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애드 아스트라> 포스터

영화 <애드 아스트라> 포스터ⓒ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애드 아스트라>는 과학의 발달로 우주 여행이 보다 용이해진 근 미래를 다룬다. 달과 화성에 기지가 있어 수많은 사람들이 우주로 여행을 간다. 또 멀리 있는 명왕성까지 유인 탐사선을 보낼 수 있는 시기다. 

하지만 영화가 집중하는 건 우주여행의 스펙타클보다 로이(브래드 피트)의 독백과 심리다. 영화 내내 무표정하게 여러 가지 일들을 해내는 그는 '리마 프로젝트'를 수행하다 실종된 아버지 클리포드(토미 리 존스)를 찾아 명왕성으로 향한다.

지구와 우주가 맞닿아있는 높은 탑에서 진행되던 프로젝트에 전류 급증 현상인 '써지'가 발생하면서 시작하는 영화는 그 첫 사고에서 로이의 특성을 잘 표현하고 있다. 그렇게 큰 사고가 일어났음에도 불구하고 로이는 당황하지 않는다. 그저 무표정하게 벌어지는 일을 보고 침착하게 다음 행동을 계속해 나간다. 로이는 아버지가 수행하던 '리마 프로젝트'가 '써지'를 발생시킨다는 것을 전달받게 되고 아버지를 찾아가라는 미션을 받게 된다. 그 미션을 받는 순간에도 로이의 표정이나 감정은 흔들림이 없어 보인다.

그 이후 달 기지에 가고, 화성 기지로 향하면서 여러 가지 위협이나 공격을 받게 되는데 로이는 늘 너무나 침착하게 그 상황을 해결해 낸다. 마치 로봇처럼 감정이 없어 보이는 그의 모습은 일반인과는 다르다는 이질감이 크게 느껴진다. 영화 내내 그는 주기적으로 행하는 심리 테스트에 전혀 흔들림 없이 통과를 해낸다. 그래서 관객들은 그 인물과 굉장한 거리감을 느끼며 그가 우주로 향하는 모습을 관찰하게 된다. 

영화를 중반까지 보다 보면 로이가 왜 아버지를 그렇게 어렵게 찾으러 가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로이가 어렸을 때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는 우주 모험을 떠난 아버지에게 로이가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없다. 이는 영화 내내 이어지는 로이의 건조한 독백 때문일 수도 있다.

아버지를 찾으러 가는 무표정한 주인공 로이
 
 영화 <애드 아스트라> 장면

영화 <애드 아스트라> 장면ⓒ 이십세기폭스코리아㈜

 
로이 자신도 그가 아버지를 찾으러 가야 하는지 확신이 없다. 아버지가 떠난 후, 어머니는 힘든 삶을 살았고 그 자신의 삶도 쉽지 않았다. 하지만 아버지의 삶을 따라 그도 뛰어난 우주비행사가 되었다. 그는 수없이 많은 시간을 지구를 떠나 우주에서 보냈고 그 결과, 사랑하는 사람과의 삶은 지키지 못했다. 그가 검은 우주로 떠나는 시간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그의 주변에 관계를 맺던 많은 사람들과는 자연스럽게 멀어졌다. 그의 감정과 생각을 드러내지 않고 그저 속으로 누르고 있던 로이는 어쩌면 그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본인 스스로도 알지 못했던 것 같다. 

로이가 여러 난관을 뚫고 화성 기지에 도착하고, 그곳을 떠나 명왕성으로 향하는 우주비행선에 오르기까지 영화는 절반 이상을 소비한다. 영화는 그가 많은 사람을 거쳐 화성에 도착하고, 처음 아버지 클리포드를 향해 메시지를 보내는 순간까지 로이를 아주 건조하고 비인간적으로 묘사한다. 하지만 화성에서 아버지에게 메시지를 보내던 로이가 감정을 드러내는 순간부터 로이는 전혀 다르게 묘사된다. 

