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마일> 포스터.

영화 <8마일> 포스터.ⓒ ?UPI 코리아

 
미국의 래퍼로 힙합 역사상 가장 유명하고 위대한 아티스트 중 하나인 '에미넴', 그의 이름 또는 그의 노래 한 번쯤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없지 않을까 싶다. 그는 빌보드 선정 2000년대 아이콘이기도 할 정도로 2000년대 초반 누구도 범접하지 못할 인기를 구가했고, 2010년대에도 여전히 활동하며 전설을 이어나가고 있다. 하지만 에미넴이 그 자리에 오르기까지는 그 누구보다 암울했다고 전해진다. 

에미넴은 5살 때 가족이 디트로이트 슬럼가로 이주해 '백인 쓰레기' 계층으로 살았다고 한다. 흑인 빈민보다 아래에 위치한 도시 지역 백인 빈민. 생후 6개월 때부터 아버지 없이 어머니의 한부모 가정이었는데, 어머니조차 백인 마약중독자였다. 희망 없는 디트로이트 슬럼가의 유일한 성공 창구는 힙합이었는데, 그나마도 백인 아닌 흑인이 힙합계를 주름 잡고 있었다. 당시 백인 에미넴이 그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기란 너무나도 힘들었을 것이다. 

뛰어난 실력을 가진 에미넴은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본격적인 래퍼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하지만 언더그라운드에서 고난 너머 고난이 계속되고, 현실과 꿈의 거리는 멀게만 느껴진다. 그때 그 시절이 어땠을지 대략이나마 상상이 가는데, 픽션으로 재구성된 영화를 통해 그의 이야기를 간접적으로나마 접할 수 있다. 에미넴의 언더그라운드 시절을 모티브로 한 영화가 곧 < 8마일 >인 셈이다. < 8마일 >은 2002년작으로, < L.A. 컨피덴셜 >로 유명한 커티스 핸슨 감독이 연출했다. 개봉 후 이 영화는 모든 힙합퍼들이 봐야 할 필수 코스 같은 존재로 자리잡았다.

디트로이트 빈민가의 힙합 청년

영화 < 8마일 >의 주인공 지미 스미스 주니어(에미넴 분)는 디트로이트 빈민가의 이동식 트레일러에서 엄마, 어린 여동생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B. 래빗'으로 불리는 그는 자동차 공장에서 일하며 래퍼로 성공하려는 꿈을 꾸는 백인 청년이다. 그는 절친 중 한 명인 퓨처의 설득으로 쉘터에서 펼쳐지는 랩배틀에 출전하지만, 긴장한 것도 모자라 관객들의 일방적인 야유 때문에 한 마디도 내뱉지 못한 채 무대에서 내려온다. 현실로 돌아간 그는 우연히 만난 알렉스(브리트니 머피 분)에게 첫눈에 반한다. 

래빗은 엄마(킴 베이싱어 분)에게 시달리며 여동생을 돌본다. 래빗의 엄마는 돈 벌어올 궁리는 하지 않고, 빙고로 한 탕을 꿈꾼다. 그러면서 아들 래빗의 고등학교 동창이 보험금을 크게 탈 거라는 이유로 같이 지내기를 시작했다. 한편, 친구 윙크는 인맥을 이용해 래빗을 성공시켜줄 수 있다고 꼬드긴다. 절친들은 윙크의 믿을 수 없는 헛소리에 속지 말라고 래빗에게 당부한다. 이에 래빗은 꿈과 현실에서 방황한다. 

그리고 방황하는 와중에 계속해서 여기저기에서 이런저런 일들이 일어난다. 공장, 집, 쉘터에서 가족, 절친, 알렉스 그리고 래퍼 갱 집단 프리월드 크루와 말이다. 즐겁고 설레고 열받고 암울한 일들의 연속이다. 하지만 래빗은 현실에 두 발 붙인 채 공장에 다니며 가장 역할을 하고 동시에 더욱더 뛰어난 실력을 선보이려 애쓴다. 잡을 수 없을 것 같은 꿈을 잡기 위해, 그는 끊임없이 래퍼로서의 끈을 놓지 않으려 한다. 

