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말레피센트 2 >의 한 장면

영화 < 말레피센트 2 >의 한 장면ⓒ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디즈니의 기대작 <말레피센트 2> 가 북미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미국의 영화흥행정보사이트 박스오피스모조닷컴의 잠정 집계에 따르면 <말레피센트 2>는 지난 주말 3일간 (18~20일, 현지시간) 총 3600만 달러를 벌며 예상대로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하지만 1편 대비 부진한 성적으로 흥행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 2014년 개봉된 1편은 6943만 달러의 오프닝 기록을 수립하며 북미 지역 최종 2억4141만 달러(세계 총액 7억5853만 달러)에 달하는 매출을 올린 바 있다. 이와 비교해 2편은 거의 절반 가까이 하락한 수준의 첫 주말 성적을 기록해 우려감을 자아냈다. 

​무려 1억8000만 달러 이상의 예산이 투입된 <말레피센트 2>로선 미국 지역 흥행 부진이 제법 큰 타격이 될 전망이다. 일단 해외 지역에선 지난 주말 1억1700만 달러를 벌며 선전을 펼치긴 했지만 기록적인 제작비를 감안하면 만족스럽지 못한 성적표를 받고 말았다.

<좀비랜드 : 더블탭> 3위로 첫 등장... 전작 기대감 이어갈까
 
 영화 < 좀비랜드 : 더블탭 > 포스터

영화 < 좀비랜드 : 더블탭 > 포스터ⓒ 소니픽처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주)

 
​지난 주말 신작으론 <좀비랜드 : 더블탭>이 2672만 달러를 모으며 3위로 첫 등장했다. 2009년 개봉된 1편은 한때 역대 좀비 소재 영화 북미 흥행 1위 (7559만달러)를 기록할 만큼 쏠쏠한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이후 2013년 <월드워Z>(2억 달러) 등에게 자리를 내주긴 했지만 할리우드산 좀비 영화로는 보기 드물게 두터운 마니아를 보유한 인기물이었다.

​우디 하렐슨, 제시 아이젠버그, 엠마 스톤, 아비게일 브레슬린 등 1편의 주연배우를 비롯해서 감독, 제작자, 사나리오 작가 그대로 2편에도 참여하면서 속편으로서의 연계성을 강화했다. 한국에선 다소 늦은 11월 개봉될 예정이다.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조커>는 개봉 3주차 들어 2위로 한계단 하락했다. 하지만 2920만 달러를 벌며 1위 <말레피센트 2>를 위협하는 등 꾸준한 관객 몰이를 진행중이다. 지금까지 북미 지역에서만 2억 4722만 달러를 모으며 워너+DC코믹스 북미 흥행 역대 9위에 이름을 올렸다.

​5위 <제미니 맨>(850만 달러)은 개봉 2주차 만에 1000만달러 미만의 매출을 기록할 만큼 극심한 부진에 빠지고 말았다. 특별한 이변이 없는 한 <제미니 맨>은 올해 하반기 북미 지역 최악의 흥행작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밖에 <아담스 패밀리> <다운튼 애비> <주디> 등이 점차 하락세를 보이며 순위권을 유지했다.

금주의 북미 개봉 신작 <블랙 앤드 블루>
 
 영화 < 블랙 앤드 블루 > 포스터

영화 < 블랙 앤드 블루 > 포스터ⓒ Screen Gems

 
<블랙 앤드 블루>는 우연히 마약상 살해 현장을 촬영하게된 뉴올리언스 신참 형사 알리샤(나오미 해리스 분)를 둘러싼 비리 경찰들의 위협, 그녀를 보호하기 위해 나선 의문 속 남자 밀로(타이리스 깁슨 분)의 이야기를 다룬 스릴러물이다. <트래픽> <인트루더> 등 주로 저예산 영화를 중심으로 경력을 쌓아온 디온 테일러가 연출을 맡았다. 국내 개봉은 미정

* 북미 박스오피스 Top 10 (2019.10.18~10.20)
1위 < 말레피센트 2 > 3600만달러 (첫 진입)
2위 < 조커 > 2920만달러 (누적 2억4722만달러)
3위 < 좀비랜드 : 더블탭 > 2672만달러 (첫 진입)
4위 < 아담스 패밀리 > 1605만달러 (누적 5681만달러)
5위 < 제미니 맨 > 850만달러 (누적 3651만달러)
6위 < 어바머너블 > 350만달러 (누적 5391만달러)
7위 < 다운튼 애비 > 308만달러 (누적 8861만달러)
8위 < 주디 > 205만달러 (누적 1901만달러)
9위 < 허슬럿, > 205만달러 (누적 1억187만달러)
10위 < 그것 : 두번째 이야기 > 150만달러 (누적 2억965만달러)

​​(제작사/배급사 잠정 집계)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