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입대로 볼 수 없는 연예인 군단이 한 자리에 섰다.

엑소(EXO) 시우민, 샤이니 온유, 워너원 윤지성, 빅스 엔, 인피니트 이성열, 김성규, 2AM 조권, 배우 김민석, 뮤지컬 배우 이재균, 고은성이 그 주인공이다.
 
2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뮤지컬 <귀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기다림> <내가 술래가 되면> <봄> <서문> <내 소년 시절> <약속>, 총 6장면 하이라이트 시연 후 정경진 책임 프로듀서, 심성률 대령, 김동연 연출, 채한울 음악감독, 출연배우 이정렬, 김승택, 이진기(온유), 김민석(엑소 시우민), 이재균, 차학연(엔), 이지숙, 최수진, 김민석, 이성열, 조권, 고은성, 김성규, 윤지성 등이 자리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귀환(그날의 약속)' 육군 창작 뮤지컬! 24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부제: 그날의 약속)> 제작발표회에서 출연 군인들과 배우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귀환(부제: 그날의 약속)>은 6.25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을 주제로 한 육군 창작 뮤지컬로 군복무 중인 이진기(온유), 김민석(시우민), 차학연(엔), 김민석, 이성열, 조권, 김성규, 윤지성 등이 출연한다. 10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공연.

▲ '귀환(그날의 약속)' 육군 창작 뮤지컬!24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부제: 그날의 약속)> 제작발표회에서 출연 군인들과 배우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귀환(부제: 그날의 약속)>은 6.25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을 주제로 한 육군 창작 뮤지컬로 군복무 중인 이진기(온유), 김민석(시우민), 차학연(엔), 김민석, 이성열, 조권, 김성규, 윤지성 등이 출연한다. 10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공연.ⓒ 이정민


<귀환>은 앞서 탄탄한 스토리로 11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한 <신흥무관학교>를 잇는 육군 창작 뮤지컬로, '그날의 약속'이라는 부제가 달린 작품이다. 6.25 전쟁 때 목숨을 잃었지만, 아직 가족의 품에 돌아가지 못한 호국영사들의 유해를 찾는 유해발굴을 주제로 한다. 
 
조권과 윤지성이 꾸민 <기다림>은 "잠들지 못하고 떠나지도 못하고 두 눈만 자꾸 커지는 영사들이여. 그리움이여 마지막 병사가 돌아오는 날 전쟁은 끝나리라. 마지막 전우가 돌아오는 날까지 우리는 전진한다. 포기하지 않는다"라는 가사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전투영웅들의 안타까운 사연과 이들을 그리워하는 전우들의 마음을 느끼게 했다. 군인들의 각 잡힌 안무와 앙상블의 향연으로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현재의 승호 김순택과 이정렬 두 배우가 꾸민 <내가 술래가 되면>이 이어졌다. 같은 역할을 맡는 두 배우가 만들어내는 하모니가 아름다운 장면이었다. 전우들을 찾으러 다니는 승호의 무거운 마음이 느껴졌다.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아이들의 모습과 전쟁의 바람이 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진 <봄>은 김현민 역의 조권과 고은성이 서로 다른 목소리와 분위기로 꾸몄다. 학사경고를 다루며, 참전병사들 역시 우리들과 다르지 않음을 전했다. <서문> <내 소년시절>은 과거 김승호 역의 이진기 김민석, 이해일 역의 이재균, 차학연, 오진구 역의 김민석, 이성열이 풍성하게 꾸몄다. 마지막 장면 <약속>에는 출연배우 14명과 33명의 육군장병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사회를 맡은 이건명은 "지금을 사는 우리가 목도를 해야 하는 이유"라고 작품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공보정훈 실장 박미애 장군은 "6곡의 넘버를 듣는데 정말 감명 깊었다. 2008년부터 창작뮤지컬을 준비했고, <귀환>은 다섯 번째 군 뮤지컬이다. 내년이 6.25 전쟁 70주년이라 어떤 작품을 올릴지 고민이 많았다. 아직도 13만 3000명의 전사자들이 가족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유해 발굴을 진행 중이지만, 1만 구 정도만 찾았을 뿐이다. 호국영령들을 모두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고자 하는 소명을 담아 작품을 만들게 됐다"라고 말했다.
 
심성률 대령은 "군대 내 오디션을 통해 적절한 배역을 선정해 무대를 꾸몄다. (출연자를 선정할 때) 소속사와 협의 등의 과정을 거친 게 아니라, 지휘관의 승낙과 프로세스 등의 절차로 동참하게 된 것이다"라며 "연예인 출신 병사들이 기회의 장이 열렸을 때 사회에서 갈고 닦은 재능을 발휘해 국민들과 장병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것도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고생스럽게 연습 중이라 마음이 짠하다. 편한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재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유해발굴이라는 이야기가 어려울 수 있고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는 것이다.
 
"취지는 좋은데 뮤지컬로 만들기에 어렵지 않을까, 무겁지 않을까 많이 고민했다. <귀환>은 육군본무 만이 다룰 수 있다고 생각했고, 반드시 다뤄야 한다는 판단이 섰다. 이 같은 마음을 창작진들에게 간곡하게 전했고,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심성률 대령)
 
"작품에 임하는 마음가짐은 같다. 무엇보다 관객이 작품에 공감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귀환>은 청춘들의 이야기다. 작품을 보여줄 배우들이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빛나는 청년들이기 때문에,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과거 전쟁터에 나갔던 청춘들이 지금의 청춘들과 다르지 않음을 전하고 싶었다. 유품들 역시 교과서 등이 나왔다고 하더라. 그들도 <데미안>을 읽고 공부를 했던 청년들이었던 것이다."(김동연 연출)
 
"발군단 병사들을 만나서 유해 발굴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군복무라고 생각하지 않고 사명감을 갖고 있더라. 유해를 발견했을 때 느꼈던 그 감정을 고스란히 전했다. 또 아버지의 이야기로 생생한 고증이 가능했다. 그 당시 그들이 썼던 단어와 생각 들을 알 수 있었고, 느낄 수 있었다."이희준 극작가)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작품에 임했다. 인터뷰 내용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마음 아픈 구석이 많다. 모든 넘버가 가슴 아픈 사연이 담겨있다. 작업이 끝나고 나서는 나 스스로도 치유되는 부분이 있었다. 관객들도 이런 마음을 느꼈으면 좋겠다"(박정아 작곡가)

 
<귀환>은 10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된다.
 
 <귀환> 포스터

<귀환> 포스터ⓒ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공연 전문 프리랜서 기자입니다. 연극, 뮤지컬에 대한 재밌는 이야기 전해드릴게요~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