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이태헌, 안소연 PD와 이경규, 이유비, 강형욱이 참석했다.

KBS 2TV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이태헌, 안소연 PD와 이경규, 이유비, 강형욱이 참석했다.ⓒ KBS



'반려견 1000만 시대'인 만큼 반려견들 행동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하는 방송들은 적지 않다. 하지만 KBS는 이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반려견과 반려견 훈련사들의 이야기를 예능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신규 예능 <개는 훌륭하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이태헌, 안소연 PD와 출연자 이경규(개그맨), 강형욱(동물훈련사), 이유비(배우)가 참석했다. 프로그램은 훈련사 도전에 나선 이경규와 이유비가 전국의 개를 만나러 다니면서 겪는 일들을 담는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이태헌 PD는 "문제견이나 솔루션이 필요한 개들보다는 일상적으로 키우는 개들을 토대로 다양한 이야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서면서 "개와 훈련사에 초점을 맞추었다"고 밝혔다. 이어 "홈페이지 시청자 참여 게시판을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해외 촬영도 기획 중에 있다"라고 말했다. 
 
반려견 훈련사 도전기
 
'예능 대부' 이경규와 배우 이유비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반려견 훈련사'에 도전한다. 그리고 대한민국 대표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이를 돕는다. 강형욱은 반려견의 호칭을 두고 "최근 개, 애완견 등 호칭의 인식이 많이 바뀌고 있다. 반려견 문화에 대해 말하고 싶다"라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반려견 훈련사에 도전하는 두 명을 위해 강형욱 훈련사가 준비한 것은 다양한 경험이다. 그는 두 사람과 함께 전국을 돌아다니며 반려인들을 직접 만날 계획이다. 그 과정에서 얻는 경험을 토대로 훈련 또한 이어간다는 목표다. 

강형욱은 "제자보단 동료라는 생각으로 함께 생활하고 있다. 기대도 되고 부담도 된다"고 전했다.

안소연 PD는 "전국의 모든 종류의 강아지를 보고 훈련시키는 연예인의 모습을 보실 것"이라면서 "스타 연예인 반려견의 훈련이 필요하다면 게스트 신청을 받겠다"라고 게스트 출연 가능성도 언급했다. 
 
강형욱은 "동네 동사무소에 에어로빅 강사나 요가 강사가 있듯 동네에 강아지 훈련사가 많아졌으면 한다"면서 제자인 이경규와 이유비를 두고 "그 정도의 수준이 되도록 가르쳐보겠다"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KBS 2TV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이경규.

KBS 2TV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이태헌, 안소연 PD와 이경규, 이유비, 강형욱이 참석했다.ⓒ KBS

 
이에 이경규는 "제 목표는 강훈련사가 말하는 세미 훈련사가 아닌 프로 훈련사다. 꼭 프로 훈련사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하면서도 "훈련만 잘 시키고 그러면 되는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개들도 다 생각을 가지고 있기에 마구잡이로 하면 안 되겠다 싶었다"라고 그간 촬영 과정에서 느낀 점을 말했다. 
 
이어 "천만 반려견 시대에서 올바른 인식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면서 "KBS와 딱 맞아떨어지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미리 파상풍 주사를 맞는 등 남다른 노력을 하고 있는 그가 이번 <개는 훌륭하다>에 특히 애정을 갖게된 이유 중 하나는 제작단계에서부터 합류했기 때문이다. 

안 PD는 이번 프로그램을 두고 "이경규씨를 우리가 섭외했다기보단 이경규씨가 우리를 섭외한 것이다. 이경규씨가 먼저 반려견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며 강형욱을 만나게 해달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경규와 함께 훈련사에 도전하는 이유비는 "평소 강아지를 너무 좋아했지만 직업 특성상 키울 수 없었다. 그런 비반려인을 대표해서 강아지 훈련에 미리 도전하여 훌륭한 보호자로 성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새로운 인생을 위한 도전이라고 생각한다. 예능이지만 진지하게 제가 다른 사람이 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KBS 2TV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이유비.

KBS 2TV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 기자 간담회.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이태헌, 안소연 PD와 이경규, 이유비, 강형욱이 참석했다.ⓒ KBS

 
한편 이경규는 이날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자신의 어릴적 꿈에 대해 고백하기도 했다. 수의사가 되고 싶었지만 성적이 부족했다는 그는 "방송을 그만두더라도 취미 생활이나 봉사활동을 통해 개들을 훈련시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라며 "촬영을 하면서도 힘들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고 너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훈련사 자격에 대해선 "국가에서 제공하는 자격증이 아닌 사설 기관의 자격증이다"라며 "보통 (따는 데) 10년 걸린다더라, 프로그램도 10년 한다는 이야기다"라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현장에서는 강형욱이 강아지 이름을 언급하면 이경규, 이유비가 견종에 얽힌 전통을 맞추는 퀴즈도 진행됐다. 이경규는 "견종이 300여 종류가 되는 것 같다"면서 "한 마리 한 마리가 다 특성과 고향이 다른데 그걸 매주 배우고 있다. 집에 가서 견종에 대해서 매일 매일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KBS <개는 훌륭하다>는 4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Why so serious?' 지금 순간이 즐거워야 미래도 즐거워집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