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무대 사진

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무대 사진 ⓒ 프로스랩

 
17일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자람, 박영수, 신성민, 연준석, 김주원, 문유강, 마이클리, 강필석, 오석원, 조인, 배훈, 최문정, 최연우가 참석해 전막 시연과 포토타임을 진행했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은 영국 작가 오스카 와일드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2019년의 현재를 살고 있는 '오스카 와일드'라면 어떤 도리안 그레이를 그려냈을까"라는 상상에서부터 시작된 작품이다. 오스카 와일드의 재기 넘치는 대사와 환상적인 분위기의 인물, 사실과 환상의 혼동 등의 요소들을 모티프로 각색된 이번 작품에서 19세기 사교계의 스타들은 2019년 현대를 살아가는 문화예술계의 아이콘으로 재탄생 되었다.

또한, 소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의 키 포인트인 '초상화의 변화와 붕괴의 과정'은 작곡가 정재일의 음악과 현대무용가 김보라의 포스트모던한 무용, 비주얼디렉터 여신동의 실험적이고 독특한 무대와 영상 등이 더해져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전막 시연으로 진행된 프레스콜에서는 화려한 조명과 비디오 아트, 음악, 무용이 어울린 무대를 선보이며 앞으로 진행될 공연의 기대감을 높였다.
  
 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무대 사진

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무대 사진 ⓒ 프로스랩

 
원작을 이끄는 세 인물 배질 홀랜드와 도리안 그레이, 헨리 워튼은 각자의 특성을 바탕으로 매력적인 세 인물 유진, 제이드, 오스카라는 인물로 재탄생되었다.
 
소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에서 인간적인 면모를 뽐내는 귀족 화가였던 배질 홀랜드는 타고난 예술적 감각으로 독특한 작품을 선보이는 화가 유진으로 재창조되었다. 유진의 절대적 재능은 유진 자신과 제이드, 오스카를 운명적인 관계로 이끌어간다.

직설적이나 인간에 대한 연민이 강한 유진 역에는 이자람, 박영수, 신성민, 연준석이 캐스팅되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널리 알려진 음악가로 국악 이외에 기타리스트와 뮤지컬 배우 등으로 활동하는 이자람은 맞춤형 유진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이자람과 함께 유진 역을 소화해 낼 세 명의 배우는 최근 연극, 뮤지컬계를 종횡무진하며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박영수와 신성민 그리고 신예 연준석이다. 4인 4색의 매력으로 표현 해 낼 유진의 모습이 기대된다.
 
원작에서 아름다운 외모가 부각된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그려진 도리안 그레이는 각색을 통해 매혹적인 외모의 예민한 감각을 지닌 신예 예술가 제이드로 새로운 생명력을 얻었다.
 
 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무대 사진

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무대 사진 ⓒ 프로스랩

 
우연한 기회로 유진과 오스카를 만나 시대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한 스타 아티스트이면서 내면의 고통을 가진 제이드 역에는 발레리나 김주원과 신예 문유강이 캐스팅되었다. 한국을 대표하는 발레리나로 무용뿐만 아니라 뮤지컬과 연극까지 쉼 없는 활약을 보여주는 김주원은 최고의 창작진과 함께 만들어가는 드라마틱한 캐릭터에 매력을 느껴 이번 작품에 출연은 결정지었다고 한다.

국내 최고의 퍼포머 중의 한 명인 김주원이 신예 문유강과 파격적인 젠더 프리 캐스팅에 응하며 발산할 매력이 기대된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은 티켓 오픈 5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관객들의 기대를 이끌어 내고 있으며 오는 11월 10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나인스타즈뉴스>(9stars.kr)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