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산호초를 따라서> 포스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산호초를 따라서> 포스터.ⓒ 넷플릭스

 
지구 생태계가 위험에 빠졌다는 사실은 익히 오래 전부터 들어 알고 있다. 열대우림이 줄어들고 있고 빙하가 급격히 사라지고 있다고 한다. 최근 열대우림이 무자비한 개발을 위해 화재로 불타고 있다는 기사도 찾아볼 수 있다. 이산화탄소 흡수에 절대적 영향을 끼치는 열대우림이 파괴되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인류가 배출하는 온실가스로 인해 지구온난화도 걷잡을 수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두 사안의 결과가 겹쳐 빙하는 더 빠르게 녹을 것이다. 때문에 빙하에서 살아가는 수많은 종이 멸종할 위기에 처했다. 

지난 2015년 12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2020년 이후의 기후변화 대응을 담은 국제협약 '파리협정'이 채택되었다. 당사국 모두에 구속력 있는 보편적인 기후합의로써,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기온 상승 정도를 2도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는 게 주요 목표이다. 한편, 지난해 2018년 10월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협의체가 발표한 '지구온난화 1.5도 특별 보고서'는 2100년까지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2도 이하로 제한해서는 지구온난화 해결을 위한 길이 보이질 않고, 개선을 위해서는 1.5도 이하로 온도 상승을 제한해야 한다는 잠정적 답을 내린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우리가 모르고 지나쳤던 부분이 있다. 열대우림과 빙하가 사라지는 이 순간 바다에서는 산호초가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 말이다. 지난 5월 유엔 생물다양성 과학기구 총회에서 채택한 보고서에서 전 세계 산호초 33%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고 전해 충격을 주었다. 

멸종 위기에 처한 산호초

산호초가 정확히 무엇인지 잘 모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산호가 모여 있는 곳을 통칭하는 말일까? 산호초란 정확히는 '산호충의 골격, 분비물, 유해인 탄산칼슘이 퇴적되어 만들어진 암초'라는데, 그래도 무엇을 가리키는 말인지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 뜻을 풀어보자면, 산호를 이루고 지탱하는 기관, 산호가 내뿜는 물질, 산호가 죽어 생긴 탄산칼슘으로 이루어진 물 속 바위라는 말일 테다. 그렇다면 산호초는 지구 해양 생태계에서 꼭 필요한 존재일까? 산호초는 전체 바다의 1%도 채 차지하지 않지만 전체 해양동물의 25%를 지탱할 정도로 중요한 존재라고 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산호초를 따라서>는 급격히 사라지는 산호초에 대한 경각심을 '홍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다큐 제작을 위해 산호초에 대해 잘 몰랐던 광고쟁이와 산호초 덕후와 사라지는 빙하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찍은 감독 등이 모였다. 그들은 함께 몇 개월 동안 전 세계 산호초를 카메라에 담았다. 경이롭고 황홀하며 아름다운 산호초의 모습과 끔찍하고 급격하게 죽어가는 산호초의 현실이 동시에 겹쳐졌다. 

산호초 중 가장 크고 유명한 곳은 호주의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라고 한다. 2000km 이상 산호초가 펼쳐진 이곳은 생물이 쌓아올린 구조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이며, 당연히 인간이 만든 구조물 중 이보다 큰 건 없다고 한다. 그런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가 최근 지구온난화로 가장 큰 피해를 받고 있다.

이미 지난 2016년 말쯤 6개월 동안의 현장조사를 통해 북쪽 쿡타운 인근 해상 약 700km 지점에서 확인한 결과, 산호의 67%가 죽은 상태이며 일부 산호초는 완전히 사라진 게 확인됐다고 한다. 그리고 주지했다시피 현재는 전 세계 산호초 33% 정도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산호와 산호초

<산호초를 따라서>는 일반 시청자들이 잘 알지 못하는 산호와 산호초에 대해 자세하게 파고들며 그 경이롭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는 한편, 산호초가 죽어가고 있는 끔찍한 실상을 알리기 위한 방편으로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일종의 투 트랙으로, 아름다움과 끔찍함의 정반대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설득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다큐를 보고 있자면, 마치 제작진이 '아름다운 산호초들이 끔찍하게 죽어가도록 놔둘 생각인가?' 하고 말을 건네는 듯하다.

