

 
그에게 미술을 할 때와 음악을 할 때의 마음가짐이 다른지 물었다. 이에 솔비는 주저 없이 "많이 다른 것 같다"고 대답했다. 그는 "미술은 대중을 등지고 하는 것. 더 깊게 파고 더 정답이 없고 보이지 않는 길, 어두운 터널을 가는 느낌"이라며 "그런데 음악은 화려한 빛을 받으면서 그 빛으로부터 에너지를 받고, 관객으로부터 에너지를 받으면서 가는 느낌"이라고 비유했다. 

"오늘 음감회에 이렇게 많은 기자분들이 오신 걸 보고 환영받는 느낌이 들었다. 얼마 전에 파리에 있을 때 한 미술공모에 제가 포트폴리오를 내서 당선이 됐는데 한국 기자분들이 한 분도 안 오셨다. 한국인으로서 처음 당선된 거라 주목해주실 줄 알았는데, 프랑스 기자분들만 많이 오셨더라. 내게 미술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도 혼자 터벅터벅 걸어가는 길이고, 음악은 이렇게 많은 관심을 주시는 일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그렇다면 파리에서의 경험이 그에게 어떤 걸 남겼을까. 이 물음에는 "파리에서의 생활은 미술뿐 아니라 삶 자체를 많이 배우고 새로운 걸 경험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며 "미술을 하면서 만들어진 저만의 탄탄해진 마음이 음악에도 알게 모르게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노래로 대중과 소통하고파
 
솔비, 돌고돌아 제자리로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 솔비, 돌고돌아 제자리로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이정민

 
이 노래를 선보이고서 받고 싶은 평가가 있을까. 이에 "솔비도 우리와 충분히 소통할 수 있구나" 하는 말을 듣고 싶다고 대답했다. 그렇다면 예능적 이미지 때문에 솔비의 음악이 선입견의 영향을 받지 않을까, 그런 걱정을 하진 않았을까. 이 물음에 그는 "그런 생각을 저는 한 번도 해보지 못했다"면서 "예능을 걸림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제가 잘 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라고 응답했다. 

"많은 분들이 어린 솔비로 저를 기억하고 계신 것 같다. 저도 나이를 먹고 저만의 성장하는 시간을 거쳤다. 어떤 고정된 이미지 때문에 제 음악이 가려지는 부분에 대해 말씀해주셨는데, 저를 조금이라도 아는 분들은 이 음악에 대해 진정성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본능적으로 교감이 될 수 있을 거라는 소망을 갖고 있다. 왜냐하면 음악은 거짓말하지 않으니까."

끝으로 솔비는 "제가 데뷔 15년차가 됐는데, 매번 성장하는 긍정적인 모습으로, 열심히 살겠다"며 "앞으로도 좋은 음악으로 소통하게끔 노력하겠다. 이번에는 발라드로 돌아왔지만 좀 더 나의 생각과 시도를 많이 담은 다양성의 음악도 계속 해나갈 것이다." 
 
솔비, 눈물이 된 빗물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 솔비, 눈물이 된 빗물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눈물이 빗물되어'는 솔비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곡으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하고 있다.ⓒ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