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일없이 산다-결혼은 미친 짓이다>

<별일없이 산다-결혼은 미친 짓이다>ⓒ ebs

 
시각장애인 이동우, 절단 장애인 신명진, 뇌병변 편마비 김종민, 청각 장애인 김예진, 시각 장애인 김민우, 이들이 한 스튜디오에 모였다.

이 스튜디오에서 그들을 부르는 명칭은 '별일 없이 사는 이웃'이다. '별일 없이 산다'는 이 우리 이웃들과 함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하는 토크쇼가 있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 35분 찾아오는 E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별일없이 산다>다. 

MC 조우종을 필두로 함께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이웃'이란 호칭으로 모여 지난 9월부터 11월 11일까지 8회차에 걸쳐 세상 이야기를 나눴다. 들리지 않는 이를 위해서는 '수화' 통역사의 도움이 더해지고, 보이지 않는 이를 위해서는 옆 이웃의 친절한 해설이 곁들여진다. 이들이 만남이 언뜻 들어선 어색할 것 같지만,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는 그 장애의 벽이란 것이 막상 함께 하면 조금 돌아서 갈지라도 힘들지 않고 대수롭지 않다는 것이 자연스레 받아들여지는 시간이다. 

지난 11일 8회차 토크쇼의 주제는 '결혼'이었다. 현재는 장애를 갖고 있지 않은 사람들도 '결혼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말하는 시대다. 젊은 사람들은 취업도 하기 힘들고 취업을 해도 집 한 칸 마련하기 힘들다며 '결혼'을 위해 해야 하는 모든 과정들이 버겁다고 토로한다. 그렇다면 스튜디오에 모인 '별일 없이 사는 이웃'들은 어땠을까? 

결혼은 미친 짓이다? 
 
 <별일없이 산다-결혼은 미친 짓이다>

<별일없이 산다-결혼은 미친 짓이다>ⓒ ebs


뇌병변 편마비 김종민 감독은 "결혼은 미쳐야 하는 것 같다"고 정의를 내렸다. 하지만, 김 감독의 단호한 정의에 '8백만 구독자를 꿈꾸지만, 현실은 8백 구독자'를 가진 유튜브 크리에이터 시각 장애인 김민우씨는 "미쳐서 하는 게 아니라 서로 물들어 가다보니 결혼을 꿈꾸게 되는 것"이라 '낭만적'인 반기를 든다. 

스다르가르트 병이라는 희귀 유전병 때문에 암점이 점점 커져 시력이 약해진 김민우 씨는 컴퓨터 화면의 글씨를 최대로 확대해야 겨우 볼 수 있다. 안마사를 했었고 지금은 시각 장애인 골볼 선수인 그는 자신의 전담 카메라맨이자 골볼 심판이기도 한 아내 한지혜씨와 8개월째 신혼의 단꿈에 젖어있다. 
     
비장애인인 이상미씨도 "막상 결혼을 하려고 하니 희말라야 등반을 하는 마음"이라고 하건만, 한지혜씨는 김민우씨와의 신혼 생활에 대해 "비장애인은 10가지를 할 수 있지만 4~5가지를 해줘서 갈등하는데, 김민우씨는 비장애인과 비교했을 때 6가지만 할 수 있지만, 그 6가지에 최선을 다해 결혼생활이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중증 절단 장애인인 신명진씨 역시 자신과 같은 동료 사서였던 8년 연하의 아내를 만났을 때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신씨는 "연애까지는 달콤했지만 막상 상견례 자리에 가니 아내 부모님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같은 청각 장애인이지만 나라마다 수어가 달라 국제 수어로 사랑을 나누다가 모로코인 칼리드와 결혼에 이르렀다는 김예진씨는 두 살배기 아들의 재롱에 한참 빠져있다고 고백한다. 

출연자들은 "결혼하고 싶은 사람이 생긴 순간, 결혼은 필수가 된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그들은 가족은 선택할 수 없지만 선택할 수 있는 단 한 명의 가족이 바로 배우자라고 말한다. 

물론 그들은 웃으며 말하지만 유전병을 이기고 결혼에 이른 김민우씨 부부의 모습과 장모님 앞에서 자신의 장애로 인해 한없이 부끄러웠다는 신명진씨의 웃음에선 가을 서리를 이겨내고 피어난 꽃이 뿜어내는 강인함이 느껴졌다. 
 
 <별일없이 산다-결혼은 미친 짓이다>

<별일없이 산다-결혼은 미친 짓이다>ⓒ ebs

 
그러나 프로그램엔 아쉬운 점도 있었다. 친구의 생생한 고민을 취재하는 코너에서 결혼이 하고 싶다는 뇌병변 편마비 감독 김종민의 이야기를 다루었지만, 어쩐지 현실적으로 다가오지 않았다. 조금 더 현실로 한 발 들어가 보면 어땠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이 시대 청춘들이 '결혼'을 부담스러워 하는 까닭은 바로 경제적 문제 때문이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에선 그런 부분들이 자세히 다뤄지지 않았다. 한 아이를 키우는 김예진 씨 부부와 번듯한 아파트에 사는 김민우씨 부부에게 경제적 어려움은 없었는지, 막상 사랑으로 결혼했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를 이야기했다면 어땠을까?

이미 사랑을 토대로 결혼에 골인한 부부들이 나와 마치 아침 방송처럼 '우리는 사랑하니 결혼에 성공했어'라고 하는 것만 다루지 말고 이런 이런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지만 이렇게 극복했어라고 이야기 해주었으면 어땠을까. 혹은 결혼하고 싶지만 현실적인 장벽에 부딪혀 있는 싱글 이웃이라든가, 결혼을 꼭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다른 입장의 이웃들의 의견도 같이 함께 하는 자리였으면 내용이 좀 더 풍성했을 것 같다.

장기하가 자신의 노래에서 '별일 없이 산다'고 했던 건, 정말 별일이 없어서가 아니지 않았을까? 별일이 만연한 세상에서 그럼에도 하루하루 즐겁고 재밌게 살려고 노력하다보니 발 뻗고 잘 수 있다는 것 아니었을까. 이 프로그램이 진짜 별일 없이 살 수 있는 '현실적 공감'의 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