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속 오디션' 배우 이윤지가 무명배우 윤지 역할을 맡아 열연한 5분짜리 뮤지컬 단편 영화이다.

▲ '지하철 속 오디션'배우 이윤지가 무명배우 윤지 역할을 맡아 열연한 5분짜리 뮤지컬 단편 영화이다.ⓒ 김철관

 
5일 열린 '제10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에서 지하철을 주제로 한 90초짜리 초 단편 국제지하철영화제 수상작품들이 눈길을 끌었다.
 
지하철에서 잠깐 졸던 청년이 상상 속에서 펼치는 이야기 <청춘>, 세계인의 갤러리로 변모 중인 지하철 사랑의 벽 이야기 <서울메트로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출근 때마다 샌드위치가 되지만 그래도 시간을 지켜주는 지하철 이야기 <기분 좋은 샌드위치> 등 지하철을 주제로 수상한 초 단편 영화가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배우 이윤지씨가 재능기부로 출연한 손희송 감독의 지하철 소재, 5분짜리 뮤지컬 단편영화 <지하철 속 오디션>이 관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얻었다.
 
5일 오후 4시 서울 영등포 CGV 6관에서 '제10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폐막 및 시상, 수상작품 관람 행사가 동시에 열렸다.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공모한 제10회 국제지하철영화제 국제경쟁부문 시상에는 패트릭 스미스 감독의 <사탕가게>가 1등상을 받았다. 국내경쟁 시상에는 강경석 감독의 <청춘>이 1등상을, 이재윤·조한마루 감독의 <서울메트로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2등상을, 남상진 감독의 <기분 좋은 샌드위치>는 3등상을 받았다. 또한 특별경쟁상은 현장투표로 결정됐다. 

지하철 소재로 한 초단편영화의 매력
 
관객들 이날 국제지하철영화제 수상작을 관람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 관객들이날 국제지하철영화제 수상작을 관람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김철관

   
이날 수상작품들은 관객들의 환호 속에 상영을 했다. 작품을 관람한 30대 한 시민은 "우연히 지하철을 타고 영화를 관람한 후 투표에 참여해 이곳에 오게 됐다"며 "초단편영화의 매력을 느끼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국제경쟁부문 1등상을 받은 미국 출신 패트릭 스미스 감독은 영상으로 감사인사를 했다. 국내경쟁 1등상을 받은 <청춘>의 강경석 감독은 "다른 유수한 작품들이 많았는데, 이렇게 큰상을 받게 돼 정말 감사드린다"며 "특별히 감사드리고 싶은 분들은 여기에 와 있는 친구들과 무용을 했고, 아무 대가없이 출연한 배우, 국외에서도 멀리까지 와주신 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시상식에 앞서 인사말을 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과 초단편영화제가 결합된 이 행사는 그동안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은 덕분에 우리공사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사업으로 빛날 수 있었다"며 "지하철이 단순한 교통수단으로써만이 아니라 서울시민들의 삶의 가치를 높이는 매개체가 됐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1등상 10회 국제지하철영화제 시상식에서 1등상을 받은 <청춘>의 강경석 감독(좌)이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으로부터 상패를 받고 있다.

▲ 1등상10회 국제지하철영화제 시상식에서 1등상을 받은 <청춘>의 강경석 감독(좌)이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으로부터 상패를 받고 있다.ⓒ 김철관

   
이어 박기열 서울시의회 부의장은 "과거 교통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하면서 국제지하철영화제 예산문제가 가장 큰 불씨가 돼 있었는데,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한 기억이 난다"며 "서울시의회도 시민들의 안전과 국제지하철영화제를 위해서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덴마크에서 온 아다 오르테아 카마라 코펜하겐지하철영화제 총감독은 "지하철국제영화제에 참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하철영화제라는 것이 굉장히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하철, 단순히 이동수단 아니라 꿈과 날개를 펼칠 수 있는 공간"

<지하철 속 오디션>을 연출한 손희송 감독은 "촬영에 협조한 서울교통공사 홍보실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했고, 이 영화에 재능기부로 출연한 배우 이윤지씨는 "지하철은 일상 속에 함께한다"며 "자주 지나가는 역이 조금 전 출연 영화 속 영상으로 나왔다"고도 소개했다.
 
