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의 잇따른 일본 전지훈련 취소를 보도하는 <아사히신문> 갈무리.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의 잇따른 일본 전지훈련 취소를 보도하는 <아사히신문> 갈무리.ⓒ 아사히신문

 
한일 갈등의 여파가 프로야구까지 확산됐다.

정규시즌이 끝난 후 주로 날씨가 따뜻하고 거리가 가까운 일본에서 마무리 훈련을 하던 프로야구 구단들이 올 시즌에는 일본을 외면했다. 

<아사히신문>은 18일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이 오는 10~11월 일본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전지훈련을 일제히 취소했다며 일본의 해당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한화 이글스, 두산 베어스, kt 위즈 등 3개 구단은 올 시즌 후 일본에서의 전지훈련을 취소했다. 다른 구단들도 일본이 아닌 대만이나 호주로 훈련지를 바꾸거나 국내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일본은 지난해 10개 구단 중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를 제외한 8개 구단이 전지훈련을 떠났을 정도로 선호도가 높았다. 그러나 최근 들어 한일 갈등으로 인해 양국 감정이 악화되고 불매 운동까지 벌어지자 구단들도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두산이 10년 넘게 전지훈련을 했던 미야자키현의 코우노 슌지 지사는 "(한국 구단들의 전지훈련이) 무산되어 안타깝다"며 "우리는 여전히 한국 구단들과의 교류를 이어가고 싶다"라고 밝혔다.

LG 트윈스가 자주 찾았던 고치현 관광컨벤션협회 측도 "스포츠와 정치는 별개"라며 "매우 유감이지만 내년에는 다시 고치현에서 훈련하기를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앞서 한국도로공사, 현대건설, KGC인삼공사, IBK기업은행 등 여자 프로배구 구단들도 올해 계획했던 일본 전지훈련을 취소하는 등 한국 관광객 감소로 큰 타격을 입은 일본 지방자치단체들에 악재가 겹쳤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