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블랙머니>는 실화를 바탕으로 각색됐다. 2003년부터 2011년까지 대한민국을 뒤흔든 '론스타 외환은행 헐값매각사건'을 조명했다. 이미 2008년 한 차례 매각이 진행되다 연기되었고, 영화는 징벌 매각이냐 단순 매각이냐를 놓고 심의하기 73일 전 시점에서 시작된다.

영화 내내 어려운 경제 용어가 난무하는 터라, 먹고살기도 힘든데 경제 이슈까지 알아야하나 싶었다. 하지만 영화는 정지영 감독의 전작 <남영동 1985>, <부러진 화살>처럼 다큐나 르포르타주 형식으로 흘러가지 않는다. 적당히 재미와 의미,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때문에 분노와 전율, 그리고 묵직한 한 방으로 정지영 감독의 고발성 메시지에 힘을 싣는다.

잊힌 실화를 재조명하기까지... 7년의 시간
 
 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가 우리 앞에 선보이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다. 영화 제작은 2011년부터 시작되었지만 그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감사원의 보고서, 대법원의 판결자료, 노동조합의 투쟁 백서 등 다양하고 방대한 자료들을 취합하고 분석했다.

학계와 업계의 주요 인사들을 만나 인터뷰와 팩트 체크를 병행하는 지난한 과정을 거쳐 두 시간 남짓한 러닝타임에 집어넣었다. 2016년 시나리오 초고를 600여명의 사람들이 모니터 하고, 국내 탐사보도 기자들의 전문적인 도움을 받았다. 수정과 수정의 반복으로 탄생한 영화가 바로 <블랙머니>다.

그 안에는 두 캐릭터가 자리했다. 막나가는 검사 양민혁(조진웅 분)과 금융전문가 김나리(이하늬 분)가 그들이다. 뜨거운 열정을 가진 남성과 차가운 이성을 가진 여성이 손잡는다. 특이점은 경제를 잘 모르는 관객의 시점과 일치하는 양민혁 검사를 화자로 삼았다는 것이다. 그가 이끄는 대로 따라가면 된다. 요점만 쏙쏙, 어려운 부분은 반복해서 풀어준다. 경제 이슈를 다뤘지만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스스로 누명을 벗기 위한 수사​
 
 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의 시작, 두 남녀가 검찰의 전화를 받고 급히 출발을 서두른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남자가 사망하고 여자는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다. 이후 여자는 검찰 조사에 임하지만, 이내 세상을 떠난다. 이 과정에서 '검찰 조사 중 여성이 검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이야기가 흘러 나오고, 모든 화살이 검사 양민혁 (조진웅)에게로 향한다. 이를 계기로 양검사는 스스로 누명을 벗기 위해 이 사건에 뛰어든다.

그 과정에서 양민혁은 의문의 팩스 5장으로 자산 가치 70조 은행이 1조 7천억 원에 넘어가게 된 일에 금융감독원, 대형 로펌, 해외펀드 회사가 얽혀 있음을 알게 된다. IMF 이후 어려워진 여러 은행이 한 둘이 아니다. 금융가의 검은돈은 소리 소문 없이 일사천리로 은행 매각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일명 먹튀. 헐값에 은행을 매각한 뒤 이윤을 챙겨 도망가는 일에 모피아(MOFIA)가 결탁되어 있음을 알게 된다. 거대한 금융 비리 실체 앞에 선 평검사는 국내 최대 로펌의 국제 통상 전문 변호사 김나리(이하늬)를 만나게 된다.

차가운 이성과 뜨거운 감성의 공조
 
 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영화 <블랙머니> 스틸컷ⓒ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둘은 서로 다른 선상에 서 있지만 이익을 위해 공조한다. 양민혁 검사는 현실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캐릭터다. 사건 앞에서는 위아래도 없고, 수사라면 앞뒤 가리지 않고 일단 덤비는 성격이다. 아무렴 '막프로'라는 별명이 그냥 생겼을까 싶다. 하지만 돈과 권력이 곧 삶의 근간이 되는 자본주의에서 정의감에 불타올라 사건을 파헤치는 평검사는 짜릿한 쾌감을 준다. 양 검사를 통해 관객은 함께 웃고, 울고, 공분할 수 있다.

김나리는 '서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라고 믿는 철저한 이성과 결과주의자다. 냉철한 판단력으로 엘리트 코스를 밟아 온 사람이다. 한때 검사를 꿈꿨으나 힘없는 나라의 현실을 직시하고 변호사로 방향을 틀었다. 크게는 스스로 힘을 키워 해보고 싶은 포부를 품은 자다.

양 검사와 대척점에 있다기보다 회색지대에 있다. 필요에 따라 취하고 버릴 수 있는 자본주의 경제체제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 어쩌면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 중 하나라 봐도 무방하다. 양민혁을 통해 영화적 판타지를 꿈꾼다면 김나리를 통해 현실적인 리얼리즘을 더한다.
 
 영화 <블랙머니>스틸컷

영화 <블랙머니>스틸컷ⓒ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과연 이 시대의 정의는 무엇인지 묻고 싶다. 정의는 어쩌면 상대적인 것이다. 자신이 힘을 가지고 다면, 어느 편에 서든 정의일 수 있다. 개인의 신념이 무엇이냐에 따라 정의는 뒤바뀔 수 있다는 말이다. 때문에 나리의 아버지가 읽던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가 의미심장하게 다가오는 이유다. 현실과 이상의 상충은 끝나지 않는 아이러니일 수 있으니까.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장혜령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와 브런치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보고 쓰고, 읽고 쓰고, 듣고 씁니다. https://brunch.co.kr/@doona90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