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농구(NBA) 시범경기에서 벌어진 홍콩 민주화 지지 시위를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미국프로농구(NBA) 시범경기에서 벌어진 홍콩 민주화 지지 시위를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BBC


홍콩 민주화를 지지하는 반중 시위가 미국프로농구(NBA) 코트까지 번졌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토론토 랩터스와 브루클린 네츠의 NBA 시범경기에서 일부 관중들이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깜짝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홍콩과 함께 싸우겠다', '티베트에 자유를'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중국 정부의 압박을 비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희화하는 의미로 디즈니 애니메이션 캐릭터 '곰돌이 푸'가 그려진 옷을 입기도 했다. 

이날 시위는 영화제작자 앤드루 덩컨이 입장권 300장을 구입해 홍콩 민주화 활동가들에게 나눠주면서 기획했다. 일부는 경기 중 구호를 외치다가 퇴장당하기도 했다.

최근 NBA와 중국은 갈등에 휘말렸다. NBA 구단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이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과 함께하겠다"며 최근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글을 올리면서 사태가 촉발됐다.

휴스턴 구단을 후원하는 중국 기업들이 일제히 반발하며 관계를 끊겠다고 선언했고, 결국 모레이 단장은 "중국을 모욕할 뜻은 없었다"며 "단지 최근의 복잡한 사태에 관한 여러 해석 중 하나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오히려 미국 정계에서 모레이 단장이 상업적 이익을 위해 물러섰다며 비판이 쏟아졌고, 애덤 실버 NBA 사무국 총재는 "모레이 단장이 자유롭게 의사 표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중앙방송(CCTV)은 NBA 시범경기 중계를 즉각적으로 중단하고 NBA와의 모든 협력 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실버 총재는 "최근 중국 정부와 기업들로부터 모레이 단장을 해고하라는 요청을 받고 있다"며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거부했으며, 그를 징계하겠다는 계획도 전혀 없다"고 밝혀 갈등은 격화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