산호는 먹이의 일부만 촉수로 잡아먹고 대부분의 먹이를 공생 관계의 식물성 플랑크톤에게서 얻는다. 식물성 플랑크톤은 햇빛으로 광합성을 해 영양분을 만들어 내는데, 때문에 산호는 햇볕이 풍부하고 깨끗한 곳에서 많이 자란다. 자연스레 산호가 있는 곳은 영양분이 풍부하고 깨끗하여 많은 바다생물들이 모여든다. 바다의 보고이자 바다생물의 보금자리인 것이다. 

인간에게 있어, 산호와 산호초는 아름다운 관광지를 만들어내는 관광자원처럼 받아들여진다. 그뿐만 아니라 산호에는 암 치료제 성분이 들어 있기도 하고 보석의 주성분이 되기도 한다. 산호의 각질이 바다 밑에 쌓여 만들어진 석회암은 시멘트의 원료가 되기도 한다. 또한 산호는 파도나 해일을 막아주는 방파제 역할도 훌륭히 수행한다. 바다생물에 있어서나 인간에 있어서나 절대적으로 필요한 생물인 것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산호가 식물성 플랑크톤을 통해 하는 광합성으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만들어내는 일이다. 산호는 같은 면적의 열대우림보다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고 한다. 

산호초가 죽어가는 이유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산호초를 따라서> 중 한 장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산호초를 따라서> 중 한 장면ⓒ 넷플릭스

 
<산호초를 따라서>에 출연한 어느 학자의 말에 따르면 인류가 화석 연료를 태울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대기층으로 올라가게 되는데, 이산화탄소는 열을 가두는 특성이 있어서 지구에 더 많은 열이 갇히게 된다고 한다. 대기층에 갇힌 열은 93%가 바다로 향하는데, 인류가 대기로 내보내는 이산화탄소 양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산호는 기온 변화로 스트레스를 받고, 공생조류 배출과 단백질 탈색으로 인해 '산호 백화현상'이 일어난다. 이후로도 스트레스가 계속되어 백화현상이 해소되지 않으면 산호는 끝내 죽고 만다. 

다큐에 따르면 바다의 평균 수온은 자연적인 변화로 오랜 역사 동안 오르락 내리락 해왔지만, 이젠 지구온난화로 평균 수온 자체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최초의 광범위한 산호 백화는 40여 년 전인 1980년대 초에 이미 일어났고, 1997~1998년엔 최초의 전 지구적 백화가 발생했으며, 겨우 12년 만인 2010년에 다시 두 번째 지구적 백화가 일어났다. 그리고 5년 만인 2015년에 세 번째 백화가 일어날 조짐이 보인다고 다큐 속 또 다른 학자는 말한다. <산호초를 따라서>가 2017년에 선보였고 이후 전 세계적인 산호초 보호 운동이 시작되었지만, 2020년 이후 산호초가 어떻게 되어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분명한 사실은, 산호 백화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 동시에 발생 주기가 급격히 단축되는 현상은 산호초가 자연적으로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는 것이다. 또한,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2도로 제한하든 1.5도로 제한하든 상승 자체를 막을 순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점이다. 즉, 산호초의 백화 현상은 앞으로도 멈추지 않고 계속될 테고 산호초는 계속해서 점차 사라질 것이다. 

후반부에서 <산호초를 따라서>는 인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말한다. 인류가 지금이라도 기후 변화를 제어할 수 있다면서. 그리고 산호초의 죽음을 막을 수 없다면 미래의 종자은행이 될 산호초를 발견하며 보호하자고 구체적인 방식을 제안한다.

또한 <산호초를 따라서>는 작 중 인물을 통해 의미 있는 캠페인도 선보이려 한다. 아이들이 호기심을 계속 유지하면 지구가 훨씬 더 살기 좋아질 거라는 확고한 생각으로 아이들과 바다 투어를 진행하는 것이다. 궁극적으로, 우린 바다에 훨씬 더 큰 관심을 보여야 하고 바다에 대해 보다 훨씬 더 많이 알아야 한다. 빙하와 열대우림뿐만 아니라 산호 또한 사라져가고 있고, 이런 현상이 인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생각해보면 말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