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진 인터뷰 사진

ⓒ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에서 충숙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장혜진. 그가 180도 변신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영화 <니나 내나>에서 미정 역을 맡아 태생적으로 귀엽고 정 많고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 지난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니나 내나>(감독 이동은)의 주연배우 장혜진의 라운드 인터뷰가 열렸다. 

"밝은 척하는 미정의 모습... 나 같았다"
 
"제 이야기 같기도, 친구 이야기 같기도 했다.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가족들의 이야기라는 점이 끌렸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단숨에 읽힌 점도 좋았고, 각각의 인물들이 등장하면서 사람 사는 이야기를 풀어낸 점도 너무 좋아서 출연을 결정했다." 

<니나 내나>에서 맏이 미정 역할을 맡은 그는 '사람 사는 이야기'를 인간미 넘치게 연기해낸다. 장혜진은 "미정이는 어릴 적 상처받은 채 어른이 되어 가정을 이루고 살지만, 마음에는 어릴 적의 상처가 그대로 있는 캐릭터"라며 "그래서 아이 같은 마음이 남아 있는 것이고, 그런 점이 철없는 실제의 저의 모습과도 닮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화려하게 치장되지 않은 미정의 모습에 더 편안하게 캐릭터에 다가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자기 본래의 모습이 고스란히 투영된 캐릭터를 연기하면 부담스러운 면도 있을 듯했다. 이에 대해 묻자 그는 긍정하며 "제 모습을 들키는 것 같지만, 그렇게 투영하지 않으면 어떻게 관객이 공감을 하겠느냐"고 대답했다. 이어 "내가 많이 알려진 배우면 부담 됐겠지만 아직 내 본모습이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연기적으로 더 많은 걸 지금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람들이 자신을 알면 스스로 더 감추고 싶을 텐데 모르기 때문에 과감하게 나를 놓아버릴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도 했다. 

그에게 미정의 어떤 면모를 보면서 특히 '실제 나와 닮았다'고 생각했는지 물었고, 이 질문엔 다음처럼 답했다.

"힘든데도 괜찮다고 말하고, 나를 돌아보지 않고 사는 모습이 가장 공감됐다. 미정은 이혼한 상태니까 생계를 스스로 꾸려야하고, 그래서 힘들어도 아무렇지 않게 생활하는데 그런 모습에서 연민을 많이 느꼈다. 보통 밝은 사람이 힘들 거라는 생각을 사람들은 잘 못하잖나. 그러니 밝던 사람이 갑자기 울면 더 많이 신경을 써야한다.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 밝은 척하면서 사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고, 저도 그렇다." 

'가족 덕분에' 내가 이렇게 산다
  
 장혜진 인터뷰 사진

ⓒ 연합뉴스

 
<니나 내나>가 한 가정의 삼남매에 얽힌 이야기다 보니, 그에게 '가족'에 관해서 물어보지 않을 수 없었다. 장혜진은 "제 친정 엄마는 아주 객관적이어서 칭찬을 거의 안 하는 편이신데, 이번 영화를 보고 만족한 표현을 하시더라"며 웃어보였다. 

"예전에 젊었을 땐 '가족 때문에' 힘들어 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가족 덕분에' 내가 이렇게 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묘한, 가족 구성원간의 거리를 우리 영화가 잘 표현한 것 같다." 

장혜진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들을 키우고 있다. 딸로서뿐 아니라 엄마로서도 살아가며 가족 안에서 사는 그에게 '나에게 가족이란 어떤 의미인지' 질문했다.

"지금 내게 가족은...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 같다. 가족이 없으면 난 연기도 못 할 것 같다. 가족과의 관계 속에서 많은 이야기와 감정이 생겨난다. 그런 감정들을 이용해 연기로써 무언가를 표현하고 싶은 게 있다. 그러니 가족은 제가 연기하는 데 원동력이 되고, 한 편으로는 살아가는 데 휴식처가 되기도 한다."  

덧붙여 <니나 내나>에 대해 끝으로 장혜진은 "내 처지를 대입해볼 볼 수 있는 영화인 것 같다"며 "가족이란, 부족하니까 더 쓰다듬어 주고 싶고, 그런 게 가족인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사람이 살아가면서 그때그때 필요한 영화가 있는 것 같다"며 "시간이 한참 흐른 다음에 불현듯 옛날에 본 어떤 영화가 보고 싶어지는 것처럼, <니나 내나>도 그렇게 소소하게 관객 마음 속에 남아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