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클럽대항전 결승전 개최지 변경을 발표하는 AFP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클럽대항전 결승전 개최지 변경을 발표하는 AFP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AFP

 
북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축구연맹(AFC) 클럽대항전 결승전 개최지가 중국 상하이로 변경됐다.

AFC는 2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2일 평양에서 열기로 했던 북한 4·25 체육단과 레바논 알 아헤드의 2019 AFC컵 결승전을 상하이에서 치르기로 했다"라며 "두 팀에도 이를 공지했다"라고 발표했다.

이번 결승전은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단판 대결로 치를 예정이었으나, 경기를 불과 열흘 정도 앞두고 갑작스럽게 변경됐다. 

이 경기장은 지난 15일 한국과 북한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전을 치른 곳이기도 하다. AFC는 결승전 개최지를 변경한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당시 경기로 인한 논란의 여파로 보인다. 

AFC는 "현재 북한에 적용되는 제재로 인해 상업 권리 파트너들의 중요한 방송 전파와 관련해 문제 제기가 있었다"라며 "상업, 방송, 미디어, 접근성과 수송 계획 등을 깊이 고려한 결과 중립국에서 결승전을 치르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한국 선수단을 제외한 취재진과 원정 응원단의 입국을 전면 불허했고, 예고도 없이 무관중 경기를 치렀다. 대한축구협회는 북한 측의 비협조에 공식 항의했다.

AFC는 "중국축구협회가 기꺼이 AFC 결승전 개최지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우리의 비전과 임무의 주요 목표 중 하나는 축구의 발전과 홍보를 촉진하고, 아시아 대륙을 비롯한 모든 지역에서 축구를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