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역사의 이면에는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빛나는 승리를 위해 스러져간 숭고한 희생을 잊지 말아야 한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인천상륙작전>의 프리퀄격인 영화다. 일제시대 배경 영화가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는 시기에 이색적으로 한국전쟁을 다뤘다. 한국전쟁 당시 평균 나이 17세, 제대로 군사 훈련을 받지 않은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陽動作戰)에 투입된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전쟁터에서 가장 많이 불렸을 이름 '어머니'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영화는 역사 속에 가려진 772명의 학도병의 이름을 찾아주자는 의도가 반영되어 있다. 군인이나 정치인이 주인공이 아니라 철저히 외면받아야 했던 아이들이 그 주인공이다. 누군가에게 인정받기 위해, 누군가를 지키기 위해, 누구의 이름으로 대신 전쟁터에 뛰어들었다. 전쟁터에 오지 않았다면 이 세상을 멋지게 살았을 아까운 청춘들이었다.

그들은 인천상륙작전 계획의 숨은 주역이었다. 2주간의 짧은 훈련이 전부, 낡은 총과 최소한의 식량을 가지고 문산호에 몸을 실었다. 악천후로 도착하기도 전에 목숨을 잃기도 하고, 결말이 훤히 보이는 버려진 계획의 희생양이기도 했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안타깝게도 영화 속에서 가장 많이 불린 이름은 '어머니'였다. 같은 민족끼리 총부리를 겨눠야 하는 동족상잔의 비극에도 같은 언어로 '어머니'를 불렀다. 비극의 상황이 아니었다면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배움으로 하루하루를 채워가고 있을 학생들이 대부분이었다.

적을 맞추지 않으면 내가 죽는 절체절명의 상황 속에서 아직 피어나지도 못한 인생이 저물어 갔다. 때문에 익숙한 클리셰와 비슷한 캐릭터 설정일지라도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다. 우리가 '어머니'라는 이름만 들어도 눈시울을 붉히는 조건반사처럼 말이다.

잊혀진 영웅들이 아니라 기억해야 할 영웅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컷ⓒ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수면 위로 드러나지 말아야 할 역사였기에 좀처럼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잘 모르고 있었던 한국전쟁 당시 학도병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라고 말한 곽경택 감독의 의도처럼. 영화의 완성도를 떠나 사실을 알리는 효과가 크다.

실제 전장에 들어가 있는 듯한 실감 나는 전투신이나 대규모 전쟁 신보다 학도병 개개인의 이야기에 주목했다. 어떻게 여기까지 오게 되었고, 전쟁이 끝나 집으로 돌아간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소박한 소망을 들어보는 장면이 주를 이룬다. 살아있다면 누구의 할아버지였을지 모를 버려진 아이들이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태롭고 애잔하다.

역사는 늘 힘이 강한 세력에 의해 서술된다. 기록된 역사는 그들의 성공담일 뿐, 이면의 그늘은 주목하지 않는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전쟁을 벌인 세대와 희생된 세대의 교차편집으로 이야기를 더욱 부각시키고 있다. 그래서 전쟁은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하는 역사요, 전쟁을 반대하는 메시지를 피력한다. '반공'이 아닌 '반전'을 이야기를 전면에 부각하고 있다.

전쟁영화 맛집 '태원엔터테인먼트' 제작 영화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전쟁' 영화에 특화된 태원엔터테인먼트의 트레이드마크가 총집합된 영화다. 전작 <인천상륙작전>과 <포화속으로>, 드라마 <아이리스 2>, <아테나: 전쟁의 여신>의 김태훈 감독이 곽경택 감독과 공동 연출했고, 연기본좌 김명민의 선 굵은 연기가 중심을 잡아준다. <인천상륙작전>의 맥아더 '리암 니슨'이 있었다면, 이번 영화에는 진상을 알리려는 종군기자 '메간 폭스'가 있다. 두 영화는 시간상으로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의 앞선 이야기다.

하지만 의욕만 과했지 충분한 전달은 어려웠다. 전혀 다른 공간에서 촬영했던 것 같은 '메간 폭스'의 등장은 의아하다. 최소한 학도병과 잠깐이라도 만나는 장면이 있을 거라 예상했지만 매기(메간 폭스)는 멀리서 발만 동동 구를뿐 대면하지 않는다.

영화의 흥행에 할리우드 배우가 얼마나 큰 효과가 있었는지 모르겠다. 메간 폭스가 등장할 때마다 흐름이 뚝뚝 끊어지고, 억지로 이어 붙인 티가 역력했다. 스토리 전개상 매기가 없더라도 영화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학도병들의 아픔에 흠뻑 취해 있을 때마다 전쟁 중이라는 경각심을 일깨워 줬다. 할리우드 배우의 출연, 과연장점일지 단점일지는 추후에 평가될 것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장혜령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와 브런치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보고 쓰고, 읽고 쓰고, 듣고 씁니다. https://brunch.co.kr/@doona90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