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더 팬>에서 최종 우승하며 얼굴을 더욱 알린 가수 카더가든. "이번 앨범에 단 한 톨의 거짓 감정도 넣지 않았다"고 말하는 그는 유년시절의 기억을 소재로 하여 정규앨범을 발매했다. 지난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카더가든의 정규 2집 < C >의 발매 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어렸을 때 강압적인 가정환경에서 자라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 두루두루 아티스트컴퍼니

 
타이틀곡은 '꿈을 꿨어요'다. 이 곡을 소개하며 카더가든은 "저의 유년시절이 그립다거나, 그때로 돌아가고 싶을 만큼 소중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어느 날 꿈에 나오더라"며 "그런 기억에 묶여 있지 말고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야겠다는 마음을 담은 곡"이라고 밝혔다. 이 노래는 카더가든 특유의 매력적인 목소리가 돋보이는 레트로 풍의 곡으로,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유년시절 가족에 대한 회상이 담겼다.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담담하게 표현했다. 노래를 할 때도 내 감정선이 예전보다 더 진하게 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어렸을 때 다소 강압적인 가정환경에서 자라서 주변 눈치를 많이 봤다. 어린 마음에 부모님의 관심을 받으려고 화장실에서 일부러 코피를 낸 적도 있다. 그걸 생각하면서 쓴 곡이 수록곡인 'A Kid From Bathroom'다."

이번 정규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의연한 악수', '유영', '비었다', '면허없음' 등 총 9곡이 담겼다. 

제목이 독특한 '면허없음'이란 곡에 대해 설명하며 그는 "제가 덤프트럭도 몰게 생겼지만 사실 면허가 없다"며 "면허가 없어서 제가 도움이 되지 못하는 상황일 때 미안했던 사람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하는 곡"이라고 밝혔다. 이어 면허를 딸 것인지 묻는 질문에 "면허를 딸 계획은 아직 없다"고 답했다.

세대를 가리지 않는 음악을 만들 것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 두루두루 아티스트컴퍼니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 두루두루 아티스트컴퍼니


 
카더가든의 새 앨범 발매일인 이날은 그의 생일이기도 했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그는 "의도적으로 날짜를 맞춘 건 아니다"라며 "오늘 만큼은, 이번 앨범 만큼은 차트 순위에 기분이 왔다갔다하지 않고 그런 마음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예전에는 음악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을 주는 회사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생각과, 본인의 자존심, 욕심 때문에 음원차트 순위에 신경을 많이 썼다는 그는 "오늘은 자존심과 욕심은 없다"며 "하지만 책임감은 있어서, 개인적으로 음원차트 98위 정도는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 질문은 "앞으로 카더가든이 하고 싶은 음악이 무엇인지"에 관한 것이었고 이에 그는 다음처럼 답했다.

"세대를 가리지 않는 음악을 만드는 게 저의 목표다. 앞으로는 록 사운드를 제대로 꾸려나가는 싱어송라이터가 되고 싶다."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가수 카더가든이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한 음감회를 열었다. ⓒ 두루두루 아티스트컴퍼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