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하는 손흥민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4일은 손흥민의 축구 인생 중 최악의 하루로 기억될 듯하다. 손흥민이 거친 백태클을 걸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 당했다. 상대 선수는 발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

토트넘 홋스퍼 FC는 4일(한국 시각)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에버턴 FC에 1-1로 비겼다. 이날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측면과 중앙을 넘나들며 후반 18분 델레 알리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선전했지만 레드카드를 받으며 의미가 퇴색됐다.

후반 32분 문제의 장면이 발생했다. 손흥민은 수비 과정에서 에버턴 안드레 고메스에게 깊숙한 백태클을 가했다. 고메스는 태클에 걸려 넘어지다가, 다시 협력수비를 하던 토트넘 풀백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며 발목이 돌아가는 큰 부상을 당했다. 고메스는 쓰러져 잠시 정신을 잃는 등 응급 상황까지 치달았다.

뒤늦게 고메스의 부상이 심각하다는 걸 파악한 손흥민도 머리를 감싸쥐며 충격에 빠졌다. 처음에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꺼냈던 주심은 VAR(비디오판독) 판독 결과 다시 레드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난 시즌에 이어 손흥민의 EPL 통산 두 번째 퇴장이었다. 손흥민은 경기장 밖으로 나가면서도 눈물을 흘리며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는 후반 추가시간 에버턴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로 끝났지만 양팀의 분위기는 모두 어두웠다.

먼저 손흥민의 플레이에 '고의성'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이 상대에게 부상을 입힐 의도가 아니었다는 것은 고메스의 부상 이후 큰 충격에 빠진 손흥민의 반응, 상대인 에버턴 선수들이 오히려 퇴장 당하는 손흥민을 위로하는 모습 등을 통해서도 추측 가능하다. 에버턴 마르코 실바 감독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태클의 고의성을 문제삼지 않았다.

손흥민은 독일과 영국무대를 거치며 프로 10년 차에 이르는 지금까지 경기 매너나 거친 파울로 물의를 일으킨 경우가 거의 없었다. 엄밀히 말하면 고메스의 부상은 직접적으로 손흥민의 태클 때문이 아니라 직후 오리에와 발이 엉키면서 비롯됐다고 볼 수 있다.
 
 괴로워하는 손흥민

괴로워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심이 손흥민을 퇴장시킨 것은, 어쨌든 백태클로 상대 선수의 안전을 위협한 것, 그리고 당시 경기장 분위기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고메스의 부상이 아니었다면 손흥민은 레드카드까지 받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심판이 레드카드를 내민 것을 두고 오심이라고 비판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는 그런 것을 따지는 것이 큰 의미가 없어보인다. 그 상황에서 손흥민이 퇴장당하지 않았다면 분위기는 더욱 험악해졌을 것이다. 또 손흥민도 정상적으로 경기에 뛰기 어려운 상태이기도 했다.

결과론일 수도 있지만 이날 심판의 매끄럽지 못했던 경기운영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이날 팽팽한 경기 흐름이 계속되면서 후반으로 갈수록 양팀의 충돌이 많아졌다. 손흥민도 전반에 상대 선수의 팔꿈치에 안면을 얻어맞기도 했다. 심판이 이럴 때 적절하게 휘슬을 불어서 경기 흐름을 잡아줘야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손흥민도 반성할 것은 반성하고, 감수할 것은 감수해야한다. 고메스의 부상은 의도치 않은 불운이었지만, 이를 감안해도 손흥민의 태클은 미숙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손흥민이 고메스의 부상 직후 미안해 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현지에서도 비난보다는 옹호 여론이 많다는 점이다. 손흥민이 평소 모범적인 플레이와 이미지로 좋은 인상을 남겨주지 않았더라면 불가능했을 장면이다.

고메스는 수술대에 오르게 됐으며 사실상 시즌 아웃이 상황이다. 안타깝지만 선수라면 누구나 이런 일에 휘말릴 수 있으며 가해자도, 피해자도 될 수 있다. 한동안은 일각의 싸늘한 시선이나 비난을 받더라도 겸허하게 감수하고 자숙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일부 팬들도 '우리 선수'라고 해서 무조건 감싸기만 할 일은 아니다.

한편으로 괴롭다고 해서 결코 무너져서는 안 된다. 손흥민은 축구선수치고는 그동안 여리고 감성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왔다. 반성은 당연히 하되 자책하는 마음이 너무 지나쳐서 정신적인 내상을 입게 되면 앞으로의 축구 인생에까지 큰 트라우마로 남을 수도 있다. 자숙은 자숙이고 축구는 축구다. 손흥민이 팬들 앞에서 진심어린 모습을 꾸준히 보여준다면 이 사건은 아프지만 귀중한 교훈으로 남을 수도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