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 세븐틴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플레디스

  
"저희 세븐틴이 정규앨범으로 1년 10개월 만에 돌아왔다. 이렇게 세 번째 정규를 선보인다는 게 가슴 벅차다. 이번 앨범은 특히 독을 품고 준비했다." (에스쿱스)

'청량돌'로 알려진 세븐틴이 무대에 등장했을 때, 이들의 변화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블랙 수트로 맞춰 입은 13명의 멤버들은 언제 청량했냐는 듯 무게감 있고 남성적인 모습으로 변신해 있었다. 세븐틴의 정규 3집 < An Ode(언 오드) >의 발매 쇼케이스가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렸다. 

세븐틴의 변신?... "전환 아니라 확장"
 
세븐틴 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 세븐틴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플레디스

  
이들이 선보이는 3집 < An Ode >에서 'Ode(오드)'는 '시'라는 의미다. 시를 통해 화자가 메시지를 은유적으로 표현하듯이 세븐틴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다양한 방식으로 녹여내 담은 앨범이다. 총 11트랙이 담겨 있으며, 타이틀곡은 '독: Fear'다.

이들이 "독을 품었다"고 소개했던 인사말은 타이틀곡을 인용한 것이기도 했다. 에스쿱스는 타이틀곡 및 앨범을 소개하며 "팀원들간의 많은 회의를 통해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은 앨범이 나왔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독: Fear'는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두려움이란 감정을 '독'으로 표현한 노래로, 독을 들이마시는 세븐틴의 안무가 마치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이번엔 어떤 이야기를 할까 생각하고, 멤버들과 이야기하면서 이 곡을 만들게 됐다. 그런 생각이나 지금의 저희 감정을 고스란히 곡에 녹이다 보니 지금의 곡이 나온 거라고 생각해서 사실 특별히 변화라든지, 변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저희 안에 있는 두려움을 음악으로 잘 승화를 시킨 거라고 생각한다." (우지)

이들의 안무를 보면 두려움에 갇힌 인간의 모습이 잘 표현돼 있다. 거미줄 모양 등을 통해 갇혀 있으며 무언가 위험한 것들에 둘러싸인 화자를 암시한다. 앞서 우지가 잠시 언급했지만, 이들은 이 변화를 특별한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음악적으로 더 향상된 모습, 또 다른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마음이 어떻게 보면 두려움이기도 하다. 그래서 지금 처해있는 상황을 잘 나타낸 앨범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전환'이라기 보다는 음악적 '확장'이라고 생각한다." (에스쿱스)

13명 멤버들의 팀워크 비결은?

 
세븐틴 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 세븐틴에스쿱스ⓒ 플레디스

  
이들의 칼군무를 보면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13명이 마치 한 몸처럼 움직이는 군무에 대해 "해외 반응이 어떤지" 물었다. 이에 승관은 "해외 공연 현장에서 보면 첨엔 '저렇게 많은 친구들이 어떻게 저렇게 맞추지' 하는 표정으로 보시다가 끝에 가서는 같이 즐겨주셨다"고 밝혔다. 

군무에서도 느껴지는 팀워크의 비결을 이어서 물었다. 이에 에스쿱스는 "저희도 사람이다 보니 가끔은 저희끼리 다투기도 하는데, 그 모든 것을 푸는 방법이 대화"라면서 "대화를 자주 하다 보니 나중엔 말하지 않아도 서로를 배려해주게 되더라"고 말했다. 

"멤버들 모두 너무 착한 사람들이다. 남들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들이 모인 것 같아서 정말 세븐틴이란 팀은 잘 모인 팀이라고 생각한다." (도겸) 

끝으로 이들에게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물었다. 이에 에스쿱스는 "월드투어 건강히 잘 다녀와서 그 다음 앨범도 잘 준비할 것"이라며 밝은 모습을 보였다. 
 
세븐틴 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 세븐틴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플레디스

 
 
세븐틴 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 세븐틴세븐틴이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플레디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