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욱이 10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2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드린 후 세레머니를 하고있다.

김신욱이 10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2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드린 후 세레머니를 하고있다.ⓒ 대한축구협회


한국 대표팀이 10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8-0 대승을 거두며 2연승으로 H조 선두를 유지했다. 약체 스리랑카(FIFA 랭킹 202위)와의 대전은 경기 전부터 대승이 예상됐다. 따라서 관심은 한국이 몇 골차로 승리를 거두느냐에 모아졌다. 

결국 한국은 벤투호 출범 후 한 경기 최다 골인 8골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스리랑카를 상대로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김신욱의 원톱과 좌우 손흥민, 황희찬를 활용하는 공격적인 4-1-2-3 포메이션 카드를 꺼내들고 승부수를 던졌다.

벤투 감독의 이 같은 승부수는 전반 10분 첫 골을 시작으로 김신욱의 오버 해트트릭과 전반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멀티골 그리고 전반 20분 황희찬의 헤더골 등 모두 7골을 합작하는 결과물로 나타났다. 마수걸이 골은 손흥민의 몫이었다.

전반 10분 중원을 책임진 이강인의 절묘한 스루 패스를 손흥민이 문전 정면에서 오른발로 인사이드로 마무리 경기 초반부터 경기 분위기를 가져오며 대량 득점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중원의 이강인은 패스뿐만 아니라 코너킥에서도 황희찬의 헤더골 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전반 김신욱, 손흥민 멀티골

한국은 전반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10백을 구사하는 스리랑카를 맞아 양쪽 풀백 홍철, 김문환까지 적극적인 공격에 가담 5골을 터뜨려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 하지만 전반 골 폭죽에도 아쉬움은 있었다. 그것은 좌우 측면에서의 크로스 타이밍이 늦어 김신욱의 힘과 높이를 활용하는 전술적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이 점은 15일 북한과의 대전을 앞두고 있는 벤투호가 되새겨볼 문제점으로 대두된다. 또한 측면에서 황희찬의 무리한 플레이와 패스 남발도 벤투 감독이 추구하는 빠른 공격 빌드업에 의한 신속한 측면 크로스와는 정면 배치되는 플레이다. 대승을 거뒀지만 한 번쯤 곱씹어 볼 대목이 아닐 수 없다.

후반전 역시 전반전에서 발과 머리로 멀티골을 기록한 김신욱의 독무대였다. 전반 좌우 측면에서의 신속한 크로스에 발이 묶였던 벤투호는 여전히 이강인의 패싱력을 시발점으로 한 측면 플레이를 펴쳤다. 후반 19분 김신욱이 압도적인 높이로 헤더로 스리랑카 골망을 흔들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김신욱은 이에 그치지 않고 후반 20분 자신의 피날레인 4번째 골을 쓸어담으며 진면목을 유감없이 과시햇다. 김신욱의 이 같은 킬러 본능과 손흥민의 멀티골로 전반전 이미 승부를 결정지은 벤투 감독은 여유를 가지며 권창훈까지 투입하여 후반 31분 스리랑카 골문을 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10일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3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10일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3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대승에 가려진 아쉬움과 문제점

스리랑카는 한국과 선수 기량, 전술, 체력, 정신력 등에서 두 세 수 뒤지는 약체였다. 따라서 대승의 의미로 만족하기엔 이르다. 물론 스리랑카의 극단적인 10백에 8골을 터트렸다는 사실은 밀집수비 공략 해법 찾기에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진다. 또한 벤투 감독의 공격적인 전술구사에 있어서 수비라인의 양쪽 풀백 홍철, 김문환의 공격가담에 의한 날카로운 크로스도 북한전을 앞두고 희망적인 사항이다.

여기에 영맨 이강인의 공간을 활용하는 패싱력에 의한 플레이는 벤투호에게 시너지 효과를 가져오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그동안 벤투호가 A매치 19경기에서 12승 6무 1패를 기록하는 과정에서 보여줬던 답답한 플레이를 완전히 벗어났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 스리랑카전은 부분, 전체적인 플레이에 아쉬움을 남겼다. 분명 양쪽 측면의 크로스 타이밍 부족과 중앙 공격에서의 세밀하고 조직적인 플레이 미흡은 벤투호의 해결 과제로 남는다.

그렇다면 스리랑카와의 맞대결에서 대승을 거두며 자신감을 가지게 된 벤투호가 과연 북한과의 원정 경기에서 어떤 결과를 가져올까. 실로 북한과의 맞대결은 벤투 감독과 한국축구 모두에게 '임전무퇴' 일전이다. 이에 스리랑카전 대승을 잊고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하고 아울러 인조잔디 적응력을 향상시키는 가운데 강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승리를 챙길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지 않으면 안 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감독 35년 역임 현.스포탈코리아 편집위원&축구칼럼위원 현.대자보 축구칼럼위원 현. 인터넷 신문 신문고 축구칼럼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