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의 아이> 포스터

<날씨의 아이> 포스터ⓒ 미디어캐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날씨의 아이> 수입·배급사 ㈜미디어캐슬과 공동 배급사 워터홀컴퍼니㈜ 및 마케팅사가 4일 발표한 '안타까운 시대 속 영화 <날씨의 아이>를 개봉하기까지' 제목의 입장문에 관객들이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디어캐슬 등은 이날 입장문에서 "첫 주말 33만 7천 관객이 들어 신카이 마코도 감독의 전작 <너의 이름은> 대비 -70%이상 하락과 더불어 최종스코어 371만 관객의 반의반도 어려운 상황을 마주했다"며 흥행 실패이유를 최근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불매 운동 영향 등을 제시했다.
 
영화사 측은 "경쟁작보다 낮은 인지도로 준비부터 고초를 겪었고, 낮은 예매율과 저조한 첫주 성적으로 이어져, 이를 타개하고자 일반 관객들과 접점이 있는 곳들과 협업을 타진했지만 대부분 거절당했다"라며 "일본어가 나오는 영화의 예고편이나 그 소개를 일반 대중에게 전달되는 지상파 매체나 그에 준하는 광고구좌에서 게재할 수 없고, 이 시국에 일본에서 만들어진 콘텐츠와 엮이고 싶지 않다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지금 상황에서 일본으로 가는 이익은 없다면서 날씨의 아이가 전 세계에서 막대한 흥행력을 기록했음에도 국내에서는 실패해 수십억 비용을 투자한 국내영화사만이 손실을 안게 됐다"며 "이 작품으로 만났던 모든 외면과 그로 인해 영향받은 실패가 공정한 것인지 질문이 남는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일본 콘텐츠에 투자한 영화사들은 대부분 중소기업들이다. 저희는 실패로 끝나겠지만 다른 유사 작품들에 대한 편견을 거둬달라"라며 "지금의 입장문 역시 실패의 변명찾기로 여겨질 수 있으나 최소한의 공정함을 외쳐야 한다는 용기가 앞섰다"고 입장문 발표 이유를 설명했다.
 
흥행 안 되는 영화 많아도 누구 탓하지 않아 
 
 <날씨의 아이> 수입배급사가 4일 낸 입장문

<날씨의 아이> 수입배급사가 4일 낸 입장문ⓒ 화면캡처


하지만 온라인 영화커뮤니티에서는 1주일 만에 흥행 실패를 선언하고 최근 한일경색 국면을 이유로 든 것에 대해 비판적 시각이 표출되고 있다. 흥행 안 되는 상업영화나 예술영화가 수두룩하지만, 흥행이 안 되었다고 아쉽다는 이야기는 해도 누구 탓으로 돌리 듯한 행동은 안 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흥행 안  된 이유를 행동하는 한국 사람들 탓으로 돌리는 태도가 어이없다는 비판도 나왔다. 
 
<날씨의 아이>를 관람했다는 한 관객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을 통해 "신카이 마코토 감독 특유의 힘이 있다고 믿었고, 영화를 본 33만 명 중 1인으로서 입장문은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며, 개봉 1주차도 안 돼서 그것도 이례적인 흥행을 거둔 전작에 비해 아주 낮은 성적을 거둔 원인을 시국 탓으로 돌리는 것에 유감을 나타냈다. 이어 이 관객은 "수입사가 개봉 전 '결과를 떠나 이 영화가 현 시국의 어떤 화두로 각인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라는 다짐은 이제 와서 사라진 건가?"라며 영화사측이 개봉에 앞서 낸 입장문 내용에 대해 반문하기도 했다. 
 
영화사 측은 개봉 전에도 입장문을 통해 한일관계 악화 속에서 개봉을 고민했다고 전하며 "영화를 선택하는 것도 선택하지 않는 것도 모두 존중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결과를 떠나 이 영화가 현 시국의 어떤 화두로 각인되기를 바라지 않고, 절대적인 반대가 두렵고 걱정되는 만큼 누군가로부터 특별한 지지를 기대하지 않는다"며 "저희의 이러한 입장이 모두에게 이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날씨의 아이> 한 장면

<날씨의 아이> 한 장면ⓒ 미디어캐슬


또 다른 관객도 "영화는 재미만 있으면, 설사 재미가 없더라도 특정 집단을 자극할 만한 작은 계기만 있어도 흥행 성공하는 편이라고 보는 입장이기 때문에 일본애니메이션 실패가 불매운동의 여파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실제로 온라인에서 그런 이유로 영화를 보이콧하자고 하는 글을 본 적도 없다"면서 "영화사 측의 입장문은 불매운동 때문에 영화가 망했고, 그걸 관객들의 잘못으로 돌리는 것 같다"라고 불쾌해했다. 영화사가 불매운동 여파로 인한 마케팅의 어려움을 토로했지만 흥행을 그 요인으로만 판단하기엔 변수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적극적으로 비판 의견을 개진한 관객들은 "차라리 '이러한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찾아주신 33만여명의 관객에게 감사드립니다. 이번 작품을 계기로 더 이상 일본 영화 수입업자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했으면 좋았을 뻔했다"면서 영화 자체 퀄리티가 전작과 비교했을 때 아쉽다는 평가가 많은데, 그 생각은 하지도 않고 흥행 실패를 불매운동 탓으로 돌리는 게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날씨의 아이 수입배급사 측의 입장문은 '흥행실패의 변명 찾기'에 불과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온라인 민심이었다. 한 관객은 "어떤 영화라도 시류 탓을 하면 굉장히 우스워보이더라"며 "차라리 마블과 개봉시기 겹치는 영화가 마블 때문에 흥행 망했다고 말하는 게 더 설득력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