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데뷔한 7인조 남성그룹 온리원오브(OnlyOneOf)가 더 강렬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점, 선, 면'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는 이들은 첫 번째 앨범 < dot point jump >를 통해 점을 상징하는 이야기를 펼쳤다면, 이번 두 번째 미니앨범 < line sun goodness >에선 작은 점들이 모여 만든 '선'을 테마로 삼았다. 30일 오후 서울 삼성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온리원오브의 새 앨범 쇼케이스 현장을 전한다. 

"K팝 역사에 남고 싶다"
 
 그룹 온리원오브가 새 앨범을 내고 컴백했다.

그룹 온리원오브가 새 앨범을 내고 컴백했다.ⓒ RSVP

 
"K팝 역사에 남고 싶다. 그 역사가 흑역사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

이들의 세계관을 보여주는 첫 시리즈 '점, 선, 면'은 시작은 하나의 작은 점에 불과하지만 그 점들을 모여 선을 만들고, 도약을 통해 온리원오브만의 단단한 면을 만들어나가겠다는 포부가 담긴 작품이다. 

타이틀곡은 'sage(구원)'다. 이 곡에 대해 유정은 "처절하고 숨가쁘게 휘몰아치는 노래다. 우리만의 다이내믹한 음악으로 여러분의 눈과 귀를 빼앗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밀은 "많은 공을 들였고 이를 갈면서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sage'는 방탄소년단의 '유포리아' 등 많은 곡들을 만든 미국의 유명 작곡가 Candace Sosa가 작업한 노래다. 이에 멤버 러브는 비하인드를 털어놓으며 "처음에 작곡가가 누군지 모르고 들었는데 멤버들 입이 쩍 벌어졌다"며 "작곡가 분의 명성을 듣고, 그분 이름에 먹칠하지 않게 우리 정말 열심히 하자고 서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멤버들이 배고픈 걸 못 참는데 연습할 땐 배고픔을 모를 만큼 연습했다"고 밝힌 밀은 "동선 하나, 손끝의 디테일을 맞추는 데 공을 많이 들였다"고 설명했다. 유정은 "리에 형이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허리를 다쳤는데 복대를 차고 안무 연습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고보다는 유일무이한 팀 될 것"
 
 그룹 온리원오브가 새 앨범을 내고 컴백했다.

그룹 온리원오브가 새 앨범을 내고 컴백했다.ⓒ RSVP

 
온리원오브에게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것이 무언지 물었다. 이에 리에는 "점, 선, 면 시리즈로 시작한 세계관을 구축해나가고 있는데, 우리 온리원오브만의 독특한 세계관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답했고, 밀은 "살을 빼면서 열심히 준비한 만큼 '비주얼돌'이란 수식어도 얻고 싶다"며 재치 있게 덧붙였다. 

이어서 KB는 "다른 팀들이 도전하지 않았던 콘셉트와 장르에 대해서 연구 중"이라며 "색다른 부분이 있는 팀이 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에게 닮고 싶은 선배 그룹이 있는지 묻자 몬스타엑스를 꼽으며 그들의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최고보다는 유일무이한 팀이 되는 게 목표다. 점점 진화하는 아티스트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러브)
 
 그룹 온리원오브가 새 앨범을 내고 컴백했다.

그룹 온리원오브가 새 앨범을 내고 컴백했다.ⓒ RSVP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