유명한 대사와 주제곡 

영화 < 8마일 >은 여러모로 유명하다. 래퍼 에미넴이 단독 주연이다시피 한 점도 그렇지만,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대사이자 영화의 주제를 함축적으로 품은 대사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이야"라는 말로도 유명하다. 무엇보다 그가 직접 만들고 부른 주제곡 'Lose Yourself'는 힙합 장르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제가상을 수상했고, 12주 동안 빌보드 1위를 기록했던 에미넴 최고의 흥행곡 중 하나이기도 하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수놓은 'Lose Yourself'의 인트로와 아웃트로는 곱씹을 만하다. "Look, if you had on shot, one opportunity. To seize everything you ever wanted, in one moment. Would you capture it or just let it slip? yo"(이봐, 네가 단 한 번, 단 한 번의 기회로 원했던 모든 걸 얻을 수 있게 된다면 그 기회를 잡겠어, 아니면 그냥 날려버리겠어?) "You can do anything you set your mind to, man"(마음만 먹으면 너도 뭐든 할 수 있다고, 친구) 
 
 영화 < 8마일 > 스틸컷

영화 < 8마일 > 스틸컷ⓒ UIP코리아

 
극 중에서는 많은 이들이 디트로이트를 떠나고 싶어 한다. 힙합을 하고 근처에서 얼쩡거리는 이들 모두가, 진정 힙합을 좋아해서가 아니라 성공하여 디트로이트를 벗어나려는 목적으로 그러고 있을 것일 테다. 힙합이 그 자체로 목적이 아니라 성공의 수단이자 도구로 전락해버린 것이다. 그런 와중에 래빗은 현실과 꿈 사이에서 방황한다. 여기에서 '방황'이란, 진정 힙합을 좋아하는 래빗으로서는 수단이자 도구로 전락한 '힙합'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어쩌지 못하는 모양새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래빗에겐 기가 차는 가족과 집이라는 성공의 이유가 있지 않는가.

현실과 꿈

대다수의 사람들이 꿈은 꾸지만 도달하지 못하고 현실에서 살아간다. 그 모습을 보고 누군가는 '꿈은 높이 가져야 해' 혹은 '헛 꿈 꾸지 마'라고 극단적인 생각을 서슴없이 전한다. 둘 다 꿈 또는 현실이 '네 자리'가 아니라고 말한다. 하지만 실제 대부분의 사람들은 꿈과 현실을 동시에 지닌 삶을 살아가고 있다. 꿈은 꿈인 채로 준비를 계속하되 너무 높이 가지 않고 언제든 현실로 돌아가 삶을 지탱하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 8마일 >이 전하는 바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래빗도 당연히 성공해서 디트로이트를 떠나고 싶지만, 엄마의 허무맹랑하고 이기적인 행각 즉 말도 안 되는 꿈을 좇긴 싫은 것이다. 그럴 수도 없고 말이다. 그는 단 한 번의 기회도 놓치지 않게 모든 게 완벽해질 때까지 실력을 갈고닦으며 준비하고 동시에 삶을 지탱할 수 있게 뒤돌아보지 않고 현실로 향한다. 그 단단한 모습이, 겉멋만 잔뜩 들어간 곳에서 일면 현실적이지 않을 수 있지만 존경스러울 정도인 건 부인할 수 없다. 
 
 영화 < 8마일 > 스틸컷

영화 < 8마일 > 스틸컷ⓒ UIP코리아

 
꿈을 이루지 못한다고 절대 실패자이자 패배자가 되는 건 아니다. 다만 꿈을 꾸다가 기회가 왔다면,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도전해야 하는 일 아닐까. 그 누구의 비난도 담아두지 말고 자신만의 꿈을 꾸되 언젠가 반드시 찾아올 기회를 준비하라. 누구나의 성공이 아닌 자신만의 성공을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것이다. 투박하지만 진실 어린 조언이 몸소 담겨 있는 영화 < 8마일 >을 새삼 다시 다르게 본 이유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