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런 홈런 치는 워싱턴 이튼 워싱턴 내셔널스 애덤 이튼이 2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월드시리즈(7전 4승제) 2차전 8회 중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이날 워싱턴은 12-3으로 승리했다.

▲ 투런 홈런 치는 워싱턴 이튼 워싱턴 내셔널스 애덤 이튼이 2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월드시리즈(7전 4승제) 2차전 8회 중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이날 워싱턴은 12-3으로 승리했다. ⓒ AP-연합뉴스

 
2019년 메이저리그 최강팀을 가리는 월드시리즈가 야구팬들의 예상과는 조금 다른 흐름으로 진행되고 있다. 와일드카드를 통해 가을야구 티켓을 얻은 내셔널리그의 워싱턴 내셔널스가 정규리그 최다승(107승)에 빛나는 아메리칸리그의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원정에서 먼저 2승을 따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는 워싱턴의 무서운 상승세가 휴스턴의 객관적인 전력을 완벽히 압도하고 있는 모양새다.

사실 월드시리즈가 열리기 전까지만 해도 휴스턴의 우위를 점치는 전문가나 야구팬이 조금 더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그도 그럴 것이 휴스턴은 막강한 선발 3인방에 짜임새 있는 타선, 그리고 2년 전 월드시리즈에서 LA다저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던 풍부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휴스턴의 안방에서 리그 최강의 원투펀치를 상대로 연승을 따낸 워싱턴의 기세는 야구팬들을 놀라게 하기 충분했다.

이번 월드시리즈를 보며 깊은 감동을 받은 정치인이 있다. 전 경남도지사이자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자유한국당 대표를 역임했던 홍준표 전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홍준표 전 대표는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와일드카드로 월드시리즈까지 진출한 워싱턴을 보며 '흙수저가 금수저를 꺾는 통쾌함을 엿볼 수 있었다'고 표현했다.

하지만 워싱턴을 통해 서민들과의 소통을 노린 것이라면 홍준표 전 대표는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

2019년 연봉 총액 전체 5위에 빛나는(?) '부자구단' 워싱턴

정규리그에서 93승을 거둔 워싱턴의 성적이 107승의 휴스턴보다 낮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홍준표 전 대표는 단지 워싱턴의 승률이 휴스턴보다 낮다는 이유로 워싱턴을 '흙수저 구단'으로 단정하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메이저리그에는 워싱턴보다 승률이 낮아 가을야구에 나설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은 팀이 무려 20개 구단이나 있는데도 말이다.

워싱턴은 캐나다 구단 몬트리올 엑스포스를 인수해 지난 2005년 창단했다. 워싱턴은 창단 후 6년 동안 5번이나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는 워싱턴의 의도된 전략이었다. 노골적인 탱킹(우수 신인 지명을 위해 성적을 포기하는 전략)을 통해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라는 투타의 핵심을 얻은 워싱턴은 두 선수가 풀타임 빅리거로 활약한 2012년 창단 8년 만에 처음으로 가을야구에 진출했다.

워싱턴은 2015 시즌을 앞두고 최고의 우완 파워피처 맥스 슈어저를 7년 2억1000만 달러에 영입했고 슈어저와 함께 올해까지 3번의 가을야구 무대를 밟았다. 워싱턴의 원투펀치 스트라스버그(연봉 3833만 달러)와 슈어저(3740만 달러)는 올해 메이저리그 최고 연봉 1,2위에 올라 있다. 실제로 워싱턴의 올해 연봉 총액은 1억 9700만 달러(5위)로 홍 전 대표가 '금수저'로 표현한 휴스턴(1억8800만 달러, 7위)보다 더 많다.

사실 따지고 보면 휴스턴이야 말로 불과 몇 년 전까지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흙수저 구단'이었다. 지금이야 3년 연속 100승 이상을 기록했고 매 시즌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강 팀이 됐지만 휴스턴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연속 100패를 기록했던 팀이다. 당시만 해도 휴스턴이 매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릴 만한 강 팀으로 성장할 거라 예상한 야구팬은 거의 없었다.

특히 홍준표 전 대표가 '걸출한 타자'로 표현했던 휴스턴의 간판타자 호세 알튜베는 168cm, 74kg라는 작은 체격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절대 성공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성장했다. 2017년 타율 .346와 204안타로 정규리그 MVP에 선정된 알튜베는 올해 타율 .298로 2013년 이후 6년 만에 3할 타율을 넘기지 못하며 부진(?)했다. 알튜베가 대단한 선수인 것은 분명하지만 워싱턴에도 앤서니 랜던이라는 알튜베 못지않게 좋은 타자가 있다.

정치적 의도가 엿보였던 홍 전 대표의 SNS, 댓글 분위기도 극과 극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내용.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내용. ⓒ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전 대표는 야구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대사관에 출근하는 마크 리퍼트 전 미국대사나 미국유학시절 메이저리그에 빠져 졸업을 미뤘던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 총재에 비하면 야구사랑을 크게 드러낸 적은 많지 않다. 따라서 월드시리즈에 대한 홍 전 대표의 글은 순수한 야구팬으로서의 소회라기 보다는 야구를 인용해 국민들, 혹은 지지자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보수 정치를 대표하는 인물임에도 부유하지 못한 가정에서 자라 자수성가한 서민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객관적으로 전력이 떨어진다고 평가 받는 워싱턴을 응원함으로써 '약자 편에 선다'는 자신의 서민적인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다. 이런 점을 더욱 강조하기 위해 홍준표 전 대표는 스타선수들이 즐비한 워싱턴을 '흙수저 구단'으로 만드는 무리수를 두고 말았다. 

홍준표 전 대표는 글 말미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월드시리즈의 기적이 일어나면 지친 미국민들에게 신선한 청량감을 선사할 것입니다"라는 문장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선수단의 총 연봉이 더 높은 워싱턴이 승리하는 것을 '월드시리즈의 기적'이라고 표현한 것도 문제가 있지만 마치 미국인들이 모두 워싱턴의 승리를 바라는 것처럼 표현한 것도 어불성설이다.

24일 정오에 올라온 홍준표 전 대표의 글은 오후 10시까지 500개 넘는 '좋아요'를 받았고 5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아무래도 홍 전 대표의 지지자들과 보수성향의 이용자들이 많이 방문하는 SNS인 만큼 홍 전 대표의 의견을 지지하는 댓글이 대부분이다. 특히 박아무개씨는 "워싱턴이 홍준표 대표님과 비슷하다"라며 "마지막에 꼭 정상에 서는 사람이 되시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반면 홍준표 전 대표의 SNS글을 퍼나른 진보적 성향의 야구 커뮤니티에는 홍 전 대표의 의견에 반대하는 댓글들이 많이 올라왔다. 대부분의 댓글에서는 워싱턴의 강한 전력과 높은 연봉을 지적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가 대중 정치인으로서 SNS에 국민들과 지지자들에게 자신의 생각과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 이 과정에서 야구라는 인기 스포츠를 비유해 친숙하게 다가가려 하는 것도 상당히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야구가 '기록의 스포츠'라는 단순한 진리만 알았더라면 워싱턴이 와일드카드로 가을야구에 올랐다는 이유 만으로 워싱턴을 '흙수저 구단'으로 전락시켜 버리는 비극(?)은 충분히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