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한나, 반가운 얼굴 지휘자 겸 첼리스트 장한나가 11일 오후 서울 소공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장한나와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 기자간담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지휘자 겸 첼리스트 장한나는 현재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 및 예술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내한공연은 13일 서울, 14일 부산, 16일 대구, 17일 익산에서 열릴 예정이다

.

▲ [오마이포토] 장한나, 반가운 얼굴ⓒ 이정민


지휘자 겸 첼리스트 장한나가 11일 오후 서울 소공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장한나와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 기자간담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지휘자 겸 첼리스트 장한나는 현재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 및 예술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내한공연은 13일 서울, 14일 부산, 16일 대구, 17일 익산에서 열릴 예정이다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