제능기부 배우 이윤지 손희송 감독(좌)의 뮤지컬 단편 지하철영화 '지하철 속 오디션'에 출연한 배우 이윤지

▲ 제능기부 배우 이윤지손희송 감독(좌)의 뮤지컬 단편 지하철영화 '지하철 속 오디션'에 출연한 배우 이윤지ⓒ 김철관

   
서명수(중앙대 교수) 국제지하철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이윤지 배우가 재능기부를 하고 손희정 감독이 연출한 <지하철 속 오디션>이라는 영화는 지하철영화제가 추구하는 방향이 뭔지를 잘 보여줬다"며 "지하철이 단순히 이동수단이 아니라 꿈과 날개를 펼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배우 이윤지 재능기부 5분 지하철 단편영화 <지하철 속 오디션> 출연 빛났다

배우 이윤지씨가 국제지하철영화제에 재능기부로 뮤지컬 단편영화 <지하철 속 오디션> 출연해 관객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리얼타임 5분인 지하철 뮤지컬 단편영화 <지하철 속 오디션>은 손희송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배우 이윤지와 손희송 감독은 5일 오후 4시 서울 영등포 CGV 6관에서 '제10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폐막 및 시상식에 나란히 참석해 발언을 했다.
 
<지하철 속 오디션>은 하루의 시작과 끝을 지하철에서 보내는 시민들이 오늘은 어떤 하루가 될지, 어떤 하루를 보냈는지 예상할 수 없어 기대하게 만드는 하루에 대한 이야기를 뮤지컬로 표현한 5분짜리 단편영화이다.
 
배우 이윤지 배우 이윤지씨가 제10회 국제지하철영화제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배우 이윤지배우 이윤지씨가 제10회 국제지하철영화제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철관

 
무명의 배우 윤지는 오늘도 알바를 마치고 지하철에 오른다. 그때 유명 감독에게 전화가 오고 감독은 윤지가 맡아야 할 역할이 가수라면서, 지금 당장 윤지에게 전화기 너머로 노래를 불러보라고 요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5일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한 배우 이윤지씨는 "지하철은 일상 속에서 자주 지나가는 역이 조금 전 출연한 단편영화 속 영상으로서 나왔다"며 "손희송 감독의 <지하철 속 오디션>이라는 시나리오를 보는 순간 하지 않을 수 없는 매력적인 작품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즐겁게 촬영한 만큼 즐겁게 관람해주셨으면 한다"고도 덧붙였다. 손희송 감독은 "촬영에 협조한 서울교통공사 홍보실 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손 감독과 배우 이윤지씨는 90초짜리 지하철 소재 초단편영화 수상작품을 관람했다.
 

행사에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 영화제 관계자, 덴마크 코펜하겐 지하철 영화제 관계자, 배우 이윤진씨, 배우 오광록씨 등과 관객들이 참석해 수상작을 관람했다.
 
제10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는 지난 8월 14일부터 9월 5일까지 서울 지하철과 바르셀로나 지하철에서 동시에 개최됐다.
 
지난 5월 7일부터 7월 2일까지 작품 응모 결과 한국, 미국, 독일, 스페인, 프랑스, 싱가포르, 덴마크 등 53개국에서 1071편이 출품을 했다.
 
6명의 영화전문가의 심사로 본선 진출 작품 45편(국제 20, 국내 10, 특별 15)을 선정해, 본선 진출 작품을 대상으로 1~8호선 역사 및 열차, 온라인상영관 등에서 상영회를 열었다. 이를 본 지하철 승객들이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작(국제경쟁 1편, 국내경쟁 5편)을 결정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5일 시상식이 열렸다. 
 
수상자와  함께 영화 상영이 끝나고 수상자들과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박기열 서울시의회 부의장, 배우 이윤지와 감독 손희송, 아다오르테 카마라 코펜하겐지하철영화제 총감독, 서명수 집행위원장과 오광록 부위원장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수상자와 함께영화 상영이 끝나고 수상자들과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박기열 서울시의회 부의장, 배우 이윤지와 감독 손희송, 아다오르테 카마라 코펜하겐지하철영화제 총감독, 서명수 집행위원장과 오광록 부위원장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김철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