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드라마 연출을 맡은 신윤섭 PD와 배우 문근영(유령 역), 김선호(고지석 역), 정유진(하마리 역), 조재윤(이만진 역)이 참석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CJ ENM

 
배우 문근영이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그것도 그동안 한 번도 맡아본 적 없는 경찰 역할이다.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신도림호텔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신윤섭 PD와 배우 문근영(유령 역), 김선호(고지석 역), 정유진(하마리 역), 조재윤(이만진 역)이 참석했다. 드라마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 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밀착 수사기를 담고 있다.
 
신윤섭 PD는 드라마에 대해 "하루 평균 8백만 이상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지하철을 다룬 드라마"라면서 "지하철을 이용하는 서민들의 애환과 사연도 담겨 있는 휴먼 로맨틱 수사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하철이라는 공간이 저희 제작진에겐 경험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공간이었다"면서 "준비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일들이 발생하면서 편성시기를 조금 조정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드라마 연출을 맡은 신윤섭 PD와 배우 문근영(유령 역), 김선호(고지석 역), 정유진(하마리 역), 조재윤(이만진 역)이 참석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CJ ENM


준비 과정만 2년이 걸렸다. 제작진은 최대한 꾸밈 없이 사실적인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지하철 경찰대의 협조를 얻어 총 2년간 취재하면서 그들이 일하는 방식과 수사 방법, 지하철을 찾는 다양한 시민들과 범인들의 모습들을 파악할 수 있었다는 것이 제작진들의 설명.
 
4년 만에 액션 경찰 역으로 돌아온 문근영
 
"어찌하다 보니 드라마를 4년 만에 다시 하게 됐다. 연기를 너무 하고 싶은 열망과 욕심이 많았다. 그래서 1인 2역 경찰이라는 캐릭터를 맡았는데 겁도 없이 선택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막상 촬영에 들어가서는 너무 어렵고 힘들어서 자책도 하고 그랬다. 하지만 나름대로 연기에 대한 욕망이 해소된 부분도 있어서 좋았다." (문근영)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드라마 연출을 맡은 신윤섭 PD와 배우 문근영(유령 역), 김선호(고지석 역), 정유진(하마리 역), 조재윤(이만진 역)이 참석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CJ ENM

 
4년 만에 드라마라 부담이 컸지만 그 시간만큼 연기 욕심도 컸던 문근영은 처음으로 경찰 연기 도전에 나섰다. 그는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을 맡았다.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앞뒤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열정 넘치는 신입으로 그간 출연했던 작품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문근영은 "그동안 내적 변화도 있었고 연기에 대한 변화도 있었다. 이러한 점들을 보여 드릴 복귀작이라 부담이 컸다"면서 "하지만 스태프분들이 많이 도와주시고 자신감을 북돋아 주셔서 다행스럽게도 잘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문근영이 맡은 유령 역에는 액션도 있다. 뛰고 달리고 때리고 잡는 등 어느 정도 체력이 있어야 가능한 장면들이다. 촬영에 들어서기 약 3개월 전부터 주 2~3일 가량 액션에 대비한 수업을 들었다는 문근영은 "몸 쓰는 액션을 해보고 싶었는데 직접 해보니 너무나도 재밌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습한 것에 비해선 큰 액션이 없었다"고 아쉬워하기도 했다.
 
문근영과 함께 액션 연기에 나서는 배우 김선호는 신 PD로부터 액션 연기 칭찬을 끊임없이 받았다고 한다. 신 PD는 "김선호는 액션에 워낙 재능이 있어서 거의 모든 액션을 대역 없이 촬영했다"면서 "오토바이 촬영 등 속도감 있는 장면에도 진짜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드라마 연출을 맡은 신윤섭 PD와 배우 문근영(유령 역), 김선호(고지석 역), 정유진(하마리 역), 조재윤(이만진 역)이 참석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CJ ENM

 
김선호는 이런 신 PD의 칭찬에 대해 "(나도 몰랐던) 뜻밖의 재능을 발견했다"면서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액션 신을 찍을 때 몸이 알아서 움직이더라"고 말했다. 그는 원칙 제일 지하철 경찰대 반장 고지석 역을 연기한다. 고지석은 경찰대 수석 졸업생이지만 고지식에 가까운 신중함과 극도의 소심함을 가지고 있는 인물로 단 1%의 어긋남도 용납하지 않는다. 자신과 상극인 유령과 사사건건 부딪히는 과정 속에서 예상치 못한 사건들이 일어난다.
 
조연과 단역로 인해 작품의 성패가 결정
 
드라마는 일상의 희로애락이 담긴 지하철을 배경으로 지금껏 조명된 적 없는 지하철 경찰대의 24시를 다룬다. 최근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불법촬영, 소매치기 등 우리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범죄와 이를 소탕하기 위한 지하철 경찰대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린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포스터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포스터ⓒ CJ ENM

 
여기에는 수많은 단역과 조연들이 함께한다. 그들의 이야기들을 들여다보는 것이 드라마의 묘미라는 것이 배우들의 설명. 배우 조재윤은 "저 사람은 내 삼촌 같고, 저 사람은 내 첫사랑 같고, 다 아는 사람들 같은 분들이 출연한다"면서 "배경으로 등장하는 요소들 하나하나가 흥미로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잘 되는 작품들은 조연과 단역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언급하며 그는 "사랑받는 작품들은 다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재윤은 지하철 경찰대 베테랑 형사 이만진을 연기한다. 그는 17년 세월로 빚어진 연륜으로 누구보다 CCTV를 보는 눈이 탁월하다. 특히 4배속 CCTV에서도 용의자를 정확히 찾아내는 그의 눈은 지하철 경찰대 형사들 사이에서도 전설로 풍문이 자자하다. 그는 지난 작품에서도 경찰 역을 맡았고 나아가 차기작에서도 경찰 역을 연기한다. 계속해서 경찰 역이 들어오는 이유에 대해 그는 "제 얼굴만 딱 봐도 경찰스럽지 않냐"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드라마 연출을 맡은 신윤섭 PD와 배우 문근영(유령 역), 김선호(고지석 역), 정유진(하마리 역), 조재윤(이만진 역)이 참석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현장ⓒ CJ ENM

   
그와 호흡을 함께하는 배우 정유진은 최연소 광수대 수사팀장을 연기하며 냉철한 카리스마와 비상한 두뇌 회전 그리고 탁월한 이성을 뽐낼 예정이다. 정유진은 "실제 형사분들의 영상을 많이 봤다"면서 "브리핑하는 순간이나 일에 대한 열정과 말투가 확실히 다르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자 형사라는 것을 직접 경험해본 적이 없어 많은 사람들에게 자문을 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드라마는 오늘(21일)부터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Why so serious?' 지금 순간이 즐거워야 미래도 즐거워집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