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니나 내나>

영화 <니나 내나>ⓒ 리틀빅픽처스


"나는 우리 가족 생각밖에 없다." (첫째 미정)
"나는... 가족만 없으면 진짜 좋겠다 싶더라." (막내 재윤)


어떤 이는 미정과 같은 마음을 갖고 살 것이고, 어떤 이는 재윤과 같은 생각을 지니고 있을 것이다. 또한, 어떤 이는 두 가지 생각을 동시에 품고 있을 수도 있겠다. 가족이란 내게 어떤 존재냐고 물었을 때 간단하고 명료하게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10월 말 개봉예정인 영화 <니나 내나>(감독 이동은)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각자의 목적지가 다른 가족 이야기
 
 영화 <니나 내나>

영화 <니나 내나>ⓒ 리틀빅픽처스

 
진주에 사는 미정, 경환, 재윤 삼 남매에게 오래전 집을 떠난 엄마에게서 편지가 도착한다. 어느 날 날아온 이 편지 한 장으로 인해 각자 상처를 안고 살아온 삼남매가 엄마를 만나기 위해 여정을 떠나며 벌어지는 용서와 화해의 시간, 이것이 이 영화의 대략적 줄거리다. 미정 역의 장혜진, 경환 역의 태인호, 재윤 역의 이가섭 세 배우의 남매 케미스트리가 무척이나 자연스럽다. 

영화 <환절기>와 <당신의 부탁>을 만든 이동은 감독의 세 번째 작품인 <니나 내나>는 지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된 바 있다. 명필름랩 1기 출신의 이동은 감독은 첫 장편 연출작 <환절기>로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가족이라는 끈 안에는 서로 다른 세대와 경험을 가진 이들이 얽혀있다. 같은 출발지를 삼은 관계지만 각자 다른 목적지를 향하는 구성원들이다. <니나 내나>는 다른 사람들이 함께 걷는, 아니 만들어 내는 길에 대한 이야기다." (이동은 감독)

이동은 감독은 가족 구성원들이 각기 목적지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 길까지도 인정하는 태도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러므로 '가족영화'라고 하면 으레 떠올릴 법한 포근하기만 한 류의 영화는 아니다. 그리고, 그런 종류의 영화가 아니기 때문에 더욱 현실과 맞닿아 있고, 관객의 진솔한 공감을 이끌어낸다. "울퉁불퉁한 그대로가 가족"이라는 감독의 말처럼, 같은 핏줄 아래서 태어난 형제자매여도 그들 각각의 생각과 삶의 양식과 가야할 방향이 모두 다르기에 그 울퉁불퉁한 불일치를 인정하는 '성장'은 꼭 필요해 보인다.

명필름의 41번째 제작 영화
 
 영화 <니나 내나>

영화 <니나 내나>ⓒ 리틀빅픽처스

 
이 영화는 <접속> < 공동경비구역 JSA > <와이키키 브라더스> <건축학개론> <아이캔스피크> 등의 작품을 통해 한국 영화계에 굵직굵직한 선을 남긴 명필름이 제작한 41번째 영화다. 작품성과 흥행성을 두루 입증해보인 명필름은 이번엔 아픈 가족사를 간직한 삼 남매를 중심으로 인간 사이에 오가는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포착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가족이라서 당연한, 하지만 가족이어서 더욱 어렵고 힘든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관객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명필름 측의 소개글처럼 '진정한 가족'이 무엇인지에 대해 이 영화는 관객에게 질문을 던지고 있다. 가족이니까 당연히 모든 것을 다 알아야 하고, 가족이니까 당연히 삶의 상당부분을 공유하며 살아야 하는 걸까. 만약 그렇게 산다고 하면, 그런 가족이 진정한 가족인 걸까. 이 영화를 보면서 이런 질문들을 스스로에게 던졌고, 타인보다 더 어렵고 힘든 관계가 가족이라는 사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 인정은 허무를 동반하기 보단 아이러니하게도 마음이 외려 편안해지는 경험을 선사한다.

이 영화를 통해 깊어가는 가을, 가족의 의미를 자신만의 진심으로 찾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별점: ★★★(3/5)
한 줄 평: 가족? 가장 닮았지만, 가장 다른 사람들의 소모임

 
영화 <니나 내나> 관련 정보

작품명: <니나 내나>
영문제목: Family Affair
각본/감독: 이동은
원작: 그래픽 노블 <니나 내나>(이동은 글, 정이용 그림)
주연: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
제작: 명필름, 로랜드스튜디오
배급: 리틀빅픽처스
러닝타임: 102분
크랭크인: 2018년 11월 2일
크랭크업: 2018년 12월 7일
장르: 드라마
개봉: 2019년 10월 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