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댄서들이 모여 진정성 있는 사랑을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이들은 모두가 춤에 일생을 바쳐왔거나 현재 이를 직업으로 접목시켜 살아온 사람들이다.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Mnet 예능 프로그램 <썸바디2>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권영찬CP, 최정남PD와 방송인 한혜진, 붐이 참석했다. <썸바디> 첫 번째 시즌에 이어 다시 댄싱 로맨스를 그릴 <썸바디2>는 춤으로 이어진 남녀 사이를 관찰하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Mnet <썸바디2> 기자간담회 현장. 프로그램의 권영찬CP, 최정남PD와 방송인 한혜진, 붐이 참석했다.

Mnet <썸바디2> 기자간담회 현장 ⓒ CJ ENM

 
권영찬 CP는 프로그램에 대해 "춤을 소재로 좋아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 특별한 재미인 것 같다"면서 "2회부터가 더 재미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8일 첫 방송이 나가고 난 이후 주변 호응이 좋아 앞으로의 상승세가 기대된다는 것이 제작진들의 설명. 최정남 PD도 "생각보다 시청자들의 호응이 일찍 온 것 같다"면서 "이 흐름에 이어 더 제작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춤을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에 빠지고 싶은 댄서들
 
한국 무용을 비롯해 걸스힙합, 발레, 스트릿 등 다양한 장르의 댄서들이 모였다. '썸스테이'라고 불리는 숙소에 모인 8명의 남녀들은 다함께 합숙하면서 서로간의 호감을 조심스럽게 표현한다. 같은 여성에게 두 남자가 호감을 보이거나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프로그램에 MC로 출연하는 붐은 "모니터를 통해서 이들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눈빛 하나하나 디테일까지 지켜볼 수 있었다"면서 "정말 적극적인 모습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썸뮤직이나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첫 번째 시즌에 비해 업그레이드 된 점도 작용한 것 같다는 것이 그의 설명. 그는 "알콩달콩 사랑을 나눌 수 있는 테라스도 생기고 지하 쪽 새로운 공간도 생겨 굉장히 (숙소가) 좋아졌다"면서 "장면 장면마다 반전이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드라마와는 사뭇 다른 리얼한 상황들이 나와 굉장히 풍성한 사랑 이야기들이 많이 담겨 있다"고 궁금증을 유발했다.
  
 Mnet <썸바디2> 기자간담회 현장. 프로그램의 권영찬CP, 최정남PD와 방송인 한혜진, 붐이 참석했다.

Mnet <썸바디2> 기자간담회 현장 ⓒ CJ ENM

 
붐은 <썸바디2>에서 썸뮤직 속 댄서들의 숨겨진 마음을 알아내는 '썸남'으로 활약한다. 가수 출신이자 라디오 DJ로 맹활약한 그는 댄서들이 보낸 음악(썸뮤직)의 가사와 멜로디를 분석해, 댄서들의 마음과 의미를 추측하고 이를 이야기로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그와 함께할 새로운 MC로는 한혜진이 나섰다. 그는 댄서들과 직접 소통하는 MC 겸 연애 멘토인 '썸마스터'로 프로그램의 몰입감을 높인다. 타 연애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그녀는 댄서들이 머무는 '썸스테이'를 찾아 댄서들의 마음을 음악으로 전해주는 실시간 메신저로 활약할 예정이다.
 
한혜진은 "내가 연애하던 시절과는 달리 요즘 젊은 세대의 연애가 예전과 많이 달라졌구나 싶었다"면서 "젊은 남녀가 어떻게 감정을 표현하는지에 초점을 맞춰 보면 정말 재미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첫 번째 시즌을 시청하면서 프로그램의 팬이었다고 고백한 한혜진은 "우리의 목소리가 들리진 않겠지만 시청자의 마인드로 모니터를 보면서 '쟤는 어떻고 저 출연자는 어쩌고저쩌고' 그런 참견을 한다. 그런 걸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켜보던 MC도 연애세포 살아나...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아이유 노래인 '밤 편지'를 한국무용 춤사위를 통해 표현해내는 무용수 윤혜수를 본 남자 출연자들의 입가에는 미소가 가득하다. 이러한 과정을 함께 지켜보던 붐도 불현듯 연애 세포가 살아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붐은 "예능 처음 시작할 때 댄스파티 코너가 가장 떨렸던 기억이 난다"면서 "마음을 표현할 때 가장 쉬운 방법 중 하나가 댄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장르는 다르지만 춤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서로의 춤을 추고 받을 때 그들의 눈빛과 손동작 하나하나가 다 떨리더라"고 했다.
  
 Mnet <썸바디2> 기자간담회 현장. 프로그램의 권영찬CP, 최정남PD와 방송인 한혜진, 붐이 참석했다.

Mnet <썸바디2> 기자간담회 현장 ⓒ CJ ENM

 
붐은 이어 이제는 자신도 사랑을 하고 싶다는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38살인 자신의 나이를 언급하며 그는 "떨렸던 사랑도 생각이 나기 시작했고 지금은 핸드폰 베터리로 비유하자면 99%까지 올라와 있는 상태"라면서 "<썸바디2>를 보면서 이제는 사랑을 하고 싶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한혜진도 출연자들의 썸을 모니터하던 도중 샘이 났다고 전했다. 그는 "한 장면 한 장면에 설렘이 전해졌다"면서 "두근두근 봄날과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일반 연애프로그램과는 차이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그. 한혜진은 "연애 세포가 죽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뜨겁게 연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강하게 어필했다.

프로그램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Mnet에서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늘 하루만 살아가는 사람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