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2차전에 나선 잘츠부르크 황희찬 선수가 팬들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2차전에 나선 잘츠부르크 황희찬 선수가 팬들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매치데이 2주차에 한국인 공격수들이 펄펄 날았다.

2일과 3일 새벽 4시(한국시간)에 각각 펼쳐졌던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에서 토트넘의 손흥민, 잘츠부르크의 황희찬 모두 골을 기록하며 좋은 활약을 펼쳤다.

형 손흥민이 먼저 날았다. 손흥민은 2일 새벽 4시(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골을 기록하면서 독일 킬러의 모습을 또 한 번 드러냈다.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은 바이에른의 골문을 열기 위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5분과 8분에 빠른 뒷공간 침투 이후 연속 슈팅을 기록했지만 두 번 모두 아쉽게 노이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점차 영점이 잡힌 손흥민은 어김없이 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12분 은돔벨레의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특별한 터치 없이 간결한 움직임을 가져간 후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바이에른의 골문을 갈랐다. 이번에는 노이어 골키퍼도 막을 수 없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계속해서 바이에른의 골문을 노리는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안타깝게도 팀은 2-7로 대패했지만 손흥민의 독일 킬러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던 경기였다.

3일에는 동생 황희찬이 펄펄 날았다. 황희찬은 3일 새벽 4시(한국시간) 안필드에서 펼쳐진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1골과 1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경기 초반 잘츠부르크와 황희찬은 리버풀의 강한 압박 속에 큰 힘을 발휘하지는 못했다. 득점도 리버풀에서 먼저 나왔다. 전반 8분 마네의 득점을 시작으로 로버트슨, 살라에게 연속으로 실점했고 35분 만에 0-3 스코어가 되면서 대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 황희찬이 흐름을 바꾸는 결정적인 득점을 기록했다. 전반 39분 에녹 음웨푸의 패스를 이어받은 황희찬은 유럽 최고 수비수 반 다이크를 완벽히 제치는 페인팅 이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망을 갈랐다. 황희찬의 개인 능력으로 만들어낸 완벽한 골이었다.

이후에는 어시스트도 기록했다. 왼쪽 측면을 빠르게 질주한 이후 정교한 왼발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을 이어받은 미나미노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이후 팀은 3-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살라의 골이 터지면서 아쉽게도 승리를 가져오지는 못했지만 황희찬의 진가를 유럽에 알린 경기였다.

손흥민과 황희찬 모두 리그와 지난 1차전에서의 좋은 활약을 이어나갔다. 특히 황희찬은 지난 1차전에 이어 이날 경기에서도 골을 기록하면서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게 됐다. 두 선수의 활약은 분명 10월 A매치를 펼치는 벤투호에게도 희소식이 될 것이다. 이강인, 황의조 역시 최근 유럽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10월 A매치에서 대표팀의 공격력을 기대해볼 만하다.

2일과 3일 새벽은 한국 축구 팬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새벽이었다. 시즌 초반부터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과 황희찬이 올 시즌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