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슛을 하고 있다. 2019.9.11

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슛을 하고 있다. 2019.9.11ⓒ 연합뉴스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 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진행된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 경기에서 전반 11분 나상호의 선제골과 후반 37분 정우영의 골에 힘 입어 2-0의 승리를 거뒀다.

지난 5일 대표팀은 조지아와의 평가전을 2-2 무승부로 마친 이후 경기력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전반전은 부임 후 최악의 경기력이었다"라는 평을 내놓았으며, 손흥민 역시 "이런 경기력으론 월드컵에 못 나간다"고 혹평했다. 

조지아전과 달리 이번 경기는 실전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조지아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기대했지만, 승리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대표팀은 4-1-4-1 포메이션을 구사했다. 상대의 허를 찌르는 이 포메이션은 전반 초반 황의조가 두 차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어 내는 등 원활하게 작동하는 모습이었다. 그리고 전반 11분 결실을 맺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짧은 패스로 상대 수비를 뚫어낸 것.

이재성의 패스를 받은 이용이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낮게 올렸지만 상대팀 수비에 맞고 흘러나왔다. 이에 문전 쪽으로 쇄도하던 나상호가 슈팅을 시도해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그 이후의 행보는 실망스러웠다. 전반 20분 이후 대표팀은 4-1-3-2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꾀했지만 오히려 경기흐름이 꼬이는 역효과가 발생했다. 공격진에선 짧은 원터치 패스를 통해 상대 수비를 무너뜨리는 공격전술이 나오지 못했다. 측면에서는 이용의 크로스 공격과 정우영이 측면으로 벌려주는 패스플레이로 일관하면서 다소 단조로운 공격 패턴이 이어졌다. 

특히 전반 막판과 후반 초반에는 여러 차례 위기를 맞았다. 김영권과 김민재 센터백 두 명만 남긴 채 공격에 무게를 두다보니 상대 팀의 역습 위험에 노출된 것. 대표팀은 후반 초반 10여 분 동안 상대의 빠른 역습에 여러 차례 슈팅을 허용하며 실점 위기를 맞았다. 특히 후반 초반 투르크메니스탄의 역습 과정에서 유효 슈팅이 나왔지만 다행히 김승규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벤투 감독은 권창훈을 투입하며 경기 흐름에 변화를 주고자 했다. 하지만 한 번 깨진 리듬은 쉽사리 돌아오지 않았다. 오히려 이 과정에서 상대의 역습을 막기 위해 손흥민이 적극적으로 수비까지 내려오는 모습이 돋보일 정도였다.

흐름을 깬건 정우영의 한 방이었다. 후반 37분 파울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선 정우영은 오른발로 상대 수비를 넘긴 슈팅을 시도해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반드시 승점 3점을 획득해야 하는 경기에서 승리한 것은 다행인 일이다. 하지만 경기 내용 면에선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력이었다. 특히 이번 경기에서처럼 상대가 밀집 수비로 나섰을 때 공격 루트의 답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점은 숙제로 남았다. 앞으로 예선에서 마주할 상대 팀들이 투르크메니스탄처럼 밀집수비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수비벽을 허물 공격 루트를 만들어내는 것이 2차 예선의 키 포인트가 될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