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cm의 장신세터 김명관이 한국전력의 살림을 책임지게 됐다.

경기대의 세터 김명관은 16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한국전력 빅스톰에 지명되며 프로 진출에 성공했다. 12개 대학과 2개 고교에서 총 43명의 선수가 신청한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수련 선수를 포함해 30명의 선수가 프로 구단의 지명을 받으면서 69.8%의 높은 취업률을 기록했다.

전 시즌 우승팀에게도 희박한 확률(2%)이나마 1순위 선발 가능성이 열려 있던 여자부와 달리 남자부는 지난 시즌 5,6,7위 팀에게만 1순위 지명 확률이 주어진다. 관심을 모았던 1순위 지명권은 이변 없이 50%의 확률을 가지고 있던 지난 시즌 최하위팀 한국전력에게 돌아갔고 한국전력은 예상대로 취약 포지션으로 꼽히던 세터 보강에 1순위 지명권을 사용했다.

가빈에 이어 김명관 가세로 평균 신장 끌어 올린 한국전력

프로구단의 체계와 시스템이 점점 발전하면서 신인 선수가 프로에 입단해 곧바로 붙박이 주전으로 활약하는 경우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실제로 V리그 남자부에서도 2013-2014 시즌의 전광인(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이후로는 V리그의 판도를 흔들 만한 초대형 신인이 등장하지 않았다. 올해 역시 43명의 선수가 신인 드래프트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입단 첫 시즌부터 스타로 떠오를 만한 거물 신인은 보이지 않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2013년 2라운드 6순위 출신의 정지석(대한항공 점보스)이 남자부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것처럼 올해 입단한 신인 선수들도 노력과 성장 속도에 따라 얼마든지 V리그를 좌지우지할 스타로 성장할 수 있다. 바꿔 말하면 각 구단들은 당장 팀 전력을 대폭 끌어 올릴 수 있는 즉시전력감 후보를 찾기 보다는 훗날 팀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옥석을 잘 가려내 신인들을 선발해야 한다는 뜻이다.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한국전력은 예상대로 경기대의 장신세터 김명관을 지명했다. 195cm의 좋은 신장을 가진 김명관은 타점 높은 토스와 포지션 대비 최상위 레벨로 꼽히는 블로킹 능력, 그리고 좋은 서브까지 겸비한 대형 유망주로 꼽힌다.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괴물' 가빈 슈미트를 지명했던 한국전력은 프로에서도 보기 드문 장신세터 김명관까지 가세하면서 평균신장을 대폭 끌어 올렸다.

2순위부터는 대학 생활을 마치지 않은 '얼리 드래프티'들이 인기를 모았다. 2순위 지명권을 가진 KB손해보험 스타즈는 한양대의 3학년 윙스파이커 홍상혁을 선택했다. 현존하는 대학배구 최고의 거포로 꼽히는 홍상혁은 이미 공격력 만큼은 프로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레벨로 평가 받고 있다. 다만 프로에서 수준급 윙스파이커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서브 리시브를 비롯한 수비 능력을 더 키울 필요가 있다.

3순위 지명권을 가진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의 석진욱 감독은 인하대 3학년 김웅비의 이름을 호명했다. 신장(189.7cm)은 그리 크지 않지만 공수에서 인하대의 살림을 도맡아 하는 선수로 석진욱 감독의 지도에 따라 성장 가능성이 큰 선수로 꼽힌다. 4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삼성화재 블루팡스 역시 홍익대의 3학년 에이스 정성규를 선택했고 5순위 지명권을 가진 우리카드 위비의 선택은 고졸 선수인 남성고의 장지원 리베로였다.

배구팬들의 관심을 모았던 홍콩 출신의 알렉스는 대한항공 점보스에 의해 6순위 지명을 받았다. 아직 귀화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고 1993년생으로 다른 선수들에 비해 나이도 많지만 대한항공의 박기원 감독은 알렉스의 단단한 신체조건(194.7cm 94.9kg)과 센터, 아포짓 스파이커를 오갈 수 있는 알렉스의 성장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과감한 선택을 했다. 물론 알렉스는 귀화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으면 이번 시즌 V리그에 참가할 수 없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