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4회초 추가 실점한 김광현이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오고 있다.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4회초 추가 실점한 김광현이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한 수 아래로 여겼던 대만에게 덜미를 잡히며 대회 첫 패를 당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지바의 ZOZO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2번째 경기에서 홈런 1방을 포함해 장단 11안타를 맞으며 대만에게 0-7로 완패를 당했다. 대만전 패배로 2승1패가 된 한국은 3승의 멕시코에 1경기 뒤진 2위로 밀려 나면서 결승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한국은 선발 김광현(SK 와이번스)이 3.1이닝 동안 8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하며 패전 투수가 됐고 7회에 올라온 원종현(NC다이노스)은 쐐기 3점 홈런을 허용했다. 한편 같은 시각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과 일본의 경기에서는 전날 한국에게 1-5로 패한 미국이 2승의 일본에게 4-3으로 승리하면서 슈퍼라운드 첫 승을 따냈다. 일본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슈퍼라운드 전적 2승 1패가 됐다.

대만 선발 장이 초반 공략에 실패하면서 꼬여버린 경기

한국은 11일 미국을 5-1로 꺾고 조별리그 전적을 포함해 2승을 확보했다. 12일 멕시코에게 0-3으로 패한 호주가 3패로 사실상 탈락이 유력한 가운데 한국도 12일 경기에서 대만을 꺾으면 3승을 거두며 대만을 3패로 밀어 넣을 수 있다. 오는 17일 메달 결정전을 치르고 최종 순위가 나올 때까지 아직 변수가 남아 있지만 대만만 제압하면 한국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행은 매우 유력해진다.

한국은 대만전에서 또 한 명의 좌완 에이스 김광현을 투입했다. 물론 FA선수가 아닌 만큼 SK 구단의 허락이 떨어져야 본격적으로 해외진출을 타진할 수 있지만 메이저리그 진출을 강력히 원하는 김광현 입장에서는 대만전의 인상적인 투구가 필요했다. 김경문 감독은 미국전과 같은 라인업을 들고 나왔고 이영하(두산 베어스), 조상우(키움 히어로즈) 등 핵심 불펜 투수들도 모두 대기시키며 대만을 반드시 잡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국의 선발 투수 김광현은 1회 선두타자 후진룽과 2사 후 4번 런홍위에게 안타를 허용해 2사 1,2루의 위기를 내줬다. 하지만 일본 프로야구에서 활약하는 왕보룽과 대만리그 타율 2위 천쥔시우를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1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한국도 1회말 공격에서 박민우(NC)의 볼넷과 김하성(키움)의 내야안타, 대만 선발 장이의 보크로 1사 2,3루 기회를 잡았지만 박병호(키움)의 내야플라이와 김재환(두산)의 삼진으로 선취점을 올리지 못했다.

선취점을 올린 팀은 대만이었다. 대만은 2회 1사 후 왕웨이천의 안타로 만든 2사 1루에서 가오위지에와 후진룽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선취했다. 한국은 2회에도 2사 1,2루 기회를 잡았지만 박민우가 내야 플라이로 물러났고 3회에도 2사 이후 안타가 나왔지만 점수로 연결되지 못했다. 한국은 대만의 선발 장이를 상대로 매 이닝 주자가 나가고 안타를 쳤음에도 좀처럼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경기 초반 대만에게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8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한국 박병호가 삼진아웃 당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8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한국 박병호가 삼진아웃 당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타격 침묵은 대만의 추가점으로 연결됐다. 대만은 4회초 공격에서 린리의 안타와 왕웨이천의 보내기 번트, 그리고 왕셩웨이의 빚 맞은 안타를 묶어 스코어를 3-0으로 벌렸다. 김광현은 대만 최고의 타자 왕보룽을 연타석 삼진으로 돌려 세웠지만 하위타선에게 잇따라 적시타를 허용하며 힘든 경기를 이어갔다. 결국 김광현은 4회를 채 넘기지 못하고 마운드를 하재훈(SK)에게 넘겼다.

한국은 5회까지 매 이닝 주자가 나갔을 정도로 많은 기회를 잡았지만 4번의 득점권 기회에서 단 하나의 안타도 때리지 못했다. 한국은 4회 하재훈에 이어 6회 고우석(LG트윈스)이 등판해 마운드의 안정을 찾는 듯 했지만 7회 2사 후 원종현(NC)이 천쥔시우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하며 0-6으로 점수차가 벌어지고 말았다. 대만은 7회 일본 프로야구 9년 경력의 좌완 천관위를 올렸고 9회에는 마무리 천홍원이 등판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사실 아무리 강한 전력을 가진 팀이라도 한 대회를 치르다 보면 타격의 기복이 생기게 마련이다. 하지만 이번 대회 4경기에서 단 2실점에 그쳤던, 완전무결하다고 믿었던 마운드가 무너지자 타선의 부진은 더욱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었다. 2승1패의 한국은 여전히 1승2패의 대만보다 올림픽 본선 티켓에 더 가까이 있다. 하지만 대만전 완패로 인해 남은 멕시코, 일본전을 맞는 부담이 더욱 커지게 된 것은 분명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