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걸그룹 아리아즈가 가요계 정식 데뷔를 알렸다. "너무 떨려서 머릿속이 새하얗게 됐다"고 밝힐 만큼 긴장한 아리아즈는 그럼에도 밝고 당당하게 출사표를 던져보였다. 24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는 아리아즈의 데뷔 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쇼케이가 열렸다.

꿈만 같은 데뷔에 눈물
 
 아리아즈(ARIAZ)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

아리아즈(ARIAZ)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 ⓒ 라이징스타 엔터테인먼트

 
멤버 시현은 "얼떨떨하다"며 "지금 이 자리에 있는 게 꿈만 같다"고 밝히며 벅찬 데뷔 소감을 밝혔다. 감격스러운 건 6명의 멤버가 모두 똑같았다. 윤지는 "정말 떨리고 행복한 순간"이라며 "이 기분과 마음가짐을 유지하며 오래도록 노래하는 팀이 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몇몇 멤버들은 이날 넘치는 감정을 참지 못하고 기쁨의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아리아즈라는 팀명은 어떤 의미일까. 이 질문에 멤버들은 "오페라의 가장 극적인 부분을 뜻하는 아리아에서 따온 이름"이라며 "아름다운 선율을 통해 아름다운 열정을 보여드리겠다는 저희의 각오를 담았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앨범명 '그랜드 오페라'는 무슨 뜻일까. 이에 대해 이들은 "화려하고 대규모적인 오페라를 의미하는 용어로, 음악뿐 아니라 퍼포먼스 그리고 스토리가 연계된 저희만의 작품을 보여드리겠다는 의지가 담긴 앨범명"이라고 소개했다. 이들의 데뷔 앨범엔 총 다섯 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은 '까만 밤의 아리아'로, 글리치 팝 요소가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댄스곡이다.

"데뷔 앨범을 시작으로, 세 장의 앨범을 통해서 아리아즈만의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드리려 한다. 노래를 들었을 때 '이건 아리아즈 노래다!'라는 반응이 나올 수 있게 하는 것이 저희의 목표다." (윤지)

7년의 연습기간... 탄탄한 실력과 팀워크 자랑
 
 아리아즈(ARIAZ)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

아리아즈(ARIAZ)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 ⓒ 라이징스타 엔터테인먼트

 
아리아즈는 최장 연습생 윤지가 7년의 연습생 기간을 거쳤을 만큼 대부분 멤버들이 긴 준비기간을 자랑한다. 그런 만큼 이들은 안정적인 실력과 끈끈한 팀워크를 강점으로 꼽았다. 윤지는 "오늘 아침까지도 데뷔가 실감이 안 났다. 어제 저희끼리 눈물을 참으면서 '우리 정말 열심히 하자. 사랑한다'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저희는 7년이라는 시간을 이미 함께 하고, 연습하며 보냈기 때문에 앞으로 70년 정도는 버틸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윤지)

"저희는 정말 팀워크가 좋다고 자부한다. 장수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 존경하고 좋아하는 선배님들이 정말 많지만 그 중에서 에이핑크 선배님들처럼 7년 징크스를 깨고 오래오래 노래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 (다원)


이들에게 어떤 수식어를 앞으로 얻고 싶은지도 물었다. 이에 멤버들은 '실력돌', '완벽돌' 등을 말하며 노래면 노래, 퍼포먼스면 퍼포먼스 뭐하나 빠짐없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당당히 밝혔다. 

끝으로 데뷔 전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멤버 주은에게 이에 대한 설명을 구하는 질문이 있었다. 이에 주은은 "제가 했던 무분별한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팀에 피해가 가지 않게 앞으로 바른 행동과 바른 생각을 가지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아리아즈(ARIAZ)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

아리아즈(ARIAZ)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 ⓒ 라이징스타 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