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CJENM

 
tvN <응답하라 1988>에서 덕선 역을 맡아 인기를 끌었던 이혜리가 <청일전자 미쓰리>의 이선심 역으로 인생 캐릭터 갱신에 나섰다. 이번엔 대표이사로 고속 승진한 말단 경리 역할이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드라마 연출을 맡은 한동화 PD와 배우 이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 김응수, 백지원, 이화룡, 현봉식, 김기남, 박경혜, 김도연, 이초아가 참석했다.

지난 9월 25일 첫 방송된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느리지만 감동 주는 드라마를 지향
 
한동화 PD는 드라마 연출 지향점에 대해 "좀 더 깊게 들어가고 싶었다. 쉽고 빠르게 결론을 내는 그런 이야기보단 천천히, 느리게 가면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나타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드라마가 너무 느리게 흘러가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한 PD는 "(7화부터는) 조금씩 속도가 나아질 거고 감정의 증폭도 커져 재미있는 이야기가 더 많이 나올 예정"이라고 답했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CJENM

 
극 중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이라는 명목으로 갑질을 일삼는 대기업 TM전자와 청일전자의 모습을 보고 있자면, 그야말로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갑질을 당하는 대상들도 자신들이 처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또 다른 누군가에게 갑질을 하는 악순환도 펼쳐진다. 
 
극중 행방불명 상태인 청일전자 사잔 오만복 역의 김응수는 "극 중 저도 회사 사장으로 갑질의 피해자이기도 하지만 저 역시 갑질을 한다"면서 "사람은 누구나 갑질의 피해자이기도 하면서 갑질을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회사 운영을 잘못했다. 대기업 갑질 등 어떤 문제가 있더라도 (오만복이) 직원들이나 가족을 제대로 먹여 살리지 못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을 밝혔다. 

이선심 역의 배우 이혜리는 "눈물이 나오는 감정 신이 생각보다 많았다"면서 자신이 맡은 극 중 캐릭터의 리더십에 대해 "권위적으로 지시하는 리더십이 아닌 내가 먼저 솔선수범하여 앞장서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CJENM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CJENM

 
앞으로의 관전포인트
 
한 PD는 "드라마 안에는 다양한 삶의 변화도 숨겨져 있다"라며 "선심이의 경우 드라마 초반에는 '이게 사회고 회사라는 조직이구나'하며 아픔을 겪었다면, 이제는 점점 자아가 생기면서 성장한다"라고 귀띔했다. 
 
청일전자 영업부장 유진욱 역의 배우 김상경은 11부에 슬픈 장면이 있다고 예고했다. 그는 "11부 촬영하는데 너무 슬픈 장면이 있다. (다른 캐릭터와) 둘이서 포장마차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인데 너무 슬퍼서, 안 울기 위해, 발가락에 힘을 꽉 주고 참았던 기억이 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상경은 "연기하다가 상대 배우의 슬픈 연기를 보고 울컥한 경우는 개인적으로 처음이다"라며 청일전자 품질관리부 차장 송영훈 역의 배우 이화룡을 언급했다. 
 
극 중 이화룡은 커피 한 잔도 남에게 타다 달라고 하는 귀차니스트로 하청업자에게 뒷돈과 뇌물을 받는 인물이다. 하지만 가정에선 이혼한 아내가 데려다 놓은 딸을 애지중지 키우며 치열하게 사는 워킹대디이기도 하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이화룡은 "원래 성격과는 너무나도 다른 역할이라서 쉽지 않았다"면서 평소에 자신은 "인간에 대한 예의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후반부 들어 하나 둘씩 드러나는 그의 이야기를 감상하는 것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현장ⓒ CJENM

 
한편 최근 재조명 받고 있는 배우 김응수가 7화부터 다시 본격적으로 등장한다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과거 김응수 배우는 <타짜>에서 조폭 두목 곽철용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는데, 최근 그가 당시 한 대사들이 SNS에서 화제가 되면서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관심에 대해 그는 "배우 하기를 정말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배우가 아니었다면 못 느낄 행복을 느끼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곽철용과 오만복을 언급하면서 "곽철용은 잘난 놈 재끼고 못난 놈 재끼고 올라온 실력있는 건달"이라면서 "오만복은 리더로서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마는 16부작으로 매주 수목 9시 30분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