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7(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의 새 앨범 'Call My Name'

GOT7(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의 새 앨범 'Call My Name'ⓒ JYP

 
GOT7이 지난 4일 새 미니 앨범 'Call My Name'을 들고 컴백했다. 지난 5월 미니 앨범 'SPINNING TOP BETWWEN SECURITY&INSECURITY(스피닝 탑 : 비트윈 시큐리티&인시큐리티)' 발표 이후 6개월 만이다.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GOT7(갓세븐) 새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갓세븐 멤버 리더 JB를 비롯해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이 참석했다.

이번 앨범에서 갓세븐은 이름을 뜻하는 '명(名)'이 담고 있는 의미를 노래한다. 갓세븐은 이번 앨범을 통해 팬들 마음 깊숙한 곳까지, 비는 곳 없이 가득 채워주고 싶다고 밝혔다. 그것이 갓세븐의 바람이자, 이번 앨범의 숨은 메시지다. 

리더 JB는 이번 앨범에 대해 "세련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고품격 섹시를 위해 의상에서도 많은 도전을 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고품격 섹시라는 의미를 두고 "대놓고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은근한 섹시 포인트를 말한다"면서 "보는 사람이 갈증이 날 것 같은 느낌을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명'을 내세운 새 앨범
 
갓세븐 멤버들은 이번 앨범 주제를 '명'으로 잡을 이유에 대해 '팬들을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팬들이 갓세븐의 이름을 아껴주고 오랫동안 기억할수록 그 존재 가치가 커진다는 것이다. 진영은 "아이돌 그룹으로 차근차근 오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시기"라면서 "팬들과 저희 관계를 한번은 짚고 넘어갈 시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팬들과 갓세븐이 천천히 함께 지금의 자리까지 성장해 온 것이기에 팬들 역시 갓세븐과 같은 감정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것이 멤버들의 바람이다.
 
이름을 내세운 또 다른 이유도 있다. 연차가 어느 정도 쌓인만큼 후배들에게도 자신들의 향상된 실력을 보여주고 싶다는 것이다. JB는 "이제는 누군가의 롤모델이 될 정도로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면서 "저희도 어떤 선배들의 뒷모습을 보며 자라왔고, 이제는 (우리가) 후배들에게도 본받을 만한 그룹으로 나아가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지 앨범을 내고 그냥 흘러가는 그룹이 아닌 가요계에서 어떤 영향력을 가진 그룹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갓세븐 멤버들은 그동안 음악의 작품성과 앨범 콘셉트 고민 못지않게 자기 관리에도 충실했다. JB는 "운동을 해서 열심히 살을 뺏다. 노력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얼굴이 잘 붓는 체질이라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만 식사를 하고 그 이후에는 아무 음식도 먹지 않았다"라며 "너무 배가 고플 때 콜라 한 잔을 먹었다"라고 전했다. 마크도 다이어트에 열중했다. 그는 "먹고 운동하고 또다시 먹었다"면서 "염분이 많은 라면 같은 음식보단 야채를 배부르게 먹는 방법으로 허기를 채웠다"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의 매력 포인트   
 
 GOT7(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의 새 앨범 'Call My Name'

GOT7(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의 새 앨범 'Call My Name'ⓒ JYP

  
 GOT7(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의 새 앨범 'Call My Name'

GOT7(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의 새 앨범 'Call My Name'ⓒ JYP


멤버들은 하나 같이 이번 앨범에 반전 매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처음 만들어진 곡을 들었을 때 그동안 해 온 스타일의 앨범과는 조금 다른 느낌을 받았다는 멤버들은 막상 녹음에 들어간 후에는 새로운 매력에 빠져들었다고 밝혔다. 잭슨은 이에 대해 "결국은 우리가 그냥 섹시한 것"이라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진영은 "저희는 다 별로라고 생각하면서 '우리가 (이 곡들로 앨범작업을) 하는 것이 맞을까, 이런 장르도 우리가 잘 소화해낼 수 있을까'라고 고민했다"면서 "막상 노래를 저희 목소리를 통해 불러보니 회사가 했던 판단이 맞았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고 전했다.

유겸은 가사가 가지고 있는 매력도 어필했다. 그는 "절실함과 아련함이 가사에 담겨있다"면서 "가사에서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의 존재 가치가 드러난다"고 말했다. JB도 같은 의견이었다. "이번 앨범의 가사들을 들으며 슬픔과 아픔의 감정을 느꼈다"는 그는 "여러 가지 감정들이 조합되면서 만들어지는 특별한 매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유겸은 JYP 대표이자 선배 가수인 박진영의 촌평도 전했다.

"(박진영 대표께서) '여태껏 나왔던 곡들 중에 안무부터 시작해서 다 좋은 것 같다'고 하시더라. (대표께선) '춤을 잘 춰야야 하는 곡'이라고 하시더라. 세심한 몸 컨트롤이 많아 어려웠다."
 
한편 이번 앨범에는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 'PRAY', 'Now or Never', 'THURSDAY', 'RUN AWAY', 'Crash&Burn'등 총 6곡이 수록되어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Why so serious?' 지금 순간이 즐거워야 미래도 즐거워집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