감정을 드러낸 이후의 로이는 영화 전반과는 전혀 다른 인물이다. 전혀 외로워 보이지 않던 그는 화성에서 명왕성으로 혼자 이동하는 내내 외로워 보인다. 혼자 문제를 해결하고 혼잣말을 하고, 혼자 몸에 영양분을 제공한다. 그의 손길은 분명 베테랑 우주 비행사의 모습이지만 그의 얼굴은 외로움으로 가득 차 있다. 명왕성까지 가는 몇 개월의 순간 동안 그는 그 자신의 과거를 생각하고, 헤어진 아내와의 일을 간간히 떠올린다. 그가 감정을 내보이기 전과 다르게 화성 이후의 그는 위기의 순간 맥박이 상승하고 당황한다. 

로이는 아버지가 떠난 이후 혼란을 겪는다. 혼란은 그가 지구를 수도 없이 떠나는 우주비행사로 만든다. 그는 아버지의 뒤를 잇는다는 거창한 이유보다는 그저 아무 의미를 찾지 못하는 지구로부터 계속 떠나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그 자신도 알 수 없었던 자신의 감정은 아무도 없는 어두운 우주 공간에서 비로소 정확히 깨닫게 된다. 태어나기 전에 어두운 어머니의 자궁 속에서 자신의 감정이나 존재에 대한 자각 없이 10개월을 보냈던 것처럼 로이도 새까만 우주 공간 속에서 자신의 감정에 대해 정리하지 못한 채 몇 개월의 시간을 보낸다. 마치 그런 의미를 가진 것처럼 우주선 속에서 영양분은 옆구리 쪽으로 튜브를 연결하여 공급한다. 자궁의 탯줄이 우주선에선 튜브로 대체된다.

긴 어둠 속에서 진정한 자신을 자각하다 
 
 영화 <애드 아스트라> 장면

영화 <애드 아스트라> 장면ⓒ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의 후반부는 로이가 아버지를 만나서 어떤 일을 겪는지 표현되어 있다. 그가 결국 '써지'라고 부르는 현상을 해결했는지, 아버지가 정말로 살아있는지는 영화를 직접 보면서 그가 겪는 감정들을 느껴보면 좋을 것 같다. 무엇보다 인상적인 건, 영화 말미 로이가 다시 지구로 돌아올 때 그가 느끼는 감정이다. '다시 태어난다'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우주 속에서 몇 개월의 시간 동안 혼자 지내며 그 자신에 대해 다시 자각하고, 그가 맺은 관계들을 하나하나 정리해 나간다. 그리고 그 자신에게 진정으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알게 된다. 결국 그는 긴 외로움의 시간을 끝내고 다시 사회화되는 과정을 거쳐 다시 태어난다. 영화 <애드 아스트라>는 그런 중년의 로이가 심리적으로 지구에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그린다. 

브래드 피트는 로이가 가진 외로움이 변해 가는 과정을 자신의 얼굴로 고스란히 담는다. 영화 전반부의 로이가 가진 표정이 무심함 쪽에 가깝다면, 후반부의 로이는 고독함을 절실히 느끼고 괴로워하는 표정이다. 그렇게 인물이 변해가는 과정을 표현하는 건 오롯이 배우의 몫이다. 브래드 피트는 아주 훌륭히 그 과정을 관객에게 전달한다. 토미 리 존스가, 도널드 서덜랜드와 같이 무게감 있는 배우들은 비중은 낮지만 브래드 피트가 더욱 빛날 수 있는 디딤돌이 되어 준다. 토미 리 존스는 로이의 아버지를 자신의 탐험 정신을 끝까지 망각하지 않는 고집스러운 인물로서 잘 표현하며, 도널드 서덜랜드는 로이 아버지의 친구 프로이트 대령이 되어 로이의 심리적인 버팀목이 되어 준다. 

영화는 전반적으로 잔잔하게 진행되지만 SF 영화로서 볼거리를 포기하지 않는다. 초반부 지구 최고도에서 벌어지는 재난과, 달에서 벌어지는 차량 추격전, 명왕성 외부에서 벌어지는 클라이맥스 등은 긴장감이 넘치고 꽤 아름답게 느껴진다. 오랜만에 스크린을 통해 만나는 훌륭한 정통 SF 영화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동근 시민기자의 브런치, 개인 블로그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작 영화를 관람하고 영화 리뷰를